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은 지금 '2005 인도' 여행기를 보고 계십니다.
 이 여행기는 여행 중 쓴 여행일지를 바탕으로 쓴 일기 형식의 여행기입니다. 따라서 맨 처음부터 순서대로 보시는 것이 정신건강에 이롭습니다. 언제나 그렇듯이 작은 사진은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으시며, 여행관련 질문은 댓글로 남겨주세요. 그러면 즐감하세요!
 인도여행기 처음부터 보실 분은 클릭-> [여행일지/2005 인도] - 인도여행기 051227 델리로의 첫발! 인도여행 시작!!!

번편부터 오르차 10인방에 대해서 나오기 시작합니다. 먼저 아그라편에서 오르차10인방중 한명인 주연이가 나오는데 이제 본격적으로 이들이 나오기 시작합니다. 갑자기 여러명의 이름이 오르내려서 헷갈리더라도 잘 파악하고 보시면 재밌을겁니다. 얼굴과 이름을 매치하면서 보면 더욱 재밌습니다. 개성강한 10인과의 여행 그럼 시작합니다!!!

새벽녘부터 깼다 잠들었다를 반복 또 늦잠을 잤다. 누나들 덕분에 처음으로 가장 좋은 숙소에서 자봤음에도 불구하고 역시나 북인도의 날씨는 춥다.  시간을 보니 약속시간인 9시 10분전이다.. 빌어먹을 모처럼 좋은 숙소를 잡았는데 제대로 샤워도 못하고 짐을 서둘러 챙겨서 약속장소인 티베탄 키친 앞으로 뛰어갔다.

하지만 아무도 없다. 뭐야 씨바..' 날 벌써 떼놓고 지들끼리 갔나 ' 이런 생각을 하다, 혹시나 하는 생각에 티베탄키친 안으로 들어갔다. 순간 어이상실, 9시는 너무 늦다고 8시30분에 가자고 하드만 아침 댓바람부터 여유롭게 스테이크를 먹으며 칼질하고 있다. 정말 어이없게 기차시간 다 되서야 밥 다먹고 기차역으로 서둘러 출발. 조금 안맞는 사람들이구나 싶었다.



<< 아그라 칸트 역 >>

오토릭샤를 타고 아그라칸트역에 도착했더니 때마침 연착이다. 천만다행이다. 아그라에서 잔시-오르차 행인 사람들이 많은지 꽤 많은 한국사람들이 있었다. 난 역 바닥에 배낭을 깔아놓고 앉아 열차를 기다리고 많은 이들이 이런저런 얘기를 나누고 있었다. ' 인도에 진짜 한국사람 많구나 ' 하는 생각을 하며 바라보았다.

그다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싶지 않아 조용히 열차를 기다리다, 열차가 도착 열차에 올라탔다.

열차안에서 간만에 지루한 낮이동이 시작되었다. 우연찮게도 그 많은 한국사람들이 또 같은 차량이다. 아그라-잔시가 상당히 가까워 금방 도착할줄만 알았는데 꽤나 오랜 이동이 되었다. 무료함을 달래기 위해서 같은 칸에 있는 사람들과 훌라나 한판 하자고 연습게임삼아 막 트럼프를 들고 패를 돌릴려는 찰나에 왠 인도녀석이 오더니 경찰인데 도박을 했으니 벌금을 내라는 것이었다.




<< 가짜 경찰은 아니었던것 같다. 어퍼클래스에서 PMP보던 철오녀석이 찍은 증거사진 >>

못낸다고 계속 버텼더니 따라 내리라고 계속 협박하는 것이었다. 계속 버티니 그럼 이름하고 국가라도 말하라고 해서, 귀찮음이 앞서서 이름 대충 가짜로 불러주고, 국가도 '일본'이라고 했더니 적는다. 그 순간 안경 쓴 한 한국남자가 나타나더니 미친듯이 소리지르면서 이름을 왜 대냐고 오버한다. ( 이 녀석이 바로 오르차 10인방 중 하나인 대건이란 녀석이다. 대건이의 등장!!! ) 그 녀석이 그 경찰이라는 인도놈에게 소리치기 시작했다.

- 노 머니 게임
- 유 파인 더 머니
- 져스트 게임

계속 우기자 그 인도놈은 그러냐고 하면서 그냥 곧장 사라졌다. 열차안에 있던 사람들은 박수치면서 대단하다고 그 한국남자를 칭찬했다. 그 사람은 으쓱하며 으시댔다. 조금 재미난 녀석이란 생각이 들었다. 열차안에서 할일이 없으니 계속 이것저것 열차안을 두리번 거리며 사람들을 관찰하기시작했다.


<< 열차안의 스타 두 남매 >>


우리가 앉아있는 좌석 맨위 어퍼클래스에 누군가 누워서 자고 있다. 우린 얘기했다.

