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은 지금 '2005 동남아 3국' 여행기를 보고 계십니다.
이 여행기는 여행중 쓴 여행 일기를 바탕으로 쓴 일기형식의 여행기이니 맨 처음부터 차례로 읽으시는 것이 정신건강에 좋습니다. 처음부터 보실분은 [Traverls/2005 동남아 3국] - 한국/태국 050726 배낭여행자로서의 그 첫 걸음, 태국으로
블로그 관련 궁금증은 카테고리 '공지' 에서 '블로그 이용법' 등을 이용하세요. 즐겁게 보세요!


  새벽 6시 30분에 일어났다. 고산족 마을이라 그런지 엄청 쌀쌀 했다. 하지만 아침을 알리는 차가우면서 시원한 공기가 마음에 들었다.  산속에서 맞는 아침은 너무나 상쾌하다.

일어나서 잠시 상쾌한 공기와 눈앞에 펼쳐진 산을 바라보며 잠을 깨고 있었다. 어느새 사람들이 하나둘 일어나고 우리는 옹기종기 간 밤에 모여서 앉아서 얘기를 하던 테이블 주위에 앉았다. 담배피는 이부터, 아침 마사지를 하는 사람, 요가를 하는 사람, 가지 각색이었다. 

그렇게 잠시 아침을 즐기고 있는 사이에 발빠른 고산족 여자 한명이 물건을 팔러 왔다. 바나나잎으로 만든 담배부터 시덥지 않은 악세서리 까지 갖가지 나름 진귀하다고 생각되는 물건들을 팔러 왔는데 우리들 눈에는 그저 흔한 관광지 기념품 뿐. 마치 고등학교 수학여행에 가면 의례있는 기념품가게나 노점에서 파는 그런 시덥지 않은 물건을 본 느낌이다.

하지만 바나나잎 담배는 좀 땡겨서 하나 구입해서 피워봤는데 맛은 그저 그렇다. 한번 신기해서 펴봤다. 담배를 피고 있으니 같이 트래킹한 사람들이 꼭 일본사람 갔다면서 웃고 떠드는데 중학생 여자애가 방학숙제로 외국인이랑 뭐 사진 찍는게 있다고 잘됐다면서 나랑 사진 찍어서 일본사람이라고 우긴다고 해서 같이 사진 찍어주고 완전 웃겼다. 그렇게 웃고 떠드는 즐거운 고산족 마을에서의 아침..


 우리나라 옛 방물장수라고 볼 수 있는 그녀의 이른 새벽에 정성에 어쨌든 나의 바나나잎 담배 구매를 비롯해 다른 사람들도 악세사리를 구입했다. 물건을 팔로온 고산족 그녀에겐 새벽의 보람이 있었을 것이다.  앉아서 쇼핑도 하고 이런저런 얘기를 나누다가 10시가 되어서야 아침을 먹을수 있었다. 밥이나 요리를 기대했었는데, 여기 고산족 마을에 트래킹 오는 수 많은 양키 때문인지 아침식사로 토스트와 잼을 주는것이었다. 아무래도 우리같은 동양계보단 양키들의 트래킹 비율도 높기때문에 자연스럽게 그렇게 굳혀진 걸 생각하니 조금은 씹스러웠다.

아침을 먹고 좀 쉬다가, 다시 내려가기위해 준비했다. 비록 하루뿐이지만, 아쉬운 마음이 남았다. 보미누나가 입던 티셔츠를 고산족 여인에게 건네주고싶은데 쑥스럽다고 그러는 것이다. 나보고 대신 전해주라고 해서 조용히 앉아서 있는 고산족 여인에게 다가가 티셔츠를 건네주니 환한 미소와 함께 " 컵쿤카 " 라고 말하며 두손을 모은다.  환한 미소에 내가 다 기분이 좋아진다. 짐을 챙겨서 내려와 있다가 대화를 나누며 다들 아쉽다고 얘기하면서 트래킹 재개를 했다.

   산에 올라왔으니 이제 내려갈터 우리는 다시 산길을 걸어내려가는데 그나마 올라갈때보다는 덜 힘들었다. 한참을 내려가다보니 또 멋진 계곡이 나타났다 잠시 쉬는데, 나같은 경우엔 신발도 아쿠아 슈즈고, 바지도 수영복을 입고 있었기 때문에 걷다가 그냥 물에 풍덩해도 상관이 없었다. (정말 트래킹 최강복장!)

  계곡물이 아주 멋진 곳에 도착해서 들어갈려는데 혼자 들어가기 민망해서 쮸이에게 같이 들어가자니까 안들어간다는거다. 계속 들어가자고 하니까 쮸이가 같이 들어가줬다. 한참 재미나게 놀다가 물에 나와서 바위에 앉아 물을 말리며 얘기했다. 쮸이가 원래 트랙킹 첫날 고산족 마을 올라갈때는 물에 들어가는데, 둘째날 내려올때는 안들어가는데 나때문에 들어갔다는 거다. 비록 이틀이지만 쮸이와 너무 많이 친해졌다. 귀여운 녀석.

