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방콕] 국수 맛집의 레전드, 쫀득이 국수 쿤 댕 꾸웨이짭 유안


 맛집의 기준?
  
  태국의 방콕
  서울에 수 많은 맛집들이 존재 하듯, 대도시 방콕에도 수 많은 맛집들이 존재한다.

 우리가 돼지갈비를 먹으로 이태원에 가지 않듯이, 태국인들도 그들이 먹는 음식의 맛집을 외국인 관광객들 틈바구니에서 찾지 않는다. 외국인을 위한 식당은 외국인을 위할 뿐이다. 이태원이나 종로에 일본인들로 바글거리는 가격도 비싼 돼지갈비 집들을 떠올려보자. 외국인을 상대하기 위해 가격만 비싸지, 아마 대부분의 한국인들은 그 곳을 찾지 않으리라. 결국 맛집이란 기준은 현지인들에게 사랑 받느냐 안 받느냐가 그 기준일 것이다.

 물론!
 맛이란게 주관적이기 때문에 때로는 외국인들에게는 그들의 입맛에 맞게 개량화된 음식이 더욱 사랑 받기도 하지만, 정작 그런 음식은 현지인들 입맛에는 맞지 않을 때가 있을 것이다. 하지만 외국인 관광객이 맛있게 먹는다면 그 곳 또한 맛집이리라. 

 그렇다면 진정한 맛집은 어느 곳이어야 할까?
 당연히 현지인들에게도 사랑받고
 외국인에게도 색다른 경험을 선사해주며
 가격까지 착한 그런 집이 진짜 맛집일 것이다.

 하지만 실제로 이런 집은 거의 보기 드물다.
 외국인 입맛에 맞는다면 로컬 현지인들에게 안맞고
 현지인들에게 안맞으면 외국인에게 안맞고

 이렇게 길게 서론을 푸는 이유는 단 하나다.
 바로 이 집을 소개하기 위해서이다.



 여행자들의 메카, 카오산 로드에 위치한 현지인들이 좋아하는 맛집

 방콕의 이태원이라 할 수 있는 카오산 로드, 외국인 여행자들로 바글바글 거리는 바로 이 곳에 오래전부터 (가게를 비록 새로 이전 했지만 물론 이것도 오래전 얘기) 터를 잡아 장사를 하고 있는 국수 맛집의 레전설!  일명 한국인들에게는 쫀득이 국수라고 불리우는 쿤 댕 꾸웨이짭 유안을 소개 한다.


 이 집의 별명은 사실 다양하다.
 가게 외관에서 딴 '녹색국수집' 
 가게의 긴 풀네임의 앞자만 따서 '쿤댕 혹은 꾼뎅' 등등 많은 별칭이 있지만 무엇보다도 최고의 별칭은 역시 면발의 특징을 잡아 얘기한 '쫀득이 국수'이겠다.























 이 가게의 특유의 녹색빛 외관과 녹색테이블을 가진 안으로 들어가면, 맛집 포스가 풍겨져 온다.
 가게 벽면을 채우는 온갖 신문과 방송에 나온 영광의 순간들.  하나하나 스크랩해놓은 정성이 우리네 식당들에 티비방송 캡쳐화면들 보다 정감있고 신뢰감 있어보인다. 물론 이 가게가 단 기간에 이렇게 된 것은 아니다.



 이 집은 실제로 영업을 한지 꽤 됐다. 
 이미 태국 사람들에게는 너무나 유명한 맛집이고, 얼마 전 소개한 팟타이 맛집 팁 싸마이 처럼 현지인들로 바글바글 한 곳이다.  게다가 위치가 여행자들의 메카 방콕 카오산 로드에 위치해 있다보니 외국인들까지도 많이 찾는다. 때문에 입소문이 빠르고 남들이 맛있다고 하는 곳은 무조건 찾아가보는 한국인들의 특성상 이 곳은 이제 배낭여행자들을 넘어 트렁크족 여행자들 마저도 왕궁이나 새벽사원을 가듯이 꼭 들리는 하나의 코스가 되어버렸다.






 이 집은 오전11시 조금 늦게 문을 여는데 문을 열기가 무섭게 가게는 손님들로 빠르게 들어찬다.
 전체적으로 초록빛이 도는 테이블과 인테리어들. 가게는 1층, 1층 바깥 노점, 2층 이렇게 3곳으로 나뉘어지는데 가게 회전율이 높기 때문에 사람들로 붐비더라도 그리 오래 걸리지 않고 앉아서 먹을 수 있다.