- 저사람 뭐야 왠 인도인이 저기서 자고 있어 우리자린데..
- 근데 인도사람이 PMP보고 있어. 뭐야~

바로 그 PMP를 보고 있던 인도인이라고 생각했던 녀석이 오르차 10인방중 1명인 사진 잘 찍는 철오다. (경찰이 우리 수사 할때 위층에서 우리 사진을 찍어서 저렇게 추억의 사진을 만들어 줬다. )

그렇게 많은 한국사람들이 같은 열차를 타고 잔시를 향해서 가고 있었다. 내가 있던 컴파넌트는 이쪽 컴파넌트대로, 바로 옆쪽 컴파넌트는 옆쪽 컴파넌트대로 서로 한국사람들로 씨끌벅적했고, 양 컴파넌트의 사이드 좌석에는 각각 1명씩 이쁜 한국여자가 있었다.

한 여자는 철오(이때까지 이름 몰랐다)랑 같이 티베탄 키친에서 밥먹는걸 봤던 여자였고 상당히 귀엽게 이쁘게 생겼다. 하지만 말수가 없어 열차타고 가는 내내 한번도 말하는걸 듣지 못했다. 그리고 옆 컴파넌트 사이드좌석에 앉아 있던 한 여자는 양반다리로 앉아 무언가끄적이며 창밖을 계속 바라보는데 그 모습이 정말 이뻐 보였다. ( 이 여자가 오르차10인방 중 하나인 보람이다. )

그렇게 지루함을 여러 한국사람들의 관찰하며 시간을 보내다 보니 어느새 잔시에 도착하게 되었다. 우리의 목적은 잔시가 아니라 여기서 또 이동을 해야하는 오르차였다. 하지만 잔시에 내리고 보니 한국사람이 정말 많았다. 총 14명의 대인원이었다. 결국 좀 큰 릭샤인 템포를 두대를 나눠타고 가기로 합의 봤는데 도무지 가격이 쇼부가 안됐다.

언제나 그렇듯이 난 가격 쇼부가 안돼자. '씨발 싸게 안해줄꺼면 말어 걸어가지' 하는 생각으로 무작정 버스스탠드가 있는 방향으로 걷기로 했다. 그러다보면 가격은 내려가게 돼있으니 말이다. 가는 도중 릭샤왈라가 앞을 자꾸 가로막아서 발로 엉덩이를 차버렸다. (난 이장면을 아무도 보지 못했을거라 생각했는데, 훗날 오르차10인방들이 얘기하길 그때 내가 릭샤왈라를 발로 차는 장면을 보는 순간, 이 사람만 쫒아가면 안심이다! 란 생각을 했다고 한다.)

<<  귀찮게 하면 한대 맞는다..>>

사람들이 다 나를 따라오고 있는 것이었다. -_-; 뭐여 이건..  그러다 여자들도 많고 해서 일단 멈추워 릭샤왈라들과 다시 가격흥정을 하는데 한 템포가 110루피를 부른것이었다. 가장싼 가격이었다. 더 깍아서 100에 타야지 생각하고 템포 흥정을 할려는 찰나에 아침에 스테이크먹던 그 일행4명과 또다른 남자1명 5명이 먼저 올라탔다.

흥정하기 귀찮다는것이었다. 남은 두자리 그 두자리는 이쁘장하게 생긴여자와 또한명의 여자 이렇게 두명이 탔다. 그렇게 7명을 먼저 태워보내고 남은 7명. ( 이 7명이 오르차 10인방의 일원이 된것이다. 정말 우연하게도 우린 여행 내내 이때의 얘기를 하며 먼저간 7명을 약한 7명, 뒤에 남아서 오르차 10인방이 된 멤버들을 강한멤버라고 얘기했다. )

어쨌든 한푼한푼 아끼며 다니는 나로서는 더군다나 먼저 앞에 템포가 110에 타고 간이상 미니멈 가격이 110루피 였다. 하지만 더이상의 110루피는 없었다. 릭샤왈라들이 부르는 마지막 가격은 120루피였다. 난 씨바 버스타고 가면 되지 하는 생각에 버스스탠드로 향했는데, 뒤에 6명이 다 따라오는것이었다. 이때 생각했다.

- 모처럼 강한 멤버들이다. 아주 좋아!!! 좋은 일행을 만난거 같구만
이렇게 생각하고 걷고 있다가 아무래도 템포를 타고 가는게 나을듯 싶어 중간 중간 걷다가 멈추어서 흥정하는데 거기있던 여자중에 한명이 갑자기 우릴 따라오는 수많은 릭샤왈라들을 모아놓고 경매를 붙이는거다.


