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은 지금 '2005 인도' 여행기를 보고 계십니다.
 이 여행기는 여행 중 쓴 여행일지를 바탕으로 쓴 일기 형식의 여행기입니다. 따라서 맨 처음부터 순서대로 보시는 것이 정신건강에 이롭습니다. 언제나 그렇듯이 작은 사진은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으시며, 여행관련 질문은 댓글로 남겨주세요. 그러면 즐감하세요!
 인도여행기 처음부터 보실 분은 클릭-> [여행일지/2005 인도] - 인도여행기 051227 델리로의 첫발! 인도여행 시작!!!


  늦게 잤음에도 불구하고 잠을 설치다 새벽 6시에 깨어났다. 언제나 처럼 자리에서 일어나서 열차와 열차사이에 공간으로 향했다. 닫혀진 철문을 열었다. 곧바로 찬 바람이 확 밀려들어온다. 언제나처럼 담배한대를 핀다. 슬슬 열차에 모두 잠들어 있는 이들이 하나둘 일어나고 펼쳐진 침대가 접히고 어느새 의자로 변신한다. 그렇게 시간은 흘러흘러 한참을 달리는 모양새로 보아서 잘 가고 있는듯 하다. 단 한번의 일로 그동안 잘 타고 다니던 기차에 대한 믿음이 완전히 사라져버렸다. 책을 읽으며 계속 기차밖 풍경을 봤다. 점점 달라지는 기차풍경, 야자수들이 많이 보이기 시작한다. 제대로 남인도로 향해 달려가고 있는 모양이다!





그리고 한참을 달려 도착한 뿌리, 이곳이 종착역이다! 라고 보여주는 듯 끝이 보이는 열차 트랙. 따뜻한 기후. 완연한 남인도 였다. 정말 너무나 힘들게 왔다. 역 밖으로 빠져나오자 진정한 남국의 풍경이다. 게다가 이 한적함과 여유로움 너무 좋지 아니한가, 우린 걸어갈까 하다가 너무 피폐해진 우리의 모습에서 자연스럽게 오토릭샤를 타고 숙소들이 몰려있는 C.T ROAD로 왔다. 중간에 릭샤가 커미션 좀 먹어보겠다고 찌질대다가 욕한사리 먹고 제대로 목적지에 우릴 내려주었다. NANAKO인터넷에서 싸이 방명록부터 봤더니 바로 이 인터넷 카페 옆 게스트하우스에 머물고 있다는 철오의 글을 발견, 곧장 달려갔더니 이미 밖에 나가고 없다. 숙소 매니저가 보여 준 방명록에서 철오의 이름과 싸인을 발견하는 순간 어찌나 반갑던지.


일단 숙소를 잡으려고 했더니 방이 없다. 숙소를 잡으로 돌아다니다 현욱이가 별로 내키지 않는지 계속 퇴짜 결국 존나 비싼 숙소를 잡고 애들 머무는 게스트하우스에 글을 남겨놨다. 기왕에 좋은 숙소에 머문거 일단 샤워를 하고 슬슬 해변이나 봐야겠다는 생각으로 나가자 길에서는 결혼식하느라 여자들 춤추고 장난아니다. 제대로 재밌었다. 한참을 구경한후에 해변을 보러 나갔는데, 처음에 해변보고 엄청 좋아했는데, 어시장쪽으로 가다 완전 경악.








<< 결혼식 동영상 >>


가이드북에도 나와있듯이 어시장 근처에 난민촌처럼 인도인들이 살고 있는데 화장실이 없다보니 해변에 볼일을 봐가지고 곳곳이 지뢰밭. 정말 똥싸고 오줌싸는 장면은 너무나 흔하게 볼 수 있었다. 멋진 바닷가를 상상했지만 확실히 이건 아니었다. 뿌리에서 장기간 있을려고 했는데 보니까 이건 아니다 싶었다.  난민촌같은 마을을 힘들게 빠져나와서 밥을 먹으로 추천식당인 제너두에 가서 점심을 먹으려는데 생각보다 엄청 쌌다. 여기 뿌리는 숙소가격들도 생각보단 싼편이고 밥가격도 싸서 맘에 들었다. 점심을 먹고 이번엔 어촌 반대편 해변쪽으로 걸어갔는데 완전 깨끗 같은 해변인데 방향에 따라서 너무나 다른 모습이었다. 한참을 해변을 거닐며 놀았다.



바다거북이 보여서 놀라운 마음에 사진도 찍고 놀았는데, 알고보니까 다 죽은 바다거북이었다. 그렇게 해변을 보다가 숙소로 돌아왔다.



숙소로 오자마자 애들이 돌아왔나 싶어서 애들이 머무는 숙소의 애들방으로 가니 애들이 와있다. 어디다녀왔는지 방문이 열려있고 방문 안쪽으로 철오와 주연이가 보였다. 그 모습이 얼마나 반가운지, 나와 현욱이가 향하는 인기척에 방안에서 우릴 보고는 환하게 웃는다. 16일에 헤어지고 나서 11일만에 재회..너무나 반가웠다. 반갑게 만나서 이런 저런 얘기나누고 나와서 어시장쪽으로 향했다. 겸사 겸사 바다에서 일몰도 구경하고 , 마을 구경도 했다.



재회를 자축하고자 해산물파티를 하려고 어시장에 갔는데 랍스터가 재철이 아니라 구하기가 힘들었다. 결국 말만 해놓고 제너두에가서 꽃게탕,칠리새우등 해산물에다가 맥주도 마시고 정말 오랜만에 맛있게 배부르게 먹고 못했던 얘기들을 나눴다.

그렇게 우리는 나와서 또 술과 과자를 사서 철오,주연 숙소에서 한잔 할려고 하는데 술을 사오라고 시킨 인도인이 좀 늦었다. 그 인도인 기다리는데 갑자기 난생처음 보는 인도인이 스쿠터를 타고 앞에 있는데 나보고 타라는거다 드라이브 시켜주겠다고, 나야 뭐 땡큐지 하는 마음에 그냥 올라탔다.   밤에 스쿠터를 타고 CT ROAD를 드라이브하는데 밤공기가 시원하니 너무 좋았다. 그 인도인과 한참을 달려 어디론가 외진곳에 갔더니 허름한 노점 식당에 세우더니 밥 먹었냐고 물어보는거다 먹었다고하는데도 그 인도인은 쵸우민(볶음면)과 닭을 사주는데 정말 맛있었다. 가격을 물어보니 더 어처구니 없을정도로 쌌다. 정말 인디안프라이스의 극! 역시 외국인은 모르는 현지인만이 아는 싸고 맛있는 식당.. 바로 그런곳이었다. 그와 가볍게 식사를 하고 다시 드라이브 그리고 숙소로 다시 날 데려다 줬다.

 그와 이런저런 얘기나누고 내일 술한잔하자고 얘기를 하고 난 애들 방으로 갔다. 애들과 맥주를 마시며 즐겁게 대화.. 철오와 주연이에게 그동안 11일동안의 얘기를 듣고, 나와 현욱이는 우리의 바라나시 악몽얘기를 하며 서로 많은 얘기를 즐겁게 나눴다. 간만에 신나게 웃어본다. 앞으로 또 재미난 여행이 될 듯 싶다. 다시 멤버 2차 모집해서 오르차10인방 시즌2를 찍어야 되겠다. 즐겁다.너무나!!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