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은 지금 '2005 인도' 여행기를 보고 계십니다.
 이 여행기는 여행 중 쓴 여행일지를 바탕으로 쓴 일기 형식의 여행기입니다. 따라서 맨 처음부터 순서대로 보시는 것이 정신건강에 이롭습니다. 언제나 그렇듯이 작은 사진은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으시며, 여행관련 질문은 댓글로 남겨주세요. 그러면 즐감하세요!
 인도여행기 처음부터 보실 분은 클릭-> [여행일지/2005 인도] - 인도여행기 051227 델리로의 첫발! 인도여행 시작!!!


아침까지 푹 자고 일어나 샤워를 했다. 어느덧 아침 10시 늦장을 부리다가 슬슬 빤짐시내로 나가기 위해 숙소에서 나섰다. 안주나 해변에 조그만(정말 조그만) 사거리에 버스가 선다. 사거리로 나가니 버스가 있다. 조그만 마을 버스같은 로컬버스에 올라타 우린 관문도시인 맙사로 향했다. 맙사에서 다시 버스를 타고 빤짐으로 이동.  고아에서 이렇게 어딜가던지 항상 로컬버스 2-3번은 기본이 되서 버스는 오질나게 많이 타는데, 정말 사람만 적으면 아니면 나 혼자라면 바이크라도 빌려서 다니는게 나려만 어쨌거나 그렇게 빤짐에 도착해서 버스스탠드 바로 앞에 있는 기차표 예매 사무소로 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예매사무소에는 언제나 사람들로 넘쳐난다. 예매를 하기위해 기다리다가 차례가 되어 난 기차표를 끊었다. 난 고아에서 아우랑가바드까지는 버스로 이동할 예정이기에, 아우랑가바드에서 뭄바이로 돌아오는 기차표만 예약하면 되었다. 가뿐하게 표를 예매하고, 이제 주연이는 곧 델리 아웃이라서 델리까지 어떻게든 가야했기에 뭄바이를 거쳐가던지 어디를 거쳐가던지 델리로 가는 티켓을 구하려고 했는데 절대 없었다.

철오 역시 델리 아웃이었지만 아직 시간이 많이 남아서 델리로 가는건 별 문제 없었지만 일단 고아에서 다음도시 이동의 문제가 발생했다. 고아에서 나가는 티켓이 없는 것이었다. 현욱이 녀석은 나랑 같은 비행기로 뭄바이에서 아웃해서 태국 방콕으로 들어가기때문에 뭄바이로 가야하는데 역시 고아에서 뭄바이로 가는 티켓은 완전 매진. 결국 애들은 일단 뭄바이까지는 버스를 타고 가던가 어떻게든 가기로 하고, 일정이 많이 남은 철오만 델리까지 가지전에 쓸 기차표를 4-5개정도를 쭉 다 끊어버렸다. 그 중에는 라즈다니 특급 열차도 있었다.

그렇게 일단 기차표를 다 끊은 후, 곧장 버스를 타고 빤짐 시내로 들어갔다. 버스에서 내려 마리아 성당을 가기 위해 헤매기 시작했다. 나는 더이상 가이드 노릇은 하지 않겠다는 생각으로 가이드북도 놓고 왔고, 지금부터 모든 일정에 너희들 처럼 뒷짐지고 서서 보기만 하겠단 생각을 가지고 길묻기,흥정,기타 등등의 모든걸 중단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고아의 멋진 풍경들.. 이국적이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열받은 틈에도 할건 다 한다. 저 사진을 찍을때 애들은 사람들에게 길을 묻고 있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마리아 성당, 이쁜 건물이긴 하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연이가 귀뜸해줬는지 철오가 가이드북을 가져왔고 철오,현욱,주연 3명이서 길을 묻고,방향을 정하고 내가 한 일들을 하기 시작했다. 한참을 헤매고 마리아 성당에 도착했다. 마리아 성당을 구경했는데 사실 별거는 없었다. 가이드 북에서 본 그대로고, 별 감흥도 없었다.

