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사람들도 줄서서 먹는 궁극의 팟타이 맛집 팁 싸마이 ( Thip Samai )
  현지인이 추천하는 맛집을 찾아가면 성공한다!

 어느 날이었다.   태국친구가 정말 맛있는 곳으로 데려가겠다며 종목도 알 수 없는 맛집을 향해 차를 타고 가고 있었을 때 였다. 큰 도로를 지나는데 친구가 갑자기 한 식당을 가리키며 말했다. 

 " 저기 진짜 맛있음! 완전 유명한 맛집임 "
 
 급하게 고개를 돌려 쳐다보니 평범한 한 가게에 사람들이 많아보였다.
 
 " 뭐 파는덴데?? "
 " 팟타이 "
 " 팟타이? 쳇.. "

 
 사실, 태국에 처음 여행가면 의례 먹는 것이 팟타이다. 
 팟타이는 태국식 볶음면인데,  처음 태국 여행을 하면 맛보고 보통 감동을 느끼게 된다. 정말 맛있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행을 좀 하다보면 팟타이에는 어느 순간 입도 안대게 되는데 이유는 간단하다. 팟타이 말고도 너무나 맛있는 태국음식도 많고 더이상 팟타이에서 이색적인 새로운 맛을 느끼기 힘들기 때문이다. 나 역시도 태국 여행을 처음 할 때만 해도 팟타이를 입에 달고 살았는데 이 때 이 팟타이 맛집에 대해 태국친구에게 얘기를 들었던 그 순간에도 팟타이를 안먹은지 족히 몇년은 지났을 때 였다.

 나에게 팟타이는 별로 먹을만한 가치도 없는 음식 중에 하나였다. 그렇다보니 태국친구가 팟타이 맛집이라고 했을 때 흥미가 금방 떨어져버릴 수 밖에 없었다.
 하지만 그런 나의 반응에 태국친구는 한마디 했다.

 " 진짜 맛있어! "
 " 진짜? 어느정도 길래 "
 " 진짜 유명하고 진짜 맛있어 그리고 진짜 비싸 "
 " 엥? 얼마나 비싸길래 "
 " 100-150밧 "

 헉!
 헉소리가 절로 났다.
 팟타이는 나에게 20-30밧짜리 길거리 음식이고 식당에가서 먹는다고해도 50밧 정도 내외면 먹는데 무슨 고급식당도 아니고 그냥 동네에 평범한 식당같은데 무슨 팟타이가 100밧 150밧이란 말인가 너무 깜짝 놀랬다.  마치 길거리 떡볶이가 1만5천원 하는 느낌?! 

하지만 워낙 팟타이를 안먹은지 오래된 나에겐 팟타이 맛집이라고 해봤자 별로 흥미도 없고, 그저 태국사람들이 줄 서서 먹는 맛집이구나 하는 정도..
그러다보니 그 때만 해도 그냥 뭐.. 그런데가 있구나 하고 지나쳤다.
 
며칠이 지나고 뭔가 맛난거를 먹고 싶은데 딱히 땡기는게 없던 하루였다. 
그 때 생각 난 곳이 바로 그 팟타이 맛집이었다. 마침 내가 머물던 카오산에서도 그리 멀리 떨어지지 않은 곳이기 때문에 그 이름을 떠올렸다.

' 팁 싸마이 '

걸어가도 갈 수 있는 거리지만 가벼운 마음으로 뚝뚝기사에게 물었다.

 " 혹시 팟타이 파는 가게 팁 싸마이 알아요? "
 내 발음이 이상했는지 팁 싸마이는 못알아듣는 것 같았다.
 곧바로 뚝뚝 기사는
 " 아~ 팁 싸마이 " 이러면서 당연한 것을 묻는다는 듯이 타라고 했다. 뚝뚝을 타고 카오산에서 그리 멀지 않은 곳으로 향했다. 

