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은 지금 '2005 동남아 3국' 여행기를 보고 계십니다.
이 여행기는 여행중 쓴 여행 일기를 바탕으로 쓴 일기형식의 여행기이니 맨 처음부터 차례로 읽으시는 것이 정신건강에 좋습니다. 처음부터 보실분은 [Traverls/2005 동남아 3국] - 한국/태국 050726 배낭여행자로서의 그 첫 걸음, 태국으로
블로그 관련 궁금증은 카테고리 '공지' 에서 '블로그 이용법' 등을 이용하세요. 즐겁게 보세요!

새벽 5시 30분에 일어났다. 한번 잠이 깨면 잘 잠이 오지 않는 타입이라 일어난 김에 혼자 새벽에 G.H(게스트하우스)에 있는 컴퓨터로 컴퓨터하다가 너무 느려서 포기했다. 누나하고 영무 일어나서 아침 밥 먹고 트래킹 갈려고 한참을 삐댔다. 9시 30분예정이 었던 트랙킹 픽업이 10시 30분에서야 도착했다. 트랙킹하면서 고산족 마을에서 1박하며 앞으로 외국놈들이랑 계속 있어야 되는구나 싶어서 조금 두근거리기도 했는데, 픽업트럭이 와서 탈려고 하니 이게 왠일, 안에 전부 한국사람이었다. 좋은건지 나쁜건지 일단은 좋다! 픽업트럭에 올라타면서 이미 한가득 앉아있는 한국사람들과 인사를 나눴다. 조금은 능청스런 트래킹 가이드 아저씨(태국인)와 장난좀 치면서 있다가 이내 출발을 했다. 픽업트럭이래봤자. 어차피 또 썽태우다.-_-;;

 좀 달리다가 도중에 잠깐 마켓에 내려줬다. 필요한 물건 사라고, 그래서 물하고 이것저것 필요했던 물건들을 구입하고, 트래킹 지역에 도착했다. 점심을 먹고나서 코끼리 타러 갔는데,전에 한번 트래킹 경험이 있던 우리 트랙킹 멤버중 한명인 제임스형님이 설명하길 코끼리 탈때 코끼리 밥주라고 20밧에 바나나하고 사탕수수 파는데 하나는 꼭 사고,그 다음엔 양껏 조절해서 알아서 하라고 했다.

일단 하나 구입하고 코끼리 타는데 평생 처음 타보는데 진짜 재밌다. 영무는 자리가 없어서 여자 2명 탄데 껴서 타는데 웃기게도 그냥 코끼리 등에 등자도 없이 탔는데 코끼리 털이 엄청 따가워서 긴바지가 필순데 영무말로는 바지를 뚫고 들어와 완전 따가웠다고 이렇게 코끼리와 스킨쉽을 하고 있다.


강도 건너고, 구입한 코끼리 밥은 이 코끼리 녀석이 알아서 중간중간 멈춰서 밥달라고 코를 등위에 탄 우리로 향한다. 그럼 그때 바나나 하나 주면 먹고 또 달라는데 또 주면 안됀다. 우린 조절을 잘해서 그런지 20밧에 구입한 그 조금인 먹이가 오히려 남아서 막판 내리기 직전에 한꺼번에 다 줘버렸다. 코끼리 타고 산에 올라가다가 도중에 내리는줄 알았는데 코끼리 타고 어느정도 지역을 한바퀴 쭉 돈후 제자리. -_-; 난감 어쨌든 아까 점심식사한 그곳 부터 도보로 이동 이제 험난한 산행이 시작됀다.

 능글 맞은 그 트래킹 가이드 아저씨와 밥을 먹는 곳에 와 있던 모자 쓴 소년(쮸이)이 우리의 트래킹 가이드가 되어 길을 인도 했다. 올라가면서 쮸이와 점점 더 친해졌다. 당연한 얘기지만 아무렇지도 않게 마치 평지를 걸어가듯이 걷는 쮸이때문에 정말 힘들었다. (페이스메이커가 미친듯한 스피드를 하니..) 한국에서도 안해본 등산을 여기서 해볼줄이야. 정말 힘들다. 모두 헉헉 거리는데 우리의 트랙킹 가이드인 쮸이(17살)는 하나도 안 힘들다는듯이 여유롭게 간다. 도중에 갑자기 길가로 뻗어있는 나무가지를 향해 뛰어가서 나무가지를 다리사이에 껴서 팍 뿌러뜨리며 " 옹박! " 이러면서 포즈 취하는데 정말 웃기다. 쮸이라는 녀석이랑 이 얘기 저 얘기하면서 산을 올라가면서 많이 친해졌다. 전부 헉헉거리며 힘들게 올라가는데 혼자 여유만만해서


" 슬로울리~ 스마일리~ " 이러면서 계속 실실 웃는다. 한국말도 많이 알고 한국노래도 많이 안다. 정말 귀여운 놈이다. 도중에 폭포가 나오자 마자 모두 신나서 물에 들어갔다. 드디어 한국에서 가져온 아쿠아팩이 빛을 발할때다 아쿠아팩 덕분에 폭포에서 놀면서 사진 꽤 찍었다.