마리아성당을 보다 아침겸 점심을 먹자고 해서 100배에 소개된 밀즈로 유명한 식당에 갔는데, 난 역시나 계속 볶음밥 갑자기 볶음밥에 삘 꽂힌것도 있고, 화가 났음을 어느정도 시위하는 나의 행동이었다. 유치하기 그지 없었다. 밥을 먹고 나서 마리아 성당쪽 뒤편으로 구시가지를 구경하는데, 고아는 포르투칼의 영향을 많이 받아서 그런지 건물들이 정말 멋드러졌다. 구시가지 별건 없지만 그냥 그 동네 자체가 맘에 들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가운데 있는건 푸리라고 튀긴 짜파티정도로 보면 되겠다. 밀즈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식당앞에서 입(잎)담배를 판다. >>


구시가지를 본 후에 마말라뿌람에서 부원이가 고아 빤짐에 가면 맛있는 소세지를 먹을 수 있다는 얘기때문에 우리는 소세지를 맛보기 위해 뮤니시펄 마켓으로 걸어갔다. 빤짐은 작은 도시라 굳이 버스나 다른게 필요는 없었다.  걸으면서 한가롭고 인도에서는 보지못한 이국적인 느낌의 거리에 모습에서 마리아 성당을 봤을때 보다 더 감동을 느꼈다. 뮤니시펄 마켓에 도착해서 시장구경을 하고 소세지를 구하려고 그 근처, 마켓 다 뒤져봐도 소세지는 구할 수 없었다. 토요일이라 그런지 상점들도 거의 다 문을 닫고 있었고, 아무리 물어봐도 소세지는 구할수가 없었다. 시장안에 정육점이 있어서 너무나 놀라웠지만 이곳이 포르투칼의 영향권에 있고, 거의 대다수 사람들이 카톨릭신자인 빤짐이라고 생각하면 이상할 것도 없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지만 소세지를 구할수 없었기에 결국 돌아다니다 포기하고 돌아가기로 했다. 돌아가는 길에 인디아에어라인 사무소가 있어서 주연이에게 혹시 국내선타고 델리로 갈 수 있는지 알아보라고 권유했다. 다른건 몰라도 일단 시간이 촉박한 주연이는 델리까지 가야지 아웃할수 있기때문에, 에어라인 사무소에 들어가서 알아보니 비행기값이 생각보다 너무 비쌌다. 국내선이라고는 하지만 넓은 국토로 꽤 먼거리 이동이기에 비쌀수 밖에 없긴 없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인디아 에어라인 사무실에서 >>


인디아 에어라인 사무소에서 나와서 버스를 타고 빤짐에 카담바 버스스탠드로 향했다. 거기서 다시 맙사행 버스를 타고 다시 맙사에서 안주나로 로컬버스를 타고 왔다. 버스 정말 질리도록 타고 있었다. 도착해서 애들은 고아-뭄바이행 사설버스를 끊었는데 나는 어제 알아본 여행사에서는 출발이 맙사라고 했는데, 애들 끊은 여행사는 출발이 빤짐이라고 해서 가격도 차이도 없고 그래서 어제 알아본 여행사로 가서 아우랑가바드행 버스티켓을 700루피에 끊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제 확실히 가는 것이다. 숙소로 돌아오다가 인터넷도 하고 CD Burning도 해야되서 숙소 앞에 인터넷 카페를 갔더니 메모리 리더기가 없어서 시디 못굽는다고 마날리 인터넷카페를  추천한다. 기억이 되살아난다. 부원이가 고아 이것저것 얘기할때 말해줬던 인터넷 카페였다. 애들은 숙소 앞 인터넷 카페에 있고, 난 마날리로 갔다. 갔는데 정말 대박 엄청 쾌적하고, 컴퓨터는 인도에서 내가 쓴 인터넷 중 가장 빨랐다. 가격도 저렴.

난 너무나 빠른 인터넷때문에 꿈도 꿔보지 못한 사진 업로드, 네이트온 사용을 해봤다.  그렇게 시디굽고 인터넷좀 하다가 숙소로 돌아와 저녁을 먹으로 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마약이 넘쳐나는 고아 답게 노스모킹따위는 적지도 않는다. 노 드럭인것이다! >>

저녁은 철오가 티벳음식이 먹고 싶다고 해서 저먼베이커리(오아시스카페) 맞은편에 네팔 식당에 갔는데 맛은 별로 없었다. 그렇게 저녁을 먹고 나오다 오늘이 토요일임을 상기하고 바가 야시장이 열리는 날이라 그 쪽으로 갈려고 했는데 바이크를 빌릴려고 해도 저녁시간이라 그런지 지금 빌리면 아침에 가져다 주던가 몇일 장기로 빌리라고 하는데 이제 곧 떠나는 나에겐 의미가 없었다. 그렇다고 택시를 타려고 해도 너무나 가격이 비쌌다.

애들은 가격도 비싼에 그냥 보지 말자고 숙소로 가려고 했다. 나는 여기까지 와서 어쨌든 겨우 이동비때문에 야시장을 포기하는건 웃긴 일이고, 야시장이 이곳 고아해변에서는 하이라이트라고 생각했기때문에 그럼 나혼자 가겠다고 말했다. 애들은 어떻게 갈려고 그러냐 혼자 택시비 다 내서라도 가려고 하냐라고 물었다. 난 지나가는 사람한테 좀 태워달라고 말하던가, 정안되면 혼자 그냥 택시비내고 갈련다라고 말을 했다.

