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은 지금 '2005 동남아 3국' 여행기를 보고 계십니다.
이 여행기는 여행중 쓴 여행 일기를 바탕으로 쓴 일기형식의 여행기이니 맨 처음부터 차례로 읽으시는 것이 정신건강에 좋습니다. 처음부터 보실분은 [Traverls/2005 동남아 3국] - 한국/태국 050726 배낭여행자로서의 그 첫 걸음, 태국으로 

블로그 관련 궁금증은 카테고리 '공지' 에서 '블로그 이용법' 등을 이용하세요. 즐겁게 보세요!

그렇게 아름다운 밤하늘을 보고 새벽에 휴게소도 들리며 치앙마이를 향해 달렸다. 어느새 동이 터오고 하늘이 푸르스름하게 밝아오며 너무나 아름다운 풍경을 연출하고 있었다. 우리나라 고속도로와는 다른 느낌의 태국 고속도로. 이내 치앙마이에 도착했다.


시간을 보니 새벽 6시 40분. 버스에서 내리자 몇명의 태국인들이 다가 온다. 다가 와서는 어느 숙소에 묵을지 물어보면서 숙소추천을 한다. 삐끼였다. 딱히 영무와 난 세부계획을 안짜고 와서 그 때 그때 결정하려고 했었는데 보미누나가 엄청나게 많이 준비해서 그런지 딱 어느 숙소에서 묵을지 이미 한국에서 결정해가지고 온 듯 했다. 보미누나의 뜻대로 나이스플레이스로 가기로 했다.  나이스 플레이스까지 갈 썽태우와 가격 협상! 썽태우를 타고 우리는 나이스플레이스로 향했다.



 비좁은 골목길을 이곳저곳을 지나 드디어 나이스플레이스로 왔다. 오늘 길에 느낀 치앙마이의 느낌은 태국 제2의 도시라는 수식어와는 달리 조용하고 한적한 마을분위기였다.  나이스플레이스에 도착해서 일단 방을 물어보니 나이스플레이스1은 꽉 차고 2로 가보라고 했다. 얼마나 장사가 잘되길래 2까지. 어쨌든 치앙마이에 온 목적은 트래킹이 가장 크기 때문에 트래킹을 1에서 신청하고 2로 가서 방을 잡기로 했다. 트래킹을 하겠다고 하자 매니저가 여러가지 트래킹 목록과 설명, 가격이 적혀있는 메뉴판을 보여준다. 트래킹 목록을 봤는데 여기서 멀리 떨어진 빠이(Pai)쪽에 가서 하는 트래킹도 있었는데 가격이 비쌌다. 그래서 부담없는 치앙마이 1박2일 트래킹을 신청했다(1인당 1100B). 트래킹을 신청 한 후에 나이스플레이스2로 가려고 하자 매니저가 공짜로 썽태우를 불러줘서 태워준다. 사실 당연한건데 말이지. -_-; 어쨌거나 썽태우를 타고 인근에 떨어진 나이스플레이스2로 이동했는데, 이곳이 위치도 더 좋고 시설도 더 좋았다.( 새로 생겼으니 당연한 얘긴가..) 일단 숙소에 짐을 풀고, 아침 밥을 먹었다.

 밥을 먹고는 설렁설렁 또 기어나왔다. 치앙마이는 볼 거리들이 멀리 멀리 떨어져있어서 일일이 가기엔 교통편이 너무 불편해서 보통 오토바이를 빌리거나 하는데, 우리는 사람도 3명이겠다. 그냥 하루 썽태우 전세내는 것도 좋을것 같다는 의견을 모았다. 어쨌거나 일단은 치앙마이 적응도 할겸 Laundry(세탁)서비스도 찾을 겸 해서 걸었다. 한참을 걸어 런더리 서비스를 정말 겨우겨우 찾았다. 근데 사람이 없다. 젠장. 그렇게 한참을 돌아다니던 중에 썽태우가 보일 때 마다 전세 가격 합의 보려는데 가격이 만만치 않았다.

