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은 현재 '2006 동남아 3개국' 여행기를 보고 계십니다. 이 여행기는 나이트엔데이가 쓴 여행일지를 바탕으로 쓴 일기형식의 여행기 입니다. 따라서 맨 처음부터 차례로 보시는게 정신건강에 도움이 되며, 개인적인 기록이기도 하니 내용상 내용,욕설,행동등이 맘에 들지 않는다 하여도 다른사람의 일기라고 생각하시는게 역시 정신건강에 좋습니다. 되도록 악플을 다시지는 말아주셨으면 합니다. 그럼 즐감하시고, 혹시 여행기를 처음부터 보실 분은 클릭하세요! [여행기/2006 동남아 3국] - 인도네시아 060715 DEPARTURE

결국 모두 새벽에 들어온 탓에 아침에 아유타야 행은 포기할 수 밖에 없었다. 늦게 일어난 결과다. 느즈막히 일어나 아침에 밥을 먹으로 우리 3명은 짜이디 골목으로 향했다. 싼 가격의 식당들이 몰려있는 그곳에서 아침을 넉넉히 먹었다.



밥을 먹고 할일이 없이 우린 카오산 거리를 걷고 또 걷고 배회를 하다가, PC방으로 갔다. PC방에 가서 한참을 시간을 때우기 시작했다. 간만에 사진도 몇개 올리고, 이제 여행시작한지 얼마 안됐는데 완전 늘어져있다. 늘어져서 이런저런 얘기 나누다가 씨암이나 나가자고 말이 나와 씨암으로 TAXI를 타고 갔다. 파라곤으로 직행해서 파라곤에서 내려서 1층로비로 올라가니 소문대로 람보르기니가 전시되어 있었다.


람보르기니 실물로는 처음보는데 정말 그 압박감이란 대단했다. 파라곤 구경하는데 요즘 태국사람들이 너나 할 것 없이 우리나라 붉은악마 티셔츠 입듯이 모두 입고 다니는 그 노란티 파는 곳이 있어서 이 티가 뭐냐고 물었더니 국왕 즉위 60주년 기념이라서 입는 다는 것이었다. 태국의 국왕사랑은 정말 대단하다.


럭셔리 파라곤을 한참을 구경한 후에 밖으로 나오니 명품 시계 "BREITLING" 에서 비행기를 전시해놓고 있었다. 아 태국 정말 좋아. 파라곤 바깥에 분수쪽에서 좀 쉬다보니 정말 눈요기 제대로..








- 현재 태국에서 음반차트 1위 먹고 있는 앨범 , 구입해서 들었는데 노래 진짜 다 좋아, 드림팀 맞나벼 -

여대생들을 한참 보다가 씨암 거리쪽으로 내려가 거리에서 여기저기 구경 하고 쇼핑하다가 배가 고파져서 뭘 먹을까 하다가 쑤끼한번 먹어보자고 해서 나도 생각해보니 4번의 태국방문중에 쑤끼를 먹어본적이 한번도 없었던 것이다. 그래서 MK수끼로 향했다.


완전미인이었던 태국여자


샤브샤브 같은 거라는 건 얘기 들었는데 과연, 주문방법도 모르고 뭐 딱히 아는거 없어서 샤브샤브라고 생각하고 메뉴판 골라서 데쳐먹을거 몇개 시켰다. 과연 어떤 맛일런지, 궁금했다. 양도 적은데 꽤 비쌌다. 태국 물가로 상당히 비싼.. 고기 몇점하고 롤 몇개, 야채세트 한개 뭐 대충 적당히 시켰는데 상당히 양도 적고 비싸 고급음식이란 생각이 들었다.

먹는 방법을 알아야 제대로 먹을 텐데 모르는 관계로 일단 주위를 살폈다. 태국 사람들은 어떻게 먹는지 보려고 했는데 별거 없었다. 그냥 샤브샤브 처럼 데쳐서 먹는 분위기였다. 일단 야채같은거는 계속 넣어서 우려가지고 국물 맛을 내는듯 했고 다른 고기나 롤 같은건 살짝 데쳤다가 소스에다가 찍어먹는 분위기. MK수끼 안에 정말 완전 초미인이 있었다.

모 처럼 공짜 물이라고 미친듯이 들이붓고 있는 BC군, JG, 나는 가볍게 데쳐먹는 대신 한국인의 통을 보여주자며 그냥 한꺼번에 다 넣어서 국물을 우려냈다. 그리고 건져먹기 시작한지 얼마 되지도 않아 다 먹어버렸고, 국물까지 아주 남김없이 다 쓸어버렸다.



가장 늦게 들어와서 가장 빨리 나간 우리는 디스커버리센터에 가서 살짝 또 구경을 했다. 파라곤, 디스커버리센터  , MBK는 지하로든 육교로든 어떻게든 다 연결되어 있었다. 이것이 진정한 쇼핑몰이라 할 수 있었다. 어쨌거나 디스커버리 센터를 구경하고 나오는데 연예인인듯 한 애들이 보였다.


