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은 지금 '2005 인도' 여행기를 보고 계십니다.
 이 여행기는 여행 중 쓴 여행일지를 바탕으로 쓴 일기 형식의 여행기입니다. 따라서 맨 처음부터 순서대로 보시는 것이 정신건강에 이롭습니다. 언제나 그렇듯이 작은 사진은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으시며, 여행관련 질문은 댓글로 남겨주세요. 그러면 즐감하세요!
 인도여행기 처음부터 보실 분은 클릭-> [여행일지/2005 인도] - 인도여행기 051227 델리로의 첫발! 인도여행 시작!!!

 아침 늦게 일어났다. 모처럼 푹 잤다. 일어나서 시계를 보니 한국에서는 이미 차례를 지내고 점심먹고 있을란가 하는 생각이 들어 서둘러 전화를 걸로 갔다. 집에 전화를 했더니 오랜만에 통화해서 그런지 너무 반가웠다. 구정이고 오랜만에 하는 통화라 10분정도로 꽤 길게 가족 모두와 통화했다. 그리고 방으로 들어와 씻고 준비하고 밖으로 나갔다. 오늘은 부바네스와르를 가볍게 구경할 생각으로 나왔는데 아침밥으로 그냥 근처 노점에서 토스트 시켜놓고 기다리는데 철오가 어떤 차에 발을 밟히는 사건이 일어났다.
 
 

바로 이 차!

 
 다행이도 크게 다치지 않았는데, 근처에 있던 인도사람들이 오히려 더 나서서 차주인과 싸우고 난리쳐준 덕분에 차주인이 약사다가 발라주고 얼음찜질해주고 장난아니었다. 인도인들의 색다른 면을 또 발견하게 되었다. 그렇게 트러블이 끝나고 토스트를 먹고 곧장 버스스탠드로 가서 버스를 탈려고 했더니 막 부바네스와르 행 버스가 와서 서둘러 올라탔다.
 
버스타고 한참을 졸면서 부바네스와르에 도착했는데, 문제 발생! 아무도 가이드북을 가져오지 않은 것이었다. 모두 서로를 믿었던 것이다. 너무 믿어 발생한 일, 막막했다. 부바네스와르 과연 어떻게 구경할 것인가!!! 일단 가이드북을 봤던 기억을 더듬어 부바네스와르 역으로 갔다. 부바네스와르 역에 가면 뭔가 해결 될 것만 같은 기분. 일단 물어물어 부바네스와르 역에 오긴 왔다만 다음이 문제였다.

 중요한건 뭘 봐야할지였다. 어떻게 가느냐는 문제가 되지 않았다. 어딜가야하느냐가 너무나 문제였다. 뭐가 이 동네에 있는지도 잘 모르는 상황에서 너무나 막막했다. 일단 거의다 볼거리가 사원이겠거니 생각하고 인도인들에게 템플이 어디냐고 일단 물어봤다. 인도인들이 무슨 템플이냐고 물어서 모른다고 하니까 여러가지 템플 이름을 얘기한다. 이렇게 수십번 물어서 제일 이름이 많이 나온 템플로 일단 릭샤를 잡아 타고 갔다.

먼저 가장 많이 언급되었던 링가라즈 사원으로 갔다. 릭샤에서 내리자 알아서 삐끼같은 놈이 따라 붙는다. 관광안내라도 하듯이 우릴 어디론가 안내한다. 전망대 같은 곳이었는데 그 곳에서 링가라즈 사원 안을 볼 수 있었는데 다 보고 나오는데 돈을 내라고 하는거다. 물론 대놓고 입장료가 아니라 기부금 같은걸.. 얼마나? 라고 묻자. 뻔한대답.

As you like

그래서 1루피를 주고 나왔다. ㅋㅋㅋ


겉에서 본 것만으로는 불만족스러워 사원안으로 돌아갈려고 빙 돌아 입구를 찾았는데 흰두교신자가 아니면 들어갈수 없다고해서 결국 못들어갔다. 그렇게 겉모습만 구경. 일단 하나는 구경했는데 또 뭐가 있나 싶어서 사원 주위를 어슬렁 어슬렁 마을 마실 나온 것처럼 돌아다녔다.