[ 아래 사진 슬라이드쇼 : 잠깐 지나가다 들린 사원 왓창문 ]

 Wat Chiang Man(Mun) 왓 치앙만

  타논 랏차파키나이 Thanon Ratchaphakhinai에 있는 것으로 치앙마이에서 가장 오래된 사원. 1296년 멩라이 왕에 의해 건립되었다. 사원 입구 오른쪽의 작은 불당에는 치앙마이 최고의 불상으로 손꼽히는 프라씰라 Phrasila와 스리랑카에서 전래된 석조 조각인 프라 쌔 땅 따마니 Phra Sae Tang Tamani가 모셔져 있다. 프라 씰라 불상은 비를 내리게 하는 힘을 지녔고, '크리스털 부처'로도 불리는 프라 쌔 땅 따마니는 화재에도 손상을 입지 않아 재앙을 물리친다고 믿어진다. 불당 뒤에는 코끼리가 탑을 받치고 있는 형상의 황금색 쩨디, 창 롬 Chang Lom이 있다.

태국 100배 가이드 내용 중..



그래서 일단 도이스텝까지 버스타고 가자고 의견을 모으고 경찰한테도 물어보고 길을 물어물어 겨우 버스정류장에 찾아 왔는데, 버스가 썽태우였다. 난감. 정말 힘들게 버스 정류장을 찾았건만 얼마나 힘들게 버스정류장을 찾았는데... 너무 허무해서 그냥 거기 있던 버스 썽태우 아저씨랑 합의 보고 오늘 하루 전세 내는걸로해서 600밧에 합의봤다 (3등분 1인당 200밧)


 썽태우에 올라 탄 우린 일단 치앙마이 대학교에 가자고 했다. 점심을 먹기 위해서, 근데 대학교 크기가 장난이 아니다. 정말 제대로 컸다. 치앙마이는 말했다 시피 태국 제2의 도시다. 우리나라로 치면 부산급이라 할 수 있겠다. 어쨌든 치앙마이 대학교에서의 점심식사는 대만족이었다. 역시 어느나라나 학생에 대한 우대는 좋다. 가격도 싸고 맛났다. 입 짧은 영무(동생) 마저도 인정할 정도. 일단 점심을 먹고 나서 이제 도이뿌이로 가기로 했다.


도이뿌이는 고산족 마을이다. 마을 초입은 우리나라 등산할때 산 입구 같은 느낌이었다. 이 것 저것 먹거리며 옷가지를 파는 시장통느낌의 입구를 지나 마을로 들어가니 너무나 아름답고 한적한 마을이었다.


도이뿌이는 고산족인 메오족이 거주하는 곳인데 예쁜 꽃밭이며 작은 폭포 등 이쁘게 가꿔진 거대한 정원같은 느낌의 마을이었다.


고산족 마을을 거닐고, 쇼핑을 하고 한참을 놀다 유명한 도이스텝으로 가기로 했다. 도이스텝에 도착해서 계단이 몇백개니 뭐니 해서 솔직히 쫄았는데, 올라갈만했다. (관광객을 위한 엘레베이턴지,에스칼레이터가 있긴 있다 공짜는 아니다. ㅋㅋ )

 올라가서 탑을 보고 감탄을 하고 한참을 구경하다가, 놀라고 말았다. 도이스텝의 하이라이트는 가운데 탑이 아닌 바로 전망대였다. 정말 전망대에 들어선 순간 어이가 없었다. 드래곤볼에 나오는 신이 사는 신전에 온 느낌이라고 밖에는 할 말이 없다. 정말 치앙마이 시내가 한눈에 쫙 내려다 보이면서 마치 하늘에 떠있는 궁전에 있는 느낌이라고나 할까. 정말 모든 갈증,짜증등이 해소 되면서 정말 치앙마이 최고라고 우리 3명은 외쳤다.

