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은 지금 '2005 인도' 여행기를 보고 계십니다.
 이 여행기는 여행 중 쓴 여행일지를 바탕으로 쓴 일기 형식의 여행기입니다. 따라서 맨 처음부터 순서대로 보시는 것이 정신건강에 이롭습니다. 언제나 그렇듯이 작은 사진은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으시며, 여행관련 질문은 댓글로 남겨주세요. 그러면 즐감하세요! 
 인도여행기 처음부터 보실 분은 클릭-> [여행일지/2005 인도] - 인도여행기 051227 델리로의 첫발! 인도여행 시작!!!


아침 7시에 눈을 떴다. 어둡고 조용하다. 새벽에 깬줄 알았는데 7시다. 인도에 와서 제일 깔끔하게 푹 잔 느낌이다. 인도의 마지막날 아침이 그렇게 시작된다.  한참을 누워서 이런저런 생각들을 하다가 방안에 아프리카인이 기도를 하며 웅얼거림에 2층침대에서 내려왔다.

사람이 붐비기전에 샤워를 하고 주인에게 공항까지의 거리라든가 택시비라던가 이것저것 물어보았다. 짐을 챙기고 다시 서랍에 잠그고 넣어놨다. 체크아웃 시간도 남고, 비행기 시간도 남고 해서 마지막 아침을 즐기고자 밖으로 나왔다. 숙소 앞에 있는 식당으로가서 음식을 시킬려는데 아침시간이라 그런지 제대로 되는 메뉴가 없어서 첨 먹어보는걸 시켰는데 맛 없었다. 빌어먹을. 밥먹고 이런 저런 얘기하며 마지막으로 짜이도 한잔!

[라스트 짜이, 맛있다]

[입안이 향기로워지는, 입냄새 제거용]


 어느덧 11시가 되었다. 숙소로 돌아가 짐을 챙겨서 나와서 택시에 올라탔다. 나와 현욱이는 태국으로 향하기 위해 뭄바이 공항인 쉬바지 인터네셔날 공항으로 향하고 철오는 인도의 일정이 일주일정도 남고 델리아웃이라 델리로 향하기 위해 뭄바이CST역으로 향하기로 했다.


 철오를 CST역에 내려다주고 드디어 이별. 철오의 뒷모습이 어찌나 쓸쓸해보이던지. 녀석은 계속 일행이 있어왔고 혼자 있었던적이 없었으니 얼마나 지금 이순간이 외로울까. 그런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우린 다시 공항으로 향했다. 바다를 낀 멋진 드라이브 코스였다. 한참을 달려 도착한 쉬바지 인터네셔날공항, 12시 30분이 되어서야 도착했다. 보딩패스 받고 짐 부치고 다시 또 긴 시간 죽이기.
 
인도 면세점 구경하는데 정말 소문 그 이상이었다. 무엇을 상상하든 그 이상이었다. 정말 왜 면세점을 열어놨는지 이해가 되지 않았다. 있는 루피나 다 쓰고자 뭐 좀 군것질할려고 봤으나, 여기가 인도라는걸 잊은듯한 개념상실의 가격이었다. 환율 계산해봐도 대략 우리나라가격보다도 비쌌다. 대략의 공항안 물가를 얘기하자면 밖에서 아무리 비싸도 5루피정도인 사모사가 90루피였다. 정말이지.


[사진 위 : 마지막 까지 인도 답다. 게이트 ??? 모른다 이거냐? ]


[사진 위 : 미친 가격표 ]

어느덧 시간이 되고 시큐리티 체크를 끝내고 마침내 탑승. 밤에는 태국에 도착하겠구나 하는 생각이 드니 너무 기뻤다. 인도를 떠난다는것보다는 태국이 그리웠기에. 우리가 탄 비행기는 델리에 들렸다가 태국으로 향하는데 늦게 출발했는데도 생각보다 델리에 빨리 도착했다. 하지만 오래 멈추었다. 시간 계산해보니 방콕에는 새벽에 도착할 것 같았다. 방콕에서 만나기로 한 사람이 부원이, 그리고 오르차 10인방 중 상용이,주연이 이렇게 3명만나기로했는데 어찌 될런가 모르겠다.


그나저나 도착하면 토요일인데 은행문도 닫고 TC환전 해야되는데 아마도 최악의 환율에 환전을 해야될것 같다. 델리에서 비행기 청소가 끝나고 인도인들이 탑승하기 시작하는데 완전 코메디 시작했다. 다들 나이도 많아보이는데 아이들 소풍갈때 마냥 시끌벅적하고 서로 어깨동무하고 사진 찍고 계속 여기저기 자리 바꿔달라며 왔다리 갔다리 정말 볼만했다. 스튜디어스가 정말 고래고래 소리지르면서 마치 유치원소풍따라간 선생님 마냥 피곤해보였다.


[인도인들의 유쾌함]



 
겨우 진정시키고 비행기가 이륙하고 벨트풀어도 좋다는 싸인이 떨어지자 다시 또 돌아다니며 사진찍고 자리바꾸고 난리 부르스, 맥주 2캔을 먹고 밥먹고 했더니 엄청 배부르다. 하루종일 아무것도 안하고 먹고 앉아있으니 살이 막 찌는 느낌이다. 비행기가 연착을 거듭하며 예상보다 늦게 도착할 듯 싶다. 어쨌든 이제 태국이다! 돈무앙공항! 나이스!

인도. 그 나름대로 길고 긴 여정이 이렇게 끝났다. 맨처음 홀로 도착해서 만난 사람들, 여러가지 사건들. 그리고 여행중 만났던 수많은 사람들. 정말 이번 인도여행으로 다시금 여행의 참맛을 깨달았다. 인도. 대학생들이가고 싶어하는 나라 1위 사람들은 신비하다 어쩐다하지만 나에겐 평범하지만 재밌고 다채로운 모습이었다. 그닥 신비로울것도 없는 하지만 너무 재밌는 나라였다. 이젠 인도가 너무나 가까워진 느낌이다. 아직 내가 모르는 것들이 수없이 많지만 말이다.

  1. 여행자가 되고파 2011.09.22 12:57 신고

    회사에서 틈틈히 보다가 점심시간에 드디어 정주행 완료했습니다 댓글 달 틈도 없이 재미나게 봤습니다 이거 지금 회사를 때려쳐야되나 말아야되나 갈등될정도로 감동했습니다 출판하셔도 될 것 같은데요 알아보세요 책 나오면 꼭 사겠습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