 일단 이 집의 기본 메뉴는 국수, 쏘세지 두가지다.
 이 집이 한국인들에게는 국수로 유명하지만, 실제로 이 가게가 태국인들에게 유명한 이유는 국수도 국수지만 수제로 만든 쏘세지 때문이다.

 쏘세지에는 통후추들이 박혀있어, 잡내도 없고 아주 맛이 좋은데.
 이 쏘세지가 고명으로 국수에도 올라가고, 
 태국의 또다른 유명한 음식인 파파야 샐러드, 쏨탐에도 들어가서 아주 잘 어우러지는 맛을 보여준다.

 그리하여 이 집의 대표 메뉴는 3가지로 요약 된다.
 1. 국수
 2. 쏘세지
 3. 쏘세지를 썰어 쏨탐과 버무린 쏘세지 샐러드





쫀득이국수 가게의 매력에 흠뻑 빠져보자!

 일단, 국수부터 살펴보자.
 국수는 기본적으로 다시 여러 옵션이 주어지는데 일단 양을 보통과 곱배기로 고를 수 있고, 계란을 넣을지 않넣을지, 볶은파를 더 넣을지 안넣을지가 있는데 간단하게 이야기 해주면 계란이나 볶은 파는 취향이고 또 실제로 굳이 넣는다고 맛이 엄청 더 풍부해지거나 하진 않는다. 따라서 차라리 그 돈으로 곱배기를 주문하는 것이 더 합리적이지 않은가 싶다.

 국수의 양은 상당히 작아서, 정말 조금 먹는 여자들을 제외하고는 보통 곱배기 하나 정도는 먹어줘야 든든히 먹을 수 있고, 많이 먹는 성인 남성들 같은 경우엔 곱배기 2개를 먹는 경우도 있지만 보통 여럿이서 가면 각자 국수 곱배기에 쏘세지 등을 시키는게 일반적이다.


 일단 국수를 주문하면
 오랜 시간 걸리지 않고 금방 나오는데, 일단 국물 부터 맛보면
 정말 뜨거운 그 국물이 얼마나 시원한지...  아마 후회없는 맛을 맛보리라. 국물은 각종 고기와 특유의 양념으로 정말 속된 말로

 " 국물이. 꿀꺽 국물이 끝내줘요! " 


 
 [ 국수 면발이 쫀득쫀득해 보이지 않는가? ]

 그리고 국수면발, 일단 조심해야 한다. 
 쌀국수로, 엄청 쫀득거리는데 매생이국을 떠올리면 된다. 그냥 입안으로 후루룩 넣었다가는 입천장 다 댄다. 그러니까 후후 불어서 조금씩 먹길 바란다. 국수를 떠서 먹으면 정말 국수 면발이 엄청 쫀득거림을 느낄 수 있다. 바로 이 때문에 이 국수의 별칭이 '쫀득이 국수'가 된 것이다.

 국수 먹고, 국물 떠마시고 하다보면 정말 어느새 이열치열이라고 방콕의 무더위도 저리가라 할 정도로 땀이 뻘뻘, 개운해 진다. 국물 자체가 이미 살짝 칼칼한 수준이기 때문에 국물이 정말 개운하다.


 두번째, 쏘세지

  사실 오히려 이게 의아한 문제인데 왜 이 것 때문에 이 집이 맛집인지는 사실 잘 모르겠다.
  아! 물론 이 소세지가 맛이없다는 게 아니다. 분명 맛있지만 크게 특별한 맛은 아니다.

  하지만, 분명 맛있고, 충분히 국수나 쏨탐과의 어울림이 좋다.
  다만, 쏘세지만 달랑 시켜서 먹으면 고개가 갸우뚱 할 것이다. 

 세번째, 쏨탐 + 쏘세지

 

  이게 참 맛난다.
  쏨탐 자체의 상큼함과 쏘세지의 맛이 어울어져서 쏘세지는 쏘세지 맛대로 더욱 잘 느껴지고, 쏨탐 맛 또한 좋다. 특히 나는 쏘세지가 특별한 맛은 아니라고 했지만 분명 맛은 있다. 특히 이 쏨탐과의 어울림이 너무 좋아서. 개인적으로는 꼭 시켜서 먹는 편이다. 




쫀득이국수를 맛있게 즐기는 법!!??
  
 어쨌든 맛집의 모든 것을 갖추고 있는 이 집은 수 많은 다른 메뉴도 필요없이 그저 국수와 쏘세지뿐이다.
 또 다른 무엇이 필요하겠는가 쫀득거리는 면발과 국물맛은 정말 이 집만의 특유의 맛이다. 태국 어디에서 국수를 먹어도 이 집만한 집을 찾기 힘든게 바로 그 이유일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점심시간이면 근처에 탐마삿 대학교 학생들부터, 주변의 회사원들 까지 이 집을 가득 채우는게 바로 그 이유일 것이다. 

[ 태국 사람들도 국수와 쏘세지+솜탐을 하나씩 시켜놓고 같이 먹는다!!! ]



 뜨거운 쫀득이 국수 먹고, 중간중간 쏨탐에 싸서 쏘세지 한입 먹으면 세상 꿀맛도 이런 꿀맛이 없다. 
 물론 세상 모든 사람을 만족시킬 수 없어 이 집의 국수가 별로라는 사람도 분명 이 세상 어디엔가는 있겠지만 현재까지는 단 한명도 보지 못했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이 집 국수를 더욱 맛있게 맛보고 싶다면 적당한 양념이 필요하다.

 이 것은 이 국수가게 뿐아니라 태국음식의 특성상, 어느 가게에든 기본 양념 4가지가 항상 테이블 위에 있는데, 더욱 맛있게 태국음식, 이 국수를 즐기기 위해선 본인만의 레시피가 필요하다. 태국 음식은 이 4가지 양념을 얼마나 본인 입맛에 맞춰 조합하느냐에 따라 음식이 전혀 다른 방향으로 전개가 된다.

 일단, 매운 것을 좋아하는 내 기준으로 설명하면, 고춧가루를 살짝 아주 조금만 살살살 풀어주고, 설탕을 조금 더 넣고 먹는 편인데, 이 맛을 본 친구가 본인은 맛은 있으나 그렇게까지 맛있는 걸 못느끼겠다고 얘기 하다가 갑자기 내 국수를 맛 보더니 어떻게 똑같은 국수 맛이 이렇게 다르냐고 놀랐을 정도. 어쨌든 기본적으로 맛있는 국수이기 때문에 적당히 자신만의 양념을 가미하면 가공할 만한 맛이 나오니 태국음식을 먹을 땐, 적재적소로 자신만의 레시피를 잘 써보자.



[ 적당한 양념 첨가는 맛을 폭발시킨다!!!]



 항상 여행기에서 쫀득이 국수를 먹었다. 라고만 표현하다가 처음으로 자세하게 이 가게에 대해 이렇게 포스팅을 하게 되었다.
 쫀득이 국수 집은 정말 가격 맛 친절도 까지 어느 면을 봐도 최고의 집이다.

 무엇보다도 이 가게의 미덕은 이 가게 만큼 유명한 바로 근처의 나이쏘이 가게가 이제는 초심따윈 내던지지 오래고, 비싼 가격, 적은 양, 심지어 맛도 예전만 하지 못함을 감안한다면 그 꾸준함이 최고의 미덕일 것이다.  사람들의 사랑을 받을 수 밖에 없는 그 맛.

  누구에게나, 꾸준한 사랑을 받기가 얼마나 어려운지 깨달아가는 요즘, 그래서 이 가게가 더욱 특별하게 느껴지는 것 같다. 방콕에 가면 반드시 꼭 이 국수를 먹어보자. 개인적인 생각엔 정말 이 국수를 한국에 들여오는 사람이 돈방석이다. 

 꼭 먹자, 두번 먹자!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태국 | 방콕
도움말 Daum 지도
  1. 돈사마 2014.02.24 22:17 신고

    여기도 참 맛있어 보입니다. 근데 이름이 디게 어렵네요.ㅎㅎㅎ

  2. Favicon of http://joaramission.tistory.com BlogIcon 별이~ 2014.02.25 00:45 신고

    너무 맛있겠어요..꿀꺽^^
    하루 마무리 잘하시고, 좋은 저녁 되세요^^

  3. Favicon of http://bass2kj.tistory.com BlogIcon MUSE 2014.02.26 11:35 신고

    우어......언제 태국을 또 가게 될지 모르겠지만..그 날이 오면 꼭 가야겠어요!!

  4. 레고 2014.03.01 18:40 신고

    개꿀! 쫀듸기 국수 해장도 최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