 가게 바로 앞에 내려서 보니 길거리에서 요리를 하고 있었는데 여러명의 요리사가 큰 중국식 팬에 팟타이를 볶고 있었다. 화려했다. 그리고 크고 흰 접시에 팟타이를 먹음직스럽게 담아내는데 확실히 지금까지 먹었던 팟타이들과는 비쥬얼부터 느낌이 달랐다. 조금씩 기대감이 오르기 시작했다. 늦은 밤에 향했기 때문에 다행이도 줄을 설 필요는 없었지만 가게 밖 노점에까지 테이블을 쭉 늘어놓고 장사를 하고 있는데 가게 밖에도 가게 안에도 사람들로 한가득이었고, 우리가 있는 동안에도 끊임없이 밀려들고 있었다. 대단한 가게였다.

























 자리에 앉아 메뉴판을 보니 모두 팟타이.
 가장 비싼 스페셜한 팟타이만 150밧이고 대부분 60밧~100밧 가량이었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이 가게에서 또 자랑하는 것이 바로 오렌지쥬스였는데 길거리 오렌지쥬스 가격에 비해 엄청나게 비싼 가격의 오렌지쥬스
 도대체 무슨 특별한 것이 있을까 싶어 기왕 온거 오렌지 쥬스도 먹어보자고 싶어 팟타이와 오렌지쥬스를 주문했다.


 이내 기다리고 있으니 새로운 비쥬얼의 팟타이가 등장!
 
 마치 오므라이스처럼 계란옷을 얇게 입은 팟타이가 등장했다. 




 그리고 또 다른 접시에는 숙주,파,라임을 담아가지고 가지고 왔다. 태국 음식 점에 가면 흔히 4가지의 양념과 숙주,파,라임을 기본으로 주곤 하는데 입맛대로 첨가해서 먹기에 아주 좋다. 나는 일단 처음 맛보는거라 원래 그대로의 맛을 느끼기 위해 일단은 아무것도 안넣고 먹어보기로 했다.

 계란을 살짝 찍어냈더니 안에 먹음직스러운 붉은색의 팟타이가 살포시 자리 잡고 있다. 색이 독특했다. 나폴리탄 스파게티 같은 색이었는데 케챱맛이 날 것 같기도하고 한편으론 매콤한 맛이 날 것 같은 붉은 빛이었다.

 드디어 젓가락으로 휘휘 저은 후에 한입 먹는데, 꿀꺽
 오 마이 갓!



 오! 팟타이!
 몇년간 내가 팟타이를 입에도 안댄 이유가 바로 여기 있었다. 이걸 먹을려고, 이게 팟타이구나!
 태국 사람들도 왜 줄서서 이 흔하디 흔한 음식인 팟타이를 이 곳까지 와서 먹는지 설명이 됐다. 정말 기가 막힌 맛이었다.

 풍부한 맛이었다.
 그리고 팟타이 특유의 느끼함이 살짝 입안에 감돌 때, 비싼 그 오렌지쥬스 한모금을 마시니 달달한 오렌지쥬스가 느끼함을 잡고 다시금 식욕을 돋구기 시작한다. 식욕의 뫼비우스 띠에 들어온 것이다. 다시 또 도는 식욕에 팟타이 한입 와구적와구적 거리며 먹으면 입안에 감칠맛이 착! 느끼해질 때 쯤 오렌지 쥬스로 다시 한번 느끼함 잡고 식욕 UP


 엄청났다!

 순식간에 한접시를 뚝딱했다. 감동의 쓰나미! 
 팟타이에 새롭게 눈을 뜬 듯 했다.

 난 여전히 태국에서 팟타이를 먹지 않지만 이 집 팟타이 만큼은 먹는다. 그만큼 새로운 맛이고 훌륭한 맛이라는 것이다.

