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은 지금 '2005 동남아 3국' 여행기를 보고 계십니다.
이 여행기는 여행중 쓴 여행 일기를 바탕으로 쓴 일기형식의 여행기이니 맨 처음부터 차례로 읽으시는 것이 정신건강에 좋습니다. 처음부터 보실분은 [Traverls/2005 동남아 3국] - 한국/태국 050726 배낭여행자로서의 그 첫 걸음, 태국으로
언제나 그렇듯이 작은 사진은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으며, 여행 관련 질문은 포스트에 댓글을 남겨주시면 됩니다. 그리고 기타 블로그 관련 궁금증은 카테고리 '공지' 에서 '블로그 이용법' 등을 이용하세요. 즐겁게 보세요! 

 7시 20분에 일어났다. 몸이 엄청 피곤하다. 한 것도 없는데 왜이렇게 피곤한지  스피드 보트 타려고 픽업기다리면 아침을 대충 숙소에서 파는 바게트 샌드위치로 때웠다. 바게트 샌드위치를 아마도 처음 먹어본 순간이 아닐까 싶다. 프랑스 식민지 시절 영향으로 이런걸 만들어 먹고 팔고 하는데 꽤 괜찮다. 어쨌든 밥까지 먹었음에도 너무 일찍 일어나서 준비 한 탓에 워낙 할일이 없어 아침부터 빈둥 빈둥 거렸다.

숙소로비

픽업트럭을 기다리는 나이트엔데이

중고서적

티비까지 보는 여유

맛있는 바게트 샌드위치

9시 30분 쯤, 픽업트럭이 우릴 데릴로 왔다. 트럭에 배낭을 옮겨 실고, 우리도 탔다. 픽업트럭 뒤 화물칸에 타고 선착장으로 향했다. 이렇게 트럭을 타고 한참을 달려 도착한 선착장에는 이미 꽤 많은 사람들이 기다리고 있었다. 외국인도 몇몇 보였고, 현지인도 꽤 있었는데  이제 막  스피드 보트를 타고 가려는데 문제가 발생했다. 스피드 보트의 정원6명이라 들었던건 외국인 전용 정원이었던 것이다.


 여기 현지인들은 8명이 타는데, 문제는 보통 외국인끼리 짝짓는데 외국인 숫자가 그닥 없어서 한참을 기다린후에 10시 30분쯤에야 탈수 있다는 것이다. 당황한 우린 어떻게 해야 하나 싶었는데 그나마 위안이 되는건 우리말고 (나중에 알게되지만) 덴마크인 한명이 더 타서 위안이 되었다. 결국 우린 스피드보트에 현지인들과 타는 바람에 8명이 비좁게 낑겨서 타게 되었다.

가늘 고 긴 이 비좁은 스피드보트를 보니 벌써 깝깝시러워진다. 배낭을 실을 자리는 있나 싶었는데 보트 앞에 배낭들을 차곡 차곡 쌓더니만 밧줄로 동동 묵는다. 물에 저러다 배낭이라도 빠지면 어쩔려고, 게다가 튀기는 물은 어떻게 할껀데 싶은 생각이 들었다. 하지만 나의 생각과는 무관하게 아무렇지도 않게 일꾼이 배낭들을 꾸역꾸역 실어 나르고 묶는다.

안전상을 이유로 헬멧도 나눠주고 구명조끼도 나눠주었는데 헬맷은 왜 주는가 싶었다. 어쨌든 끼라니까 헬맷에 구명조끼까지 착용했다. 그렇게 떠날 채비를 하는동안 배에 기름도 채우고 하면서 대기. 이내 배는 빠른 속도로 황토빛 메콩강을 가르며 달려가기 시작했다.

 출발하기전에는 그냥 비좁은가 보다 했는데 막상 달리기 시작하니 스피드 보트는 듣던대로 정말 비좁았다.  더군다나 등치가 큰 나로선 고역이었다, 게다가 엔진의 소음소리는 명성 그대로 귀가 멍멍했다. 그리고 헬맷의 용도도 이내 깨달을 수 있었다. 헬멧은 물이 많이 튀겨서나눠주는건데 물은 처음에 출발할때 빼고는 그다지 많이 튀기지 않는다.  정말 배를 타고가며 메콩강의 경치를 여유있게 바라볼 그런 상태가 아니었다. 배는 좁고 소음은 심하고 물은 엄청 튀고 이걸 7시간 정도 타고 루앙프라방에  가야한다니 깝깝했다.

그렇게 한참을 달렸을까 중간에 점심을 먹으로 이름모를 선착장에 섰다. 휴게소 같은 곳인듯 우리가 타고 온 스피드 보트 말고도 다른 스피드보트들이 더 있었다. 게다가 다른 여행자들도 보였다. 우린 여기서 배를 갈아탔다. 드디어 외국인으로만 6명이 타고 루앙프라방으로 향하게 되었다.

