청춘재팬 일본여행기


- 8월 11일 토요일 - 


아침늦게 하라주쿠로 나갔다. 하라주쿠 역에서 밖으로 나오면서 드는 느낌은 이대역 근처와 비슷하단 생각부터 들었다.과연 패션의 중심지 답게 다양한 옷차림이 눈에 들어왔다. 하라주쿠 거리를 한바퀴돌고 메이지 진구로 향했다.. 하라주쿠에서 메이지 진구로 넘어가는 길에 다리쪽에 특이한 옷입은 여자들이 많이 보여서 사진좀 찍고, 기념하라고 100원짜리를 줬더니 엄청 좋아라 했다. 역시 선물로 우리나라 물건이 좋지!!

맨 왼쪽여자는 내친구랑 똑같이 생겨서 깜짝 놀랬다. 진짜 도플갱어란게 이런 느낌일까 싶을정도! 메이지 진구 입구는 솔직히 말하면 멋졌다. 그리고 신사입구에서 부터 신사까지 들어가는 울창한 수목들이 정말 멋지다 못해 부럽기까지 했다. 정말 멋진 숲이었다. 한 여름의 더위를 시원하게 다 날려주었다.


메이지 진구 입구!

울 창한 나무들이 보기는 좋았지만  찝찝한 기분의 메이지 진구까지 도착해서 대충본후에 깔끔하게 가래한번 뱉어주고 가는데 나무때기에 소원적어서 매달아놓은 그게 눈에 들어왔다 구경이나 할겸 갔는데 한국사람이 쓴것도 많이 보였다특히 여자들 소원비는것도 좋지만 꼭 여기다 빌어야하나 좀 한심해 보였다.

만약에 몰랐다면 자기가 온곳이 어떤곳인지 기초상식도 없이 온사람이므로 역시 한심-_-; 어쨌든 정말 짜증나는거 그냥 왔다. 하라주쿠거리를 한바퀴 다시 돌고 시부야에 가기로 했는데  가는중에 오늘따라 신주쿠에서도 그렇고 기모노 입은 여자들이 정말 많이 보였다.  그래서 이번에 놓치면 어렵겠다 싶어서 기모노 입은 여자들한테가서 기모노입은게 이뻐서 사진좀 찍자니까 좋다고 찍었다..약간은 부끄러워하면서 역시 세계 어딜가나 여자들은  자기 이쁘다는데 싫다는 여잔 없는것 같다..


진짜 이쁜 기모노 걸 2명이었는데.. 한국와서 사진 빼보니까 한타임 늦게 찍어서 저렇게 나와있었다. ㅜ,ㅜ 오메 아쉬운거.. 크크 귀여운것들..^^;; 어쨌든 귀여운 기모노 여자애들이랑 사진을 찍고 시부야를 향해 걸었다.  시부야는 하도 티비에서 많이 봐서 익숙한 느낌이었고, 그다지 구경할건 없고 , 단지 우리나라의 시내분위기와 엇비슷했다. 복잡하고 사람많고 이쁜여자많고^^ 그런거..


시부야 거리모습.

시부야 타워레코드를 기점으로 좀 구경하다 그냥 마지막 날이고 해서 피곤해서 그냥 숙소가 있는 신주쿠로 다시 돌아왔다. 정말-_-한심. 와서 비꾸카메라 포인트 적립된걸로 공짜로 플스2 게임하나 받고 숙소로 왔다. 그리고 내일은 한국에 가는 날이라 짐도 챙기고 이것저것 준비했다. 7시 30분에 출발이라 일어날 자신도 없고해서 밤을 새기로 했다.

난 밤새서 FF10,철권,바이오해저드를 존나게 했다.



- 8월 12일 일요일 -


밤샘으로 인해 피곤한 몸으로 하네다 공항에 갔다. 하네다에서 간사이행 비행기를 타고 간사이 도착 간사이 공항 의자에서 한 4시간여동안 잠잤다. 피곤이 싹풀렸다. 간사이에서 인천공항에 도착 리무진버스를 타고 김포공항에 왔는데 일본에 어이없는 질서의식이라던지 그런것들을 봐서 한국이 일본보다 못하다는 생각이 없어졌었는데 김포공항에 온순간 한번에 내 생각을 날려줬다.

택시운전기사랑 승객이랑 대판싸우고 있었다-_-; 역시 내 착각이었다... 한국은 일본보다는 좀더 활기차다(?!) 어쨌든 김포공항부터 집까지 택시를 타고 오면서 일본여행이 끝났음을 몸으로 느낄수가있었다.



다시 여행기를 올리면서...

오래 전 일본여행후 썼던건데, 기억이 많이 바랬다. 이 여행기를 맨 처음 내 개인 홈페이지에 올렸었는데, 그때 그 회사 서버가 완전히 날라가는 바람에 완전히 잃어버렸었는데,  시간이 좀 흐른뒤라 다시 쓸려고 해도 잘 기억이 나지 않아서 못쓰고 있었는데 아는 동생이 내 글을 복사해서 자기가 운영하는 일본여행 배낭사이트에 올려서 다행이도 되찾게 되서블로그,미니홈피등에 백업해두었다.

그리고 이글루스에도 옮겼는데, 이번에는  옮기면서 옛날 추억을 회상하며 보충할부분은 보충하고, 고칠부분은 고쳤는데, 정말 사람의 기억이란게 이렇게 기록해놓은걸 보니, 새록새록 다시금 생각나고 기록해놓지 않은부분마저도 생각나게 해준다. 기록이란게 이래서 중요하구나 싶다.

그리고 어렸을때 갔다와서 그런지 참 지금 글을 읽어보면서도 후회되는 점이 많은 여행 이었다. 물론 친구들과  즐겁게 다녀왔긴 했지만, 아쉬움이 많이 남는다. 후회를 남기지 않는 삶을 살고 싶은데, 매번 이런다.. 끝까지 읽어주신분들께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그럼^^


개념탑재가 안되어있을 때의 여행기라 많이 부족합니다.  진정한 배낭여행의 시작. 다음 동남아 여행기도 읽어보세요^^ 시작하실 분은 클릭! 

[stories/두근두근 동남아여행기] - [두근두근 동남아 여행기] #1 [태국/방콕] 배낭여행자로서의 그 첫 걸음, 태국으로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일본 | 도쿄
도움말 Daum 지도
  1. Favicon of https://gillian2.tistory.com BlogIcon 열심히 2007.11.22 18:49 신고

    블로그 이사중이시군요. RSS 주소 바꿔서 다시 등록합니다. ^^

    • 덧글로 첨 뵙는듯 하네요. 티스토리에 오니 또 이렇게 뵙기도 하는군요. 그나저나 첫 덧글이네요. 반갑습니다.

  2. 비밀번호12 2008.02.18 11:39 신고

    정말 재밌게 읽고갑니다 당시의 생생함이 글을통해서 묻어나네요.. 정말 잘읽고 갑니다 ^^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