 이후 다시 한번 이 곳에 방문해서는 입맛대로 만들어 먹었는데
 일단 숙주 조금 넣고, 파를 좋아하는고로 파를 손으로 쭉쭉 잡아 뜯어서 한아름 넣고, 고춧가루를 한스푼 정도 휘휘 뿌려주고, 식초 한스푼 휘휘 뿌려주고, 설탕 한스푼 휘휘 뿌려주고 비벼서 먹는데 아오! 꿀맛이다. 나 같은 경우엔 아무래도 태국에서 생활도 했고 해서 내 입맛을 알기 때문에 먹는 방법이 대충 정해져 있다. 혹시 처음 태국음식을 접하는 분들은 각자 취향에 맞게 드시길 바라고 태국음식의 매력은 이 맛을 찾아가는 매력이 있는 것 같다.





 지금 이 순간에도 태국에 처음 방문 한 여행자들은 길거리에서 팟타이를 먹으며 감동을 한다.
 태국음식의 다양함을 모르는 여행자들 또한 줏어들은 정보로 길거리 팟타이를 꼭 먹어봐야 하는 것 처럼 맛본다.
 하지만 난 모든 팟타이를 거부한다.

 오로지 이 팟타이만이 리얼 팟타이다!
 태국에 방콕에 가면 반드시 이 팟타이를 꼭 먹어보길 권한다!

 완전 맛집 인정 별점 ★5개 만점에  ★★★★★


 요약)
  150밧짜리 제일 비싼 것은 양이 많다. 새우가 들어가서 비싼 듯, 둘이서 나눠먹을 수 있는 수준, 모자르면 싼 메뉴를 하나 더 시키면 된다. 맛은 특별하진 않음 가격이 저렴한 다른 메뉴를 먹는 것도 합리적임, 오렌지 쥬스도 상당히 비싼데 가격대성능비를 생각하면 그리 좋은 선택은 아님 하지만 한번 먹어보는데 의의를 둔다면 한번은 먹을만 함! 


 찾아가는 방법 
  걸어서 갈게 아니라면 팁싸마이를 모든 택시기사,뚝뚝기사들이 잘 알고 있음
  팁싸마이 발음을 잘 못알아들을 경우 팟타이와 팁싸마이를 번갈아가면서 얘기하다보면 알아들음
  




  1. 돈사마 2014.02.12 20:47 신고

    윽~~~ 전 팟타이 킬런데~~ 식욕의 뫼비우스띠라니 너무너무 먹고싶슴다!!!

  2. Favicon of http://heysukim114.tistory.com BlogIcon 저녁노을 2014.02.13 11:36 신고

    먹어보고 싶어요^^

  3. Favicon of http://niceguytiger.tistory.com BlogIcon 멋진글잡이 2014.02.13 12:00 신고

    참으로 맛난 사진들입니다.

  4. Favicon of http://bass2kj.tistory.com BlogIcon MUSE 2014.02.26 11:43 신고

    오오오오!!
    태국에 있는 동안 팟타이 맛있다고 생각해본 적이 없는데 궁금하네요!!!

  5. lila 2015.03.01 00:24 신고

    팟타이 ㅋㅋ 전 팟타이는 입맛에 안 맞았나봐요 ㅋㅋㅋ 여기 걸어서 찾아갔었는데 영어로 안 씌여져 있어서 그림 찾듯이 엄청 찾아서 간신히 찾아갔는데 아직 오픈 시간도 안되서 30분 근처 정류장에 앉아 있다 들어갔던 기억이 나네요 ㅋㅋ 덕분에 웨이팅은 안하고 편하게 먹은듯 ㅋㅋㅋ 저는 저 오렌지 쥬스에 마약탄 줄 알았어요 ㅋㅋㅋ 가서 팟타이는 안먹고 큰걸로 두병이나 마시고 나왔네요 ㅋㅋㅋ 지금도 태국에서 먹는것 중에 제일 생각나요 ㅠㅠ우리나라엔 왜 저맛이 나는 오렌지쥬스가 없는걸까요 ㅠ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