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은 지금 '2005 인도' 여행기를 보고 계십니다.
 이 여행기는 여행 중 쓴 여행일지를 바탕으로 쓴 일기 형식의 여행기입니다. 따라서 맨 처음부터 순서대로 보시는 것이 정신건강에 이롭습니다. 언제나 그렇듯이 작은 사진은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으시며, 여행관련 질문은 댓글로 남겨주세요. 그러면 즐감하세요!
 인도여행기 처음부터 보실 분은 클릭-> [여행일지/2005 인도] - 인도여행기 051227 델리로의 첫발! 인도여행 시작!!!


일찍 잠들었는데, 말도 안되는 악몽에 12시에 잠이 깼다. 겨우 진정하고 다시 잠들었다. 그리고 문두드리는 소리에 잠이 깼다. 나가보니 해영이었다. 여자애들이 모두 일출을 보러 가자고 와서 깨운것이다. 그래서 철오를 깨워 나갔다. 밖에는 쌀쌀한 날씨다. 겨울의 북인도는 여전히 춥다. 해영이,보람이,은주,나,철오 5명이서 일출을 보기 위해서  가트쪽으로 향했는데 아직 해가 뜨지 않아 온통 까맣다. 좁고 어두운 골목길을 조심히 걷는데 해영이가 갑자기 사라졌다. 깜짝놀래서 어두운 골목길에서 누군가 납치를 했나싶어서 다급히 찾아보니 -_- 근처에 문을 열고 있는 상점앞에 서있다.

" 너 뭐해 "
" 배고파서요 "

-_-; 언제나 엉뚱한 해영이. 못말린다! -_-;;

 새벽의 차가운 기운이 우릴 감싸고 우리는 가트로 걸어가다 깜짝 놀랬다. 이런 어둡고 추운 새벽에 엄청난 인파들이 있었다. " 가게문은 늦게 열면서 왠일들로 이렇게 일찍들 사람들이 다니지.." 이상하게 여겨졌다. 겨우 사람들 틈바구니를 비집고 겨우 가트로 갔는데 발디딜틈 없이 정말 사람이 많았다. 알고보니 오늘이 또 무슨holiday라는거다, 왜 이렇게 쉬는날이 많은지, 어쨌든 강가에서 일출을 보는데, 때 마침 방송국에서 취재를 나와서 우리 모습을 카메라에 담는 것이다. 또 방송탄다고 신나서 우리는 카메라앞에서 쇼도 하고 정말 웃겼다.
 
아름답긴 했지만 뭔가 허전했을 것만 같은 바라나시의 일출은 때아닌 홀리데이 덕분에 엄청난 인파로 왠지 극적인 분위기가 연출되었다. 이렇게 쌀쌀한 날씨에 이 새벽부터 갠지스 강에서 목욕을 하겠다고 나온 극성이며, 목욕을 하고 있는 모습을 보니 참으로 이들의 신성이 놀라울 따름이다.



 

 

<< 새벽에 추운데도 목욕을 한다. 정말 인도인에게 특별한 의미가 있는 갠지스강 >>


<< 인구 11억이면 이 정도는 해줘야지.. >>


 
일출을 보고나서 찬 기운을 없애기 위해 따뜻한 짜이한잔씩을 했다. 아침부터 왜 이렇게 가슴한구석이 허전한지 모르겠다. 기분이 계속 묘하다. 숙소로 돌아와 좀 쉬다가 사르나트로 가기위해 나왔다. 오토릭샤를 쇼부치고 2대로 나누어 타고 사르나트로 향했는데 생각보다 가까웠다. 오토릭샤 값이 아까울정도였다.


<< 들판에 야생마들이 달리는데 정말 기분 묘했다. 너무 멋졌다 >>


사르나트에 도착해서 느낀 첫 이미지는 정말로 한적하고 조용한 마을 이라는것이다.  기분 좋은 전원의 풍경이 펼쳐져있고, 조용한 이 마을이 너무나 맘에 들었다. 일단 우린 녹야원으로 향했다. 녹야원으로 향하는 길은 계속 전원의 풍경이 펼쳐져 마음이 너무나 평화롭고 좋았다.

[녹야원 : 한국 절]
이내 녹야원에 도착해 부처님께 인사를 드리고, 그리고 식당으로 갔다. 이미 머물고 있는 분들이 안내를 해주셔서, 재료는 있으니 우리가 요리해 먹고 뒷정리만 해놓으면 된다고 해서 몇몇은 책을 읽고 몇몇은 요리준비를 했다. 나는 요리가 되는 동안 거기에 있는 '부다'라는 만화책을 봤는데 아톰으로 유명한 데츠카 오사무의 작품이었는데, 2편까지 봤는데 너무나 강렬한  인상을 받았다. 안그래도 불교에 귀의한다는 홍형으로 인해 조금은 불교에 관심이 생긴터에 내 마음에 뭔가 일깨워주는 듯한 기분이 들었다.