 

유유자적 흐르는 메콩강, 어느새 스피드보트의 비좁음도, 소음도 익숙해질 무렵, 밝은 햇빛은 어느덧 오후의 따스한 빛으로 바뀌었다.

 거의 루앙프라방에 도착했는지 흘러가는 경치를 보던중 빡우동굴을 지나쳐왔다. 멋졌다. 절벽에 동굴이 나있는데 그 안으로 사원같은게 보였다. 그리고 예상대로 이내 곧 도착했다. 루앙프라방에 힘겹게 도착했더니 오후 느즈막히 되었다. 역시나 배에서 내리니 썽태우가 대기하고 있었다. 일단 게스트하우스로 가야되기때문에 얼마냐니까 200바트라고 한다. 사람숫자가 많아서 그냥 탈려고 합의보는데 한사람당 200바트라는거다 정말 어처구니가 없었다. 이때부터 라오스의 얌부리기는 시작되었다.

라오스에 있으면서 가장 짜증났던 부분 2가지가 하나는 외국인 전용 물가 또 한가지는 가격에 합당치 않은 서비스다. 태국은 그나마 어느정도 관광마인드가 굳혀져서 그다지 큰 바가지도 없고, 어느정도 물가도 안정되있는데 여기는 태국보다 물가가 더 비쌌다. 어쨌든 그냥 걸어갈려고 하는데 같이 스피드보트를 타고온 외국인중에 한명이 여기 현지 여자랑 결혼해서 살고 있는 사람이었다. 그 사람이 100미터만 걸어서 나가면 큰 길이  나오는데 거기나가면 썽태우가 많다는 것이었다. 그래서 걸어나가려는데 덴마크 남자 혼자 뻘쭘히 있는게 그래보이고 우리도 살짝 불안해서 가격을 합의 보고 썽태우에 올라탔다.

근데 아까 여기사는 서양남자 말대로 쪼금 나가니까 큰길이었다. 그리고 정말 썽태우가 엄청많았다. 괜히 불안해서 탔던게 억울했다.

INFO 교통수단에 관하여

라오스나 어디에나 자질구레한 이동말고 도시간 이동이나, 이번같은 경우처럼 마치 자기네꺼 안타면, 자기네한테서 예약하지 못하면 못탄다, 버스가 없다 보트가 없다라고 구라치면서 비싸게 중간에 커미션을 챙기는놈들이 엄청나게 많다. 절대 속지말자. 가면 다 있다. 버스도 있고, 보트도 있고 다 있다.

혹시나 불안해서 가서 없으면 어떻게 해. 이런 생각은 가질 필요조차도 없다. 오히려 직접가서 하는것만 못한적이 무수히 많다.  우리는 여행사를 이용한 미니버스 이동보다 , 개인적으로 직접가서 현지인들과 부대끼며 버스를 타본일이 많기에 느꼈다. 여행사를 통한 여행자버스보다는 직접 터미널가서, 직접 표끊어 현지인들과 함께 타고다니는게 훨씬 나음을 말이다

물론 예외는 딱한번 발생한다. 캄보디아에서 태국으로 빠져나올때, 하지만 이때는 게스트하우스의 농간에 걸려들었다!(-_-예외가 아니었군.직접끊은게 아니니) 어쨌든간에 얌부리는거에 속지말자는게 나의 얘기다.

 썽태우를 타고 숙소에 도착했고 메콩강이 한눈에 보이는 멋진 숙소를 발견했다. 근데 방이 하나 밖에 없다는것이었다. 나와 내동생 둘뿐이었다면 숙소잡기가 수월했겠지만 보미누나가 있기때문에 항상 숙소를 잡을때 엑스트라베드를 놔주거나,트리플룸으로 잡느라 항상 숙소잡기가 힘들었다. 이번에도 역시 방은 너무나 좋았지만, 숙소가 너무 좋았지만 엑스트라베드가 불가능한 더블룸이라 일단 다른데를 둘러보고 오기로 했다. 그동안 나는 쉬면서 덴마크놈이랑 얘기했는데, 싼 숙소를 구하고 있었다. 그래서 이 게스트하우스 앞에 콜드리버를 추천해줬더니 갔다오자마자 여기 남은 방하나를 지가 잡아버리는것이었다.

결국 우린 그 좋은 GH를 포기하고 앞에 있는 콜드리버를 가게 되었다.(덴마크놈이 아니었더라도 갈 판이었는데,덴마크놈 얌부리는거에 당해서 기분나뻤다) 콜드리버에 갔더니 완전 일본인 전용 게스트하우스의 느낌이었다. 일본인들이 엄청 많았다. 방에 들어갔더니 생각보다 시설은 좋았다.  짐 풀고 샤워하고 난 마당쪽에 나와서 의자에 앉아 음악을 들으며 가계부를 적고 있었다. 근데 내가 일본음악을 좋아하기때문에 일본음악을 듣는데 맞은 편에 앉아있던 일본여자애가 " 일본노래다 " 하면서 말을 걸어와서 이런 저런 얘기 나누면서 친해졌다. 그러면서 거기 있던 일본인할아버지 "이나가와"상이 라오라오 한잔해볼테냐며 라오라오를 줘서 이렇게 처음으로 라오라오를 먹게되었다. (라오라오-라오스의 소주라고 보면 간단)