그러다 발견한 빈두 사가르. 유적마크가 붙어있어서 유적인가 했지 아니었으면 그냥 동네 호수정도로 생각했을터. 대충 뭐 쉬바신이 흘린 땀인지 뭔지가 호수를 이뤘다 이건데, 중요한건 그게 아니었다. 이게 무슨 유적인가 싶을정도로 허접한게 문제가 아니라, 호수의 물이 문제였다. 정말 악취가 진동을 하고 초록색으로 오염물질에 뒤덮여있었는데 정말 최악이었다.


근데 그 물에서 목욕하고 빨래하는 인도인들을 보면서 정말 다시 한번 온 몸에 소름이 확 돋았다. 목욕과 빨래의 의미가 있을까 싶을 정도.


 

 



 
대충 그렇게 어슬렁거리며 부바네스와르를 구경했지만 재미는 개뿔도 없고, 날씨는 너무 덥고 모두 지쳤다. 대충 그 근처 사원들만 구경을 한 후에 늘어지다 우린 그냥 다시 뿌리로 돌아오자고 하고 버스를 잡아 타고 뿌리로 돌아왔다.

 

 뿌리 도착해 밥을 먹으로 갔는데 철오는 너무 힘들다고 안먹는다고 해서 주연이 현욱이 , 나 3명이서 먹으려고 주문하는데 그때 한국여자 1명이 혼자 식당에 들어오는것을 가치 먹자고 말해서 우여곡절끝에 합류. 그녀와 함께 4명이서 배터지게 밥을 먹었다. 꽃게탕에 또 소주한잔 할만하게 푸짐하게 음식이 나와서 난 기회다 싶어서 소주한병을 들고와서 또 마시는데 정말 배가 너무 늘어난 느낌이다. 밥먹고 한참을 삐대다가 마지막 뿌리의 밤바다를 보고자 그 여자까지 5명이서 밤 바다로 향했다. 너무 어두어 후레쉬 불빛에 의존해 바다까지 갔는데, 밤바다,하늘에 가득한 별 너무 좋았다.
 


우리는 새로운 멤버로 그 여자를 영입할려고 얘기는 했으나 이미 뱅갈로르 가는 기차를 예매했다고 해서 밤바다를 구경하다 그녀를 마중해주고 헤어졌는데 잠깐의 시간,잠깐의 만남도 너무나 아쉽다. 숙소로 돌아와 나는 오늘 내가 본게 뭔가 싶어서 가이드북을 확인해봤는데, 놀랍게도 부바네스와르!!!!!!!!! 가이드북없이 헤맸음에도 불구하고 엑기스는 다 봤다. 링가라즈 사원, 빈두사가르, 알고보니 별표 3개짜리 붙은건 다 봤다. 놀라워라! 더 웃겼던건 아까 그 오염물질로 덮여있던 호수 빈두 사가르가 굉장히 성스러운 장소라, 그 곳에서 목욕하는게 다른 곳에서 목욕하는 것보다 훨씬 더 성스러운 행위이며, 너무나 성스러운 장소라 사진 촬영이 엄격히 금지 되는 곳이라는거다. -_-; GG

암튼 알고 보면 더욱 놀라운 인도다.

뿌리 처음엔 별로란 생각이 들었는데 있어보니 너무 마음에 든다. 한적하고 조용하고, 정말 좋아하는 사람과 있다면 너무나 행복할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장기체류 해볼만 할 것 같다!

  1. Carmen 2007.12.22 03:41 신고

    그 만화같이 놀라는 표정의 사진이, 혹시 밑에서 두번째 사진인가요? ^^;;

  2. 아놬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2011.06.16 21:31 신고

    이제까지 본 인도여행기 중 젤 잼나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