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은 지금 '2005 동남아 3국' 여행기를 보고 계십니다.
이 여행기는 여행중 쓴 여행 일기를 바탕으로 쓴 일기형식의 여행기이니 맨 처음부터 차례로 읽으시는 것이 정신건강에 좋습니다. 처음부터 보실분은 [Traverls/2005 동남아 3국] - 한국/태국 050726 배낭여행자로서의 그 첫 걸음, 태국으로
언제나 그렇듯이 작은 사진은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으며, 여행 관련 질문은 포스트에 댓글을 남겨주시면 됩니다. 그리고 기타 블로그 관련 궁금증은 카테고리 '공지' 에서 '블로그 이용법' 등을 이용하세요. 즐겁게 보세요!  
아침 5시에 일어났다. 므흣, 일어나서 준비하고 방값계산하고 뭐하고 나니 완전 돈이 털려버렸다. 우리가 묶었던 Chenla 게스트하우스에서 배낭을 짊어지고 나왔다. 숙소 앞 씨엠리업의 랜드마크 스타마트가 왠지 정겹게 느껴질려는 찰나에 다시 또 길을 떠난다. 만남과 헤어짐의 반복, 조금 여행을 알듯 싶다.



 6시 30분쯤 브라보게스트하우스에서 대기하다보니 픽업차량이 왔다. 픽업타고 도착한 곳은 씨엠리업 버스터미널, 이제 프놈펜을 향해 떠난다. 우리가 탈 버스를 보니 버스가 생각보다 좋아보여서 다행이라 생각했는데, 전혀 좋아할거는 안됐다. 깝깝했다. 겉모습만 번지르한 버스는 창문도 못열고 답답한 주제에 에어콘도 안나오고 자리마저 비좁았다. 중국산 버스가 뭐 그렇지. 어쨌거나 7시 30분쯤 출발을 한 버스, 원래대로라면 톤레삽호수를 지나갔어야했지만 여행경비가 압박되어서 버스로 가야만 했다. 그래도 버스로 보는 캄보디아의 풍경도 나쁘진 않았다. 한참을 달리고 달려 도착한 프놈펜.


프놈펜의 첫 인상은 이루 말할수 없다. 한나라의 수도라고 보기엔 너무나 난잡한, 하지만 수도라고 볼 수 밖에 없는 번잡함. 정말 한마디로 말 할수 없는 여러모습의 복합체였다. 버스에서 내리자마자 정말 50명정도되는 삐끼들이 달라붙는다. no를 계속 외쳐댔다. 난 정말 이 캄보