애들은 숙소로 가려던 길을 멈추고 잠시 고민하더니 그냥 그럼 바가 야시장에 가자고 했다. 그렇게 우리는 택시를 100루피에 지불하고 바가 야시장으로 갔는데, 정말 대박이었다. 고아의 모든 사람들 모든 관광객들이 다 모인 것 같이 북적북적한 느낌. 야시장에 들어서니 정말 대박. 너무나 분위기가 좋다. 여기저기 쓸만한 물건들을 팔고 있었고 한쪽편에서는 각종 음식점 술집이 들어서 있었다. 바베큐에 통닭에 맥주에 여기저기서 씨끌벅적하고 한켠에서는 무대가 마련되어 공연도 하고 있었다. 정말 오길 너무 잘 했다는 생각이 들었다.

애 들도 마음에 들었는지 모두 표정이 밝아졌다. 사람구경 물건구경 너무 재밌었다. 나는 이제 인도일정도 막바지이고 해서 여기서 쇼핑을 해야겠다고 마음먹었는데, 물건값이 너무 비쌌다. 다른곳에서 분명히 싸게 파는 것들 가격을 이미 알고 있는 것들이 다 바가지였고, 디스카운트 조차 되지 않았다. 돈 많은 서양관광객들로 한 가득인 그곳에서는 물건값을 깎으려는 우리네 돈없는 배낭여행자들 따위에게는 물건을 안팔아도 그만인것이었다. 난 그래도 여기서 너무 특이한 물건들을 많이 봐서 일단 여기서만 살 수 있다고 생각하는 물건들 그동안 인도여행내내 보지 못했던 것들은 여기서 사자는 생각으로 , 돌아다녔는데 현욱이는 도대체 뭐가 불만인지 계속 사사건건 태클을 걸기 시작했다.

- 그건 홍대가면 팔어.
- 은? 한국이 더 싸 뭐하러 여기서 은을 사
- 야 분위기 타지마, 뭘 여기서 사
- 넌 진짜 이상하다 왜 그딴데 그렇게 집착하냐

등등의 말을 늘어놓으며 계속 딴지를 걸어 결국 난 기분이 상했다. 나는 이 야시장을 즐기고 싶은 기분이 완전 깨졌다. 그나마 결국 가격도 싸고 인도에서 밖에 못살듯한 옴티셔츠를 사려고 알아보니, 또 태클을 건다. " 그렇게 구린거 뭐하러 사냐.. 너 진짜 이상하게 그런데 집착을 해 " 라며 말을해 기분이 완전 팍 상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돈, 시간이 충분하고, 태클거는 사람이 없다면 너무나 즐겁게 즐길 수 있는 그곳! 야시장 >>


정말 친구지만 순간 너무 기분 나쁘고 더군다나 이곳 고아에 와서 기분이 이미 상한 상태라 거기에 플러스가 되고 플러스가 되고 난 완전 빡돌아서 정말 이녀석가 친구란게 좋은건가 이런 생각까지 들정도로 짜증이 났다. 현욱이 녀석과 우정을 더욱 돈독하게 하고 싶어 여행을 권해서 온건데도 이건 정말 아니다 싶었다.

후에도 정말 말과 행동이 다른 현욱이 녀석을 보며 실망을 많이 했다. 너무 많은 생각이 들었다. 결국 야시장에서 우린 아무것도 사지도 않고, 아무것도 먹지도 못하고 나이트바자를 나와 숙소로 돌아왔다. 아마도 현욱이녀석이 가지고 온 돈이 부족해서 쇼핑을 하지 못하기때문에 딴죽을 건게 아닐까 그런 생각을 해보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취한 철오.. >>


숙소로 돌아와 개빡돌아 있는데 현욱이녀석 그래도 친구라고 술이나 먹자, 오늘 다같이 있는 마지막날 밤인데라며 말해서 저먼베이커리로 가서 정말 푸짐하게 안주 시키고,술 배터지게 먹었다. 간만에 돈 걱정 없이 먹었다. 철오는 맥주를 조금 마시고 꼬장을 부렸는데, 짜증나긴 했는데 중요한 얘기는 못했는데, 난 다 풀고 아우랑가바드로 떠나고 싶었는데 어쟀든 그냥 중요한 얘기는 빼놓고 4명의 마지막 밤을 즐겼다.

( 여담이지만, 현욱이는 내가 떠나고 나서 야시장에서 옴모양의 은팔찌를 구입했다.-_-; 어이상실)
  1. 노모어러브 2008.01.15 10:22 신고

    그래두 친구 아이가 ㅎㅎㅎㅎ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