때는 2006년 여름, 이번 여름에는 배낭여행을 쉬고 다음 여행을 더욱 유의미하게 하기 위해 쉬기로 했으나, 절친한 동생 BC군이 그토록 간절히 염원했다. 죽기전에 배낭여행을 한번 가보고 싶은데 혼자서는 자신이 없다. 제발 같이 가 달라. BC군의 말에 가까스로 집어 넣었던 여행의 대한 생각이 마구 꿈틀거렸다. 그렇게 이 여행은 시작하게 되었다.

  7월 13일 돈암동 우리은행 지점에서 BC와 SM군과 함께 환전을 하러 갔다. 어차피 달러로 환전하는 거라 대충 가까운 아무대서나 해도 상관없다. 그깟 환율 몇푼, 말그대로 몇푼이니까, 그리고는 종로로 비행기표를 끊으로 갔다. 예정이 길어질것 같아 인도네시아로 가는 가장 싼 비행기표를 샀다. 편도는 의미가 없다. 왕복사서 안쓰고 버리는거니까 태국 한달짜리 가장싼건 현재도 30만원이다. 인도네시아행 비행기는 상당히 비싸다 세금다 포함해서 53만원에 끊었다. 정말 내키지 않는다. 하지만 어차피 가기로 한거 여기서 파토내고 싶진 않다. 들떠있는 BC군의 꿈과 희망을 꺾고 싶지는 않았지만 정말 내키지 않는다. 인도네시아에 꼭 가보고 싶다는 ...아.. 정말 이렇게 비싼 편도표를 끊어서 갔다와야만 할까 자꾸만 들지만 더이상 생각않기로 했다.

  비행기표를 끊고 그날부로 일정을 대충 알아보고 짜기로 했다. 하지만 첫 해외여행임에도 불구하고 전혀 준비할 생각을 안하는 BC, 나를 믿고 있다는게 확실히 느껴진다. 나도 짜증나서 준비안했다. 지금생각해보면 참 병신같은 행동이었다. 그냥 없는셈치고 준비했어야했었다. 비행기 탑승 후 이때의 느낌은 너무나 즐거워야하는데 정말 내키지 않는 인도네시아 행이라 잘 모르겠다. 시작부터 삐걱거리기 시작해서 계속 어떤 불안감같은 것이 나를 감싼다.

아무것도 준비되지 않는 여행. 별로 내키지 않는 여행. 다만 나의 이번 여행의 계획과 목표는 동남아 5개국이다. 인도네시아로 향해서 여행을 시작하기로 한 순간부터 내 머리속에 그려진 루트는 인도네시아-싱가폴-말레이시아-태국-미얀마. 과연 어떻게 될것인가 역대 어느여행보다도 저경비다. 다른 여행에서는 돈이 있으면서 엄청 아껴쓰며 막판에 하고싶은걸 다 했지만, 이번여행에서는 여행자체가 가능할지 불가능할지 모르겠단 생각이 들정도로 빡빡한 예산으로 시작, 게다가 준비는 하나도 되지 않았다.

더 심각하게 얘기하면 가이드북 조차 없다. 사전에 준비를 한것도 아니고 가이드북이 있는것도 아닌, 같이 가는 BC군은 해외여행이 처음임에도 불구하고 전혀 개념이 없다. 정말 극도로 날 의지하고 있다는 것이 눈에 보였다.

 어린아이 하나를 달고 아무준비도 없이 여행하는 기분이었다. 토익학원을 다녀서 영어에 자신있다는 BC군은 비행기에서부터 완전 얼어서 아무것도 주문을 하지 못한다. 덕분에 어린애 데리고 다니는 기분으로 여행하고자 마음을 굳게 먹었다. 다만 가이드북도 없고 아무것도 준비못한 내 자신에게 화가나고 걱정되었다.

 당장 발리에 내려 무얼 어떻게 해야될지 조차 막막했었다. 새로운 도전이라 하지만 이건 도전이 아니라 정말 말그대로 개념상실한 여행이었다. 지금에 와서 이런 글을 쓰면서도 느껴보지만 인과응보다. 결론적으로 얘기하자면 이번 나의 여행은 완전 실패한 여행이다.

목표달성 실패, 심지어 한달넘게 있겠다고 일부로 편도로 끊어서 왔는데 한달도 못있고 한국으로 돌아왔다. 정말 아주 끔찍하다. 여행을 갔다와서 이런 그로기 상태는 정말 처음이다.  하지만 잃은것만 있는것도 아니다. 이번에 정말 큰 수확도 많았다. 정말 상상조차 못했던 많은 일들을 겪었다. 이제 그 여행기가 시작된다.

여행기는 오른쪽 카테고리 메뉴에서 골라서 선택해서 보시면 됩니다.


  1. shadow21 2008.10.06 18:18 신고

    bc라........책임감 없고 준비가 부족하며 어린애 같은 그사람은 누굴까?? ㅋㅋ 여행기 책으로 만들어도 재미있을것 같네요.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