[동영상 : 도이쑤텝 ]



도이스텝 구경 후 내려 오다가 돼지껍데기 튀김을 먹었는데 파는 사람이 좀 먹어보라고 띠어줬는데 고소하면서 맛있긴 하나 많이 먹으면 느끼할것 같아 굳이 사서 먹고싶다는 생각은 들지 않았다.


 도이스텝에 들뜬 우리들은 한참을 도이스텝에 머물다 오후 느즈막히 와로롯 시장으로 갔다. 와로롯 시장 별거 없는 그냥 시장이었다. 보미누나가 시장에서 파는 대하(큰 새우)를 보더니 눈이 뒤집혀서는 계속 대하 타령을 했는데, 결국 못먹었다. 어떻게 하다보니 그리 돼었다. 와로롯 시장 보다가 저녁 먹자고 했는데, 오다가 내가 코리아 게스트하우스를 봤다는 말에  화제가 코리아 게스트하우스로 옮겨버렸다.

서울 왠만한 한정식집보다 맛난다고 보미 누나가 바람넣는 바람에 결국 코리아 게스트하우스로 갔다.  굳이 태국까지 와서 그것도 온지 며칠도 안됐는데 한국음식이라니.. 별로 내키지는 않았지만 먹고싶기도 하고 해서 코리아 게스트 하우스에 갔는데 사장님이나 음식하신다는 사모님은 없고 태국인 한명만 있었는데 그 사람이 주문 받아서 음식을 만들어왔는데 그래도 정말 맛있었다. 정말 떠나온지 며칠안됐는데도 미친듯이 먹었다. 나중에 사람들이 몇몇 와서 라오스 국경넘는거나 라오스에 대해서 이런저런 얘기를 듣고 있는데 비가 엄청 또 오기 시작했다 우기라 그런지 비가 하루에 한번씩은 꼭 오는것 같다.



INFO! 국경 비자와 가이드북

헬로 태국, 헬로 태국북부에 나오길 태국 치앙콩- 라오스 훼이싸이 국경에서는 비자가 안나와서 미리 준비해야된다고 해서 한참 방콕에 있을때 알아봤는데 국경에서 나온다. 헬로 시리즈 때문에 여러번 고생해서 나중에는 그냥 100배즐기기만 들고 다녔다. 개인적으로 100배 즐기기 추천!

100배 즐기기는 다양하게 여러곳이 나와있으면서 어느정도 필요한 정보가 빠짐없이 나와 있고, 헬로 시리즈는 사람들이 많이 가는 유명한 곳 위주로 엄청 자세하게 나왔다. 하지만 그 정보가 불확실한 것들이 많다. 배낭여행에 대한 두려움이 있어서 자세히 나오면 좋겠다 하는 분은 헬로 시리즈, 며칠지나면 익숙해지겠지 하는 분들은 100배 즐기기가 좋을듯 싶다. 아무리 지도가 자세히 나온들 사람들한테 물어보는것만 못하니 말이다.

 코리아 게스트하우스 사모님이 나중에 오셔서 비오는데 뚝뚝을 잡아줘서 그 뚝뚝타고 숙소로 오는데 빨래 맡긴건 어떻게 찾을지 고민하고 있는데 하늘이 도왔는지 뚝뚝기사가 여자였는데 그 여자가 숙소를 못찾고 헤매다가 우리 세탁 맡긴집앞에 서서 그 집에 들어가 길을 물었다. 정말 웃겼다. 그래서 빨래 찾고, 숙소 도착. 가볍게 슈퍼에서 술하고 안주거리 사다가 한잔하고 내일 트래킹을 위해 쉬었다.


  1. [업데이트] 내용추가(유적설명)

  2. 하얀배 2010.08.04 18:00 신고

    하하하하
    드래곤볼 ㅋㅋㅋㅋ
    완젼 비슷하네요!!
    눈에 쏙쏙 들어오는 사진들 설명들
    감사합니다~
    여전히 잘 읽고 있답니다 크크
    계속계속 쭈욱~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