 1시쯤 되어서야 맨 첨 트래킹을 출발 했던 지점에 도착해서 점심을 먹었다. 밥을 먹은후 뗏목 레프팅 장소로 이동하는데 트럭을 타고 이동을 했다. 덜컹거리는 트럭 뒤에서 다들 뭐가 그리즐거운지 깔깔.


 한참을 비포장 도로를 덜컹거리며 픽업트럭을 타고 달려간 곳은 뗏목이 엄청나게 모여있는 뗏목 선착장(?!)이었다. 대나무로 만든 뗏목인데 맨 앞에 노젓는 현지인 한명 그리고 중간에 3명정도 앉고, 맨뒤에 한명이 노를 같이 저어줘야되는데 같이 탄 뗏목에 여자분만 3명이라 내가 노를 젓게 되었는데 정말 재밌었다.


금방 끝날줄 알았는데 꽤 오랜시간을 내려갔다. 우리 뗏목이 젤 앞이라 젤 먼저 도착했다. 덕분에 우린 내려서 기다리다 다른 팀 뗏목이 도착하면 물을 뿌리자고 약속하고 그렇게 재밌게 놀았다. 물 색이 아주 옛날 무슨 개천 똥물 처럼 드러웠는데 냄새는 안났다. 그러나 우리는 그 물을 가지고 코끼리 똥물이라고 부르면서 그 물에서 정말 신났다. 이제 트래킹이 끝나고 숙소로 돌아오는 썽태우안에서 연락처를 교환했다. 나랑,영무와 보미누나 이렇게 3명만 나이스플레이스2에서 묵고 나머지 분들은 방콕 나이스플레이스에서 트랙킹 신청해서 트래킹하려고 치앙마이에 온 분들이었다. 연락처 교환하고 한참 거기 있던 고등학생녀석이랑 20세기소년 얘기하면서 왔다.


내일은 라오스로 가는 날이다. 라오스로 어떻게 갈지 한참을 고민했다. GH에 신청해서 갈까, 알아서 그냥 가볼까 고민 하다가 역시나 그냥 우리끼리 스스로 가는게 좋을듯 해서 알아서 가기로 합의봤다.  와서 샤워하고 저녁밥을 영무와 둘이서만 먹었다. 근데 밥을 먹는데 한국분들이 오셨다. 그래서 그분들과 얘기하다가 치앙마이에서 유명한 깐똑 디너쇼에 가실꺼라고 해서, 마침 시간도 남고 해서 배는 부르지만 한번 가보고자 GH(게스트하우스)에 깐똑 디너쇼를 신청 했다. 

디너쇼는 다 공짜고, 음료는 따로 돈을 내야되는데, 한번은 괜찮겠다 싶어서 갔는데, 쇼는 별 볼일 없었다. 근데 음식은 꽤 맛있었다. 그동안 부실하게 먹어서 여기서 엄청 배불리먹었다. 저녁을 왜 먹었을까 후회를 하면서도 비싼돈 내고 왔고 앞으로도 먹기 힘들겠다 싶어서 엄청 채워넣었다.

[동영상 : 깐똑 디너쇼 ]




실내에서 밥먹으며 공연보고나서 야외 공연장으로 또 이동해서 공연보는데 야외공연장에서 하는건 너무 시시했다. 전체적인 공연내용이  특별히 관심을 끌만한게 없다. 깐똑디너쇼 보고 나니 비가 엄청나게 퍼부었다. 그나마 디너쇼에서 공연하는 여자들이 워낙 미인들이라 그 맛에 관람했다. 별 볼일 없는 디너쇼지만 어쨌거나 나름 즐기고 우리는 깐똑에서 제공하는 차를 타고 다시 숙소로 돌아왔다.



 비가 많이 와서 조금 걱정이다.  내일 라오스 국경넘어갈때 보트도 타야되고, 훼이싸이에서 루앙프라방 갈때도 보트타야되는데 괜찮겠나 싶어 걱정이 되었다. 여느때처럼 금방 멈추겠지 하는 마음으로 잠에 들었다.  드디어 내일 라오스다!

  1. [업데이트] 사진추가,동영상 추가, 내용 수정

  2. 2009.06.17 17:17

    비밀댓글입니다

    • 여행지 선택해달라는 말이 가장 어려운데요, 취향도 다를뿐더러 가서 어떤 경험을 하게 될지 저도 모르기 때문에요. 다시 또 여행계획을 하고 계시다면 치앙마이를 가시고, 언제 나올지 모르시겠다면 캄보디아를 가보세요^^ 이렇게 밖에 답변을 못드리겠네요 여행 준비 잘 하시고 즐거운 여행 되시길..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