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음식하면 흔히 생각하는 것이 바로 카레다.
 하지만 이는 잘못된 상식이다.

 인도에는 카레가 없다.
 인도에는 커리(Curry)가 있다.



 카레는 인도의 커리를 일본에서 받아들이면서 로컬화 시킨 일본음식이다.  그렇다면, 


 ' 그냥 커리를 일본에서는 카레로 부르는 것 뿐이 잖아!!! ' 라고 생각하겠지만 그렇게 인도의 음식을 간단하게만 규정 지을 수는 없을 것이다. 이는 마치, 한국음식은 고추장 양념 들어간 재료만 다른 다 똑같은 음식이잖아! 라고 보는 시선과 같다.


 
 더 놀라운 것을 하나 알려주겠다.
 인도에는 정확하게 커리(Curry)라는 요리 조차 없다.
 커리는 우리가 흔히 카레의 주재료로 알려진 향신료를 일컷는 말이다. 


 그렇기 때문에 인도에는 커리라는 이름이 붙은 음식이 없다. 


 여기까지 들으면 대개 의아함을 느끼며

  " 난 인도음식점에서 커리 먹었는데... "
  " 인도가서 커리 엄청 먹었는데.. "

 라고 생각 할 수 있겠지만 그 것은 외국인을 위한 표기일 뿐. 인도 음식 자체는 커리라는 이름을 붙이지 않는다. 즉 당신이 먹은 '커리'라는 이름이 붙은 모든 음식은 모두 외국인을 위한 이름일 뿐이다. 정말 좀 더 이해가기 쉽게 한국음식에 빗대어 설명해주면 이런 것이다.

 
 커리=고추장 으로 치환시켜서 생각하면 외국인을 위한 한국음식점 메뉴에 이렇게 적혀있는 것이다.
 
 고추장 돼지고기 (아마도 제육볶음)
 고추장 낙지  ( 아마도 불낚볶음)
 고추장 닭고기 ( 아마도 닭도리탕 )
 고추장 튀긴 닭고기 ( 아마도 양념치킨 )
 
 이런식인것이다.   그냥 커리는 기본적인 향신료 겸 베이스가 될 뿐이고 절대 음식이름에 붙지 않는다.   그래서 메뉴가 많지 않은 작은 식당들에 가면 음식 이름은 아주 간단하다. 커리라는 이름은 당연히 붙지 않고 그저 "베지터블, 치킨 " 이런식으로 불리운다. 그리고 그 음식들은 당연히 커리를 베이스로 여러분이 익히 아는 인도커리 요리가 나오는 거다. 베지터블커리, 치킨커리 식으로... 




 인도는 오래된 역사, 큰 국토, 여러 문명과 민족이 이동하고 함께 살아가며 어떤 한가지로 규정짓기 힘든 문화를 보여주는데 음식 역시 마찬가지다. 인도요리하면 떠오르는 특징은 바로 다채로운 향신료.  인도의 열대 기후로 수 많은 나무로부터 특유의 맛을내는 향신료를 만들어 조리 하는데 사용하는데  나무 뿌리, 껍질, 잎, 열매 이 모두가 향신료가 된다. 음식에 사용 되는 향신료로는 월계수잎,고수풀열매,고추,커민열매,계피,카르다멈,클로버(정향나무열매), 호로파씨 박하,겨자씨,칼피처,셀러,터메릭(심황뿌리),펜넬(회향풀),샤프란,백리향,칼다몬,넛머그(육구두) 등 손으로  헤아릴 수 없을 정도이며  심지어 이 수 많은 향신료들을  개인의 취향에 맞게 배합해 볶아서 향신료로 사용하고 있다. 그래서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노란색의 카레가루는 인도 어디에서도 찾아볼 수 없다. 


 이를 흔히 인도에서는 맛살라 Massala 라고 부른다.
 맛살라의 개념은 인도영화를 흔히 볼리우드 혹은 맛살라 무비라고 부르는 것을 떠올리면 된다.

 인도영화는 영화 한편에 액션,멜로,코메디,뮤지컬, 등 모든 것이 섞여 있는데, 이는 수 많은 향신료의 조합을 뜻하는 맛살라에 비교해 맛살라 무비라고도 부르는 것이다. 즉 인도 음식에는 어느 특정 향신료가 쓰이는게 아니라  다양한 향신료의 조합이 사용된다. 인도 인구가 12억이라고 하니 모든 가정마다 다른 맛살라 조합이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것이다.

 
 
 중간정리를 한번 해주자면
 쉽게 이해하기 쉽게 한국음식과 비교를 하겠다.

 맛살라 = 고추가루,고추장, 된장, 쌈장  같은 양념을 뜻한다.  다양한 향신료의 조합으로 이뤄져 있으며 말그대로 양념 역활을 하기 때문에 인도인들에게 맛살라는 한국인에게 고추가루,고추장 그 의미 이상이다. 땅콩,과일에 뿌려 먹는건 둘째치고 심지어 콜라도 맛살라향이 있고, 아이스티 같은 것에도 맛살라를 뿌려먹을 정도다. 


 커리 = 맛살라의 일부분.  그저 몇가지의 주 향신료를 섞은 가루로, 커리가루라는 것은 존재 하지 않으며 커리의 주재료가 노란빛깔의 강황이라고 잘못 알려져있다. 강황은 그저 수 많은 향신료 재료중의 하나일 뿐인다.