 산을 오르며 흘렸던 땀,열기가 모두 식었다. 그리고 이내 고산족 마을에 도착했다. 몇시간을 오른건지.. 정말 지쳤다. 올라가는 중 쮸이가 어떤 꽃 줄기를 꺾어서 후~ 하고 부니까 비눗방울처럼 방울이 나왔다 너무 신기했다.

그렇게 한참을 걸어서 겨우 마을에 도착했다. 내가 생각한 고산족 마을과는 조금 달랐다. 내가 생각한 고산족 마을은 왠지 전통복장옷을 입은 사람들과 도이뿌이처럼 이쁘게 생긴 마을이 어우러져있는 것이었는데 조금 황량한 느낌이라고나 해야할까, 황토빛 대지가 인상적이었다.


이내 우리가 머물 집으로 쮸이가 우릴 안내 했다. 목조가옥으로 된 허름한 집, 그래도 정작 계단을 타고 위로 올라가니 겉에서 본 것 보다는 아늑한 느낌. 허술하긴 했지만 그래도 전통가옥 느낌이 괜찮았다. 어두컴컴한 실내에는 여기저기 매트리스와 모기장을 설치해놨다. 우린 짐을 전부다 내려놓고 베란다(?!) 겪인 곳으로 빛을 따라 나갔다.

그 곳에 갔더니 경치가 정말 좋았다. 그래도 또 그 와중에 나름 높은 곳이라고 좀 더 마을이 확실히 보였고, 산의 모습 경치도 달라 보였다. 눈높이가 중요하다. 



딱히 할일도 없었기에 저마다 베란다에 앉아서 휴식 모드, 이런 저런 얘기도 나누면서 쉬었다. 사람들이 전부 한국사람이라 말이 통하니, 이런 저런 얘기나누는 것도 재밌었다.

 마사지도 하고, 농담따먹기도 하는 가운데 어느새  쮸이하고 가이드 아저씨가 해준 밥을 저녁으로 먹고나서 한참 이 얘기 저 얘기 나누다가 날이 어두워졌다. 전기가 밤에 안들어와서 촛불켜놓고 낮에 마켓에서  제임스형님이 사온 태국 소주(위스키?!) 쌤쏭을 마셨는데, 너무 재밌었다.



이런 한가로움이 너무 좋았다. 근데 이상하게도 별이 안보였다. 트랙킹 가면 정말 별을 많이 볼 줄 알고 기대 많이 했었는데, 별이 하나도 안보였다. 근데 누군가가 화장실 갔다오면서 말했다. "화장실 쪽엔 별이 엄청 많이 보여요" 그래서 화장실 투어가 시작돼었다. 화장실쪽 가니까 정말 하늘에 별이 가득했다. 너무 아름답다..트래킹 너무 즐겁다. 근데 밤에 할일이 없다. 다음에 또 오게 되면 밤에 놀 수 있는 뭔가 즐길거리를 가져와야겠다. 그렇게 트래킹 첫날밤이 저물어갔다. 소주가 조금은 그리운 밤이었다.




  1. ooostin21 2008.03.13 20:37 신고

    밤에 아무것도 안하셨다니...안타깝네요..
    저희 그룹은 한국분 저 포함 4명 나머지 8분은 다 미국인이었어요
    중간에 시장서 사간 삼겹살이랑 양주 두병을 밤에 바베큐에 반주하며 나눠 먹으면서 태국가이드 아저씨의 기타반주에 맞춰
    노래 부르면서 정말 잊지 못할밤을 보냈는데...^^ 그리고 촛불 아래에서 미국분들에게 고스톱 가르쳐 줬던 생각도 나네요
    태국에서 가장 잊지 못할곳이 바로 치앙마이 고산족마을 밤이었습니다
    또 가고 싶네요^^

  2. 방콕초보 2011.07.22 21:24 신고

    으헐 ㅋㅋ 트레킹다녀왔습니다 ㅎㅎ 1300밧 이상한농장끌려가고 롱넥부족갔더니 이것도 또한 상술이보이고....(관광객들만오면 일하는 인간들) 그러다 시작된 트레킹 ㅠ 헐 비오고난리가났습니다 ㅋㅋ 그래도 다음날 코끼리타고 땟목타고 레프팅 하고나니 치앙마이가좋아지는군요 ㅎㅎ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