-원 핸드래드 손~ (이러면서 손을 번쩍드는거다)
이렇게 경매를 붙인 이 여자가 바로 은주다.

귀여운 은주!


<< 원 핸드래드 손~ 릭샤왈라들에게 경매를 붙인 은주 >>

그렇게 흥정이 안되서 계속 걷는데 아까 도박할때 나서던 그 안경쓴 녀석(대건이, 기차안 경찰사건 해결사)이 자기가 그냥 10루피 더 낼테니 110에 타고 가자고 해서 우리 7명은 템포에 올라탔다. 그리고 오르차로 향해서 가는 동안 이런저런 얘기를 뒷자석에서 하는데 난 앞좌석에서 가만히 듣고만 있었다.

철오 ( PMP보던 인도사람으로 오해받은 녀석,이쁜여자2명이랑 같이 다니다 두여자를 앞 템포에 먼저 태워보냈다.)와 대건이 (도박할때 나선 안경쓴녀석 )가 알고보니 인도방람기(난 이사이트를 알지도 못했다.)에서 대화를 나누던 사이였던것이다. 인도가면 혹시 보게되면 아는척이나 해요 했던 사인데 이렇게 뭉치게 된것이다. 대화를 들으며 웃긴녀석들이라고 생각했고, 상당히 맘에드는 멤버들이란 생각이 들었다.



기차의 해결사 대건이!


그렇게 도착한 오르차.
저녁에 떨어져서 숙소를 구하기 시작했는데 가이드북에도 나온대로 조그만 시골동네지만 정말 방값이 엄청나고 그마저도 구하기가 쉽지가 않았다. 일단 남자3명(나,철오,대건)이 잘 방을 먼저 구하고 여자들 4명(은주,보람,해영,주연)이 쓸 방을 구해주로 다니는데 한 삐끼녀석이 가깝다고 해서 싼 방을 찾으로 따라가는데 정말 한참을 멀리 떨어진곳에 도착했더니 왠 집한채가 있는데 현관문을 열자마자 침대가 보인다. 정말 모두 경악

<< 정말 먼곳까지 끌고 간 삐끼녀석, 여자들만 보냈다면 위험했을 듯 >>


이때 보람이(기차에서 봤던 뭔가를 끄적이며 창문을 본 이쁜여자)가 배낭을 힘껏 다시 매더니
- 나 진짜 아팠는데 저 방 보니까 안 아파졌어 아프면 안되겠단 생각이 드네
이러는데 정말 웃겼다.

그렇게 돌아다니다 겨우 힘들게 방을 구했다. (핫워터 바켓을 원래 프리로 주는게 관롄데 돈을 내라고 해서 그걸 겨우 흥정해서 한사람당 3바켓씩 총 12바켓을 프리로 쇼부쳤다.) 방을 구하고나서 밥을 먹으로 갔는데, 그때 한 남자가 나타났다. 이 남자가 바로 상용이!! 대건이가 여행초반에 만났던 친구라는데 아그라에서도 못만나고 오르차에서 드디어 다시 만나게 되어 그가 왔다. 이제 오르차10인방중 8명이 다 모인것이다.


이쁘고 엉뚱한 해영이

이분은 그냥 잠시 만난 분

보람이


우린 오늘 서로 처음임에도 불구하고 어느새 이런저런 얘기하며 친해져서 자연스럽게 같이 다닐 멤버가 구성된것이다. 그렇게 밥을 먹고 내일 다시 만나자고 얘기한후에 남자들끼리 숙소로 왔는데 대건이가 소주두박스를 들고다닌다고 오늘 조금 풀겠다는것이었다. 맥주도 조금 사들고 숙소로 들어가면서 대건이가 소리 쳤다.

- 이 말 알아들으시는 분은 저희 방으로 오세요 소주 두박스 있어요
한마디로 한국사람들만 오라는 것이었다. 아니나 다를까 한국인 몇명이 라면을 가지고 와서는 아쿠아피나(미네랄워터 상표) 끓인 라면이에요 하면서 라면을 제공 우리는 술을 제공 그렇게 밤을 즐길수 있었다.



<< 양 싸이드가 철오, 대건이고 가운데 4명은 소주얘기에 라면을 들고 온 한국사람들이다. >>


대건이,철오, 나 3명이서 방을 쓰면서 밤에 이런저런 얘기하며 말트고 친하게 되서 얘기하는데 오늘 하루 이런저런 얘기에 웃다가 지쳐 잠이 들었다.


  1. 인생n조이 2010.02.05 14:53 신고

    좋네여 ^^ 방랑이라

  2. Favicon of http://asalia.net BlogIcon 아살리아 2010.11.08 13:21 신고

    엇근데 대건이라는 친구가 제친구의친구같은데요...
    여행기쭉보다가 놀랬네요~ㅎㅎㅎ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