보람이 김치볶음밥을 만들고 이미 만들어져있던 계란국을 먹었는데 정말 맛있었다. 인도와서 처음으로 제대로 된 한국음식을 먹었다. 정말 너무 맛있어서 쓰러질 지경. 밥을 먹고 나서 각자 책도 보고 , 보드 게임도 하면서 놀고 차도 한잔 했다.


[이쯤에서 다시 한번 오르차 10인방 소개 ]

해피여신 은주!


귀염둥이 대건이

엉뚱한 해영이

약은 약사에게 상용이

사진가 철오

부산아가씨 주연이




  그리고 각자 녹야원의 여기저기로 흩어져 한가로움을 즐겼다. 모두 입구에 모여서 이런저런 얘기하며 놀다가 난 갑자기 메모할게 생각나 생각없이 낙서하고 있던 보람이 다이어리 뒷장을 찢을려고 했다. 그냥 모두 낙서하고 있길래 아무생각없이 찢을려고 했는데 갑자기 보람이가 정색을 하길래 순간 뻘쭘해졌다.

소중한 다이어리인듯 싶어 미안한 마음이 들었지만, 너무나 정색한 보람이 태도에 나 역시 뻘쭘해졌다. 그렇게 쉬다가 어느덧 오후가 되어 우린 사르나트에 있는 다멕스투파를 보기위해 녹야원을 떠났다. 다멕스투파를 보러 갔지만 우린 언제나 처럼 잘 알지 못하는 유적보다는 또 우리만의 재미를 찾아 즐기기 시작했다.





 
  이런 저런 얘기들도 나누고 쉬며 놀다가, 애매한 시간에 저녁밥을 먹게 되었다. 점심이 더 어울릴지도.. 가이드북에 나온 티벳음식점을 찾았는데 정말 간판도 없어서 겨우 찾았다.

<< 녹야원에서 보드 게임할때 벌칙으로 맞아서 부은 은주 손 제일 많이 세게 맞은건 보람인데 ㅋ >>


<< 허름한 티벳식당 맛은 없다..근데 깨끗히 비웠다..-_- >>


하지만 맛은 별로 없었다. 그렇게 밥을 먹고 다시 릭샤를 쇼부쳐서 오는데 이 놈들이 엉뚱한데 세워주는 바람에 한참을 걸어서 고돌리아로 돌아왔다. 숙소로 돌아와 쉬는데 은주가 또 손을 따달라고 해서 다 같이 매달렸는데 대박 웃긴 일 발생.. 은주가 이번에는 상용이에게 손을 따달라고 했다. 하지만 약대에 다니는 상용이는 이 한마디를 남겼다.





- 진료는 의사에게, 약은 약사에게
정말 모두 쓰러졌다.


<< 은주 손따기 작업!! >>


덕분에 또 내가 손을 따게 되었고, 어제보다는 피가 덜 났는데 어쨌든 애들이 바라나시 와서 계속 아파서 걱정이다. 주연이는 며칠째 계속 죽을둥 살둥하고, 바라나시에서 많은 사람들이 아프다더니 정말 그런것 같다. 밤에 또 맥주한잔 하면서 즐겁게 얘기나누는데, 나도 내 마음을 알수가 없다. 정말.. 머리만 복잡해지는 기분, 일단 그냥 흘러가는대로 있고 싶다.

<< 은주가 춥다고 침낭 뒤집어 쓰고 있는데 너무 귀여워서 애벌레 같다고 ㅋㅋ >>

  1. Favicon of http://dogguli.net BlogIcon 도꾸리 2007.12.14 21:28 신고

    잘보고 갑니다~
    다양한 여행이야기 보러 자주 놀러올께요~

  2. 컵모으는여행자 2009.08.03 20:32 신고

    아..아니구나..ㅋㅋㅋ
    우리학교선배였으면 선배통해서 나이트엔데이님 소개받으려고했죠ㅋㅋㅋㅋ

    • 소개 받으시면 뭘 하시려구요..ㅋㅋ 이렇게 블로그에 자주 들려주셔서 흔적남겨주시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각인이 됩니다. ^^

  3. 구쓰 2009.11.08 02:34 신고

    정말 생생한 글들이 재미있습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