흥미를 가지고 자세히 지켜보니, 가그린같은 상품 이벤트 하는거였다. 그닥 유명한 애들 같진 않아보였다. 게다가 여자가 형편없었다.  그 이벤트를 좀 지켜보다가 지루해져서 MBK(마분콩)쇼핑센터로 향하기로 했다. 디스커버리센터나 파라곤이 백화점 스타일이라면 마분콩은 종합상가같은 느낌이다. 작은 상점들이 오밀조밀하게 한곳에 몰려있는 느낌. 가격 싼 물건들도 많다.

- 태국 국왕, 완전 살아있는 신 , 나중에 안 사실이지만 국왕60주년도 60주년이지만 현재 태국 국왕이 투병중이라 병원에 입원해 있는 상태라 그런단다 -



마분콩센터에 물건 싸고 좋은게 있어서 쇼핑 좀 하고 안에를 한참 돌아다니는데 아랍인들이 많이 보였다. 무슨 땐가 보다 이상하게 아랍여자들이 바글바글 돈 많아 보이는 여자들 뿐이다.(근데 마분콩이라니..) 근데 지나가다가 정말 말도 안되게 이쁜 아랍여자를 봤다. 히잡(맞나?!)을 둘러썼는데 얼굴만 내놨는데 진짜 내 평생 본 여자중에 가장 아름다웠다. 오죽했으면 정말 보는 순간 소름이 확 돋았다. BC도 보고 진짜 같이 얼어 버렸다. BC도 내 소름을 보더니 인정!

그렇게 한참을 MBK(마분콩)을 구경하고 카오산으로 돌아가기로 하고 택시를 잡아타고 카오산에 도착했다. 저녁삼아 카오산에 있는 케밥집에서 케밥으로 든든하게 속을 채우고, 홍익인간으로 돌아가는데 드라마를 촬영하고 있었다. 물어보니 엄마랑 딸 역활이라던데 엄마역활 하는 여자도 완전 이뻤다. 역시 연예인은 짱이다.


홍익인간에 들어와서 들어와 있다가 JG가 내일 앙코르와트를 보기위해 캄보디아로 간다고 술 한잔 하자고 해서 또 3명이서 밖으로 나가 바로 옆 Foursons로 갔다. 그리고 맥주 한잔 하며 이런 저런 여행에 대한 얘기를 나누고 필리핀을 여행하고 온 JG로 부터 필리핀에 대한 얘기,정보들을 들었다.

한참을 즐겁게 얘기하고도 헤어짐이 아쉬어 우린 술집에서 걸어나와 카오산을 한바퀴 돌면서 이런 저런 구경을 하고 마지막 밤이 아쉬워 닭꼬치를 사들고 편의점에서 맥주를 사서 홍익인간 옆에 새로 생긴 인도음식점 문턱에 앉아 술을 마시기 시작했다. 이번에는 카오산에서 대대적으로 노점상 단속중이라, 카오산 밤문화의 진수, 노점에서 싸고 맛있는 닭다리 바베큐와 싼 맥주를 먹는 즐거움을 못느꼈다. 나도 아쉬운데 기대했던 BC는 얼마나 실망했겠는가,



인도음식점 문턱에 걸터앉아 또 한참을 이런저런 얘기를 나누다가 BC가 엉덩이 아프다고 숙소로 가자고 해서 들어가는데 JG가 많이 아쉬운지 홍익인간에서 한잔 더 하자고 해서 홍익인간에 들어와 맥주 한병 씩 시켜서 이야기 꽃을 피웠다.

 홍익인간에 항상 올때마다 계시는 분 두분이 계시는데 안경쓰고 말라서 머리기시고 문신있으신 분 (앙드레라고 하는걸 들었음) 그분과 함께 얼굴 좀 잘생기고 머리기시고 항상 복대를 엉덩이쪽으로 매시는 분이 계시는데 그 두분만 계셨고 우리 3명은 맥주 먹으면서 그분들이랑 간간히 대화나누면서 놀았다.  그리고 난 슬슬 궁금했던 것들을 그들에게 물었다.

다음편에 계속... (대화 이어집니다)

  1. Favicon of http://reiseimik.tistory.com BlogIcon 마사루이, 2009.04.23 23:08 신고

    부산 국제 영화제 기간에, 호텔에 대져있는 무르시엘라고에 눈이 휘둥그레... 했었는데요.ㅋ 아, 어느 도시든 밤문화가 제맛인데 말이죠.. 아쉬우셨겠어요..

  2. Favicon of http://koreatakraw.com/ BlogIcon 모피우스 2009.04.25 02:02 신고

    태국 추억이 다시 새록 새록 납니다. 씨암 파라곤... 마분콩...

  3. 초이스 2011.01.05 15:58 신고

    아랍여인들이 뒤집어쓰는게 차도르 아닌가요?

    • 길이나 형태에 따라 차도르, 히잡으로 분류 됩니다. 머리에만 가볍게 쓴건 히잡, 몸 전체로 걸친건 차도르 ... 뭐 이렇더군요

  4. 초이스 2011.01.05 15:58 신고

    아랍여인들이 뒤집어쓰는게 차도르 아닌가요?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