맛이 독했는데 먹을만 했다. 워낙 술을 좋아하는지라. 한참 일본애들이랑 놀고 있으니까 누나하고 영무가 내려왔다. 저녁도 먹고 시장구경도 할겸 나갈려고 할때 일본 남자애 1명이 야시장에 가면 부페식으로 되있는데가 있는데 맘껏먹어도 5천낍이라는거다 (500원) 그래서 그 얘기를 듣고 시장에 가서 루앙프라방 야시장 구경을 했다. 근데 정말 바지도 이쁜거 많고, 살 만한게 많았다.


INFO 쇼핑정보!

보통 어떤 물건은 어떤곳에서만 파는때가 있다. 태국 고산족마을에서 우리가 구입했던 물건들도 여기서밖에 안판다는 생각으로 그때 그때 구입했다. 근데 나중보면 쉽게 구할수 있다. 가격도 더 싸다. -_-; 하지만 루앙프라방 시장에서 파는건 루앙프라방밖에 안파니 여기서 맘껏 구입하는게 좋을듯 싶다. 마크가 너무 이쁘다. 라오스는 대체적으로 라오스내에서 밖에 안파니 그때그때 사고 싶은건 구입해두는게 나중에 후회안할것이다.



한참 쇼핑하고 부페식으로 된데를 찾았는데 맛도,양도,가격까지 대 만족이었다. 오면서 맥주좀 사서 숙소로 오는데 갑자기 누가 아는척하는거다. 알고보니 아까 GH에 있던 일본인 한사람이 현지사람들과 길바닥에서 라오라오를 먹고 있었다. (이 사람 정말 최고다 이유는 나중에..) 암튼 이사람때문에 엄청 웃고 숙소 와서 술 먹으면서 일본애들이랑 얘기하는데 여자들이 너무 이쁘고,매력적이다. 정말 이야기 꽃을 피웠다.

 나의 일본어가 조금 통하는구나 다시 한번 느끼는 순간이었다. 얼굴이 엄청까매서 매력적인 여자가 있었는데 78년생의 유미꼬(나중에 인도에서 만난다) 그리고 발리에서 생긴일 얘기로 한창 한국드라마 얘기를 나눴던 얼굴 하얗고 이쁜 여자는 나와 동갑인 80년생 후미꼬, 정말 좋다 일본여자.  이렇게 술 먹으며 이야기 꽃을 피우며 여행의 이점을 느끼고 또 느낀다. 이렇게 사람끼리 서로 이국에서 만나서 얘기하고 놀수 있다는게 너무 좋았다. 한참 놀고 있는데 아까 길거리에서 라오라오 먹던 일본남자가 돌아왔는데 술이 떡이되서 웃통도 벗고 막 횡설수설하면서 술에 취해와서 우리모두를 웃게 만들었다.




- 이 남자 정말 대박이다. 독특한 헤어스타일,독특한 옷차림,독특한 행동, 루앙프라방을 거닐고 있으면 어디선가 나타난다. 정말 신기하게 계속 본다. 우리가 치하루를 따라 엄청 구석에 있는 식당에 갔을때도 혼자서 밥을 먹고 있었고, 정말 이 남자 길거리에서 마주친거 만 10번도 넘은거 같다. 만화캐릭터 같은 사람! -

너무나 즐거운 루앙프라방의 밤이다! 아 그리고 여기 콜드리버게스트하우스 주인의 큰딸, 이름은 니니 14살인데 정말 완전 이쁘다 내가 정말 이 여자애때문에 심각하게 라오스 이민을 고려해봤다. 라오스가 인구는 500만명 정돈데 정말 인구대비 미인숫자가 많음을 느낀다. 영무도 나와 동감! 이렇게 밤은 깊어갔다.


  1. Carmen 2007.11.26 18:48 신고

    전 스피드 보트 정말 좋았는데요!! 아마도 전, 작아서 그랬을거예요;;
    딴 사람들 막 다리 저려서 힘들어하고 그러는데, 전 정말 아늑하게 경치 구경하면서 갔었거든요ㅎ
    전 태국에서 경험 중 best로 꼽을만한게 스피드 보트>_<

    • 제가 알고 있는 그 Carmen님 맞죠? ㅋ 안그래도 요새 여행기 다시 올리면서 다음에 다시 가면 슬로우보트 탈까 하다가 은근히 스피드보트를 다시 타고 싶어져서요 ㅋㅋ

  2. Favicon of http://tolej.tistory.com BlogIcon ToleJ 2010.10.25 19:14 신고

    루앙프라방 바가지 제대로죠...OTL
    전 캄보디아에서 만났던, 스웨덴 친구의 꾀임에 넘어가서,
    슬로보트 타고 갔었는데, 진짜...
    그런 고역이 없었습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