 한국음식을 " 한국음식 뭐 별거 있어! 다 고추장 들어간거잖아, 맛 다 똑같잖아 " 라고 이야기 하는 것과 똑같이 인도음식을 "인도 음식은 커리잖아 " 라고 규정짓는것과 똑같이 무지함을 나타내는 것이다.  즉 부대찌개,매운탕,닭도리탕 등 수 많은 음식을 고추장이라고 부르는 것과 수 많은 인도음식을 커리라고 부르는 것과 마찬가지라는 얘기다.






 
 그렇다면 커리라는 이름의 유래는 어디서 온 것일까?

 여러가지 설이 있는데 첫번째 설은 옛날 인도를 온 포르투갈인이 스프를 얹은 밥을 보고 뭐냐고 질문하자 인도사람들은 수프의건더기인 '내용물'을 묻는다고 생각하고는 카레(타밀어로 '야채와 고기')라고 대답는데  이에 포르투갈인들은 카레가 요리 그자체라고 믿고 그렇게 부르기 시작한 것이 지금의 카레라는 말로 전해져오고 있다.

  속설이긴 하지만 인도에 커리라 는 정식 음식이 없는 것으로 보면 일리가 있는 설이다.

 두번째 설은  ‘향기 롭고 맛있다’ 는 뜻의 힌두어 투리카리(Turcarri)가 투리(Turri)로 전해지다가 후에 영국으로 건너가 커리(Curry)가 되었다는 설과 남인도 카밀어로 소스라는 뜻의 카리(Kari) 가 어원 이라는 설이 있다.

 세번째 설은 석가모니가 스스로 깨달음을 얻기 위해 깊은 산중에서 고행할 때 나무 열매와 잎사귀등을 먹으 면서 지냈는데 후에 커리라는 지역에 내려와 많은 사람들에게 설법을 했는데 석가모니는  자신이 산 속 에서 먹던 나무 열매와 풀뿌리 등을 사람들에게 나눠 주었는데 이때 사람들이 석가의 가르침에 탄복함은 물론이고 향이 좋고 원기를 돋구어주는 이것을 불로장수의 명약으로 생각하게 됐어 이 향신료들을 지역명을 따서 커리(Curry)라 이름짓게 됐다는 설도 있다.

 네번째 설은 옛날 당시 사람 들이 ‘큐리’라는 ‘맛있다’라는 의미의 힌두어 라는 말을 써서 되었다는 설


 현재 첫번째와 두번째 설이 가장 유력한편이다.


 이런 음식 포스팅에 여러번 이 이야기를 했다.
 그 나라의 음식은 그 나라 문화와 역사의 정수다. 라고, 음식의 재료, 조리법 등은 결코 하늘에서 뚝 떨어지지 않는다. 재료는 그 나라의 환경에 지배받고, 조리법 역시 환경이나 재료,역사에 서로 영향을 미친다.

 인도는 지구상 그 어떤 나라보다 다채로운 나라다. 
 수 많은 민족이 뒤섞여 있고, 한 국토에 수 많은 기후가 함께 한다. 그만큼 다양함을 맛볼수 있는 나라다.   인도음식은 세계 3대 요리에 속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수 많은 나라의 음식에 영향을 미쳤으며 셀 수도 없이 다양한 조리법과 세계 그 어느 곳보다 다양한 향신료와 양념을 다루는 음식이다.  이 글을 본 독자분들 만큼은 인도음식을 '커리'라는 이름으로 규정지어 생각하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다.





 포스팅 후기)
  부디 좋은 정보글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글 쓰다보니 인도음식이 너무 땡기네요 큰일입니다.

  블로그 방문항상 감사드리며, 즐겁게 보셨다면 추천/공유/댓글 많이 부탁드립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없다 시리즈


  1. 리키열월 2014.04.29 16:55 신고

    처음에는 깜놀~...보다보니 아하~...이렇게 되네요...ㅎㅎㅎ

  2. Favicon of https://infotaptap.com BlogIcon 톡톡 정보 2014.04.29 23:04 신고

    커리에 대해 자세히 알고 갑니다. 늘 행복하세요^^

  3. BlogIcon joseph 2014.04.29 23:16 신고

    오...대다나다. 커리가 없다니... 커리는 그냥 양념일뿐...
    인도는 참 알면알수록 다양하네요.

  4. Favicon of http://randomthoughts.tistory.com BlogIcon 륜☆ 2014.05.05 21:19 신고

    커리가 없다뇨... 한참 잘못알고 계신데요;;
    커리는 '즙' 이라는 뜻으로 한국으로 치면 고추장이 아니라 '국' 정도 됩니다. 오히려 양념을 뜻하는 '마살라'가 '고추장'에 비교가 가능하겠죠.
    인도에서 Egg curry, Chicken curry, 한번도 못드셔보신듯 합니다 ㅠㅠ

    • 한참 잘못알고 있군요 제가...
      카페에 놀러오셔서 좋은 정보 좀 많이 알려주세요
      www.BADASANAI.com

    • ㅋㅋ 두분다 인도를 사랑하는 여행가이신듯 한데... 위에 글에 꼭 "커리가 없다."가 정말 커리가 없다는 의미보다는 우리가 생각하는 카레가루가 없다는 것이겠죠. 커리종류는 많이 있고, 각각의 커리에는 그에 맞는 마샬라가 들어가죠.
      커리의 메인이 되는 것은 양파죠, 거기에 토마토, 캐쉬넛, 땅콩, 계피등등이 마샬라와 함께 들어간것이 메인 커리로 만들어 지는데, 메인커리를 가지고, 치킨커리, 머튼커리, 야채커리등 다양한 커리를 만드는 바탕이 되죠.
      우리나라 사람들은 강황가루를 커리가루로 오해하는 경우가 많은듯 싶어요. 두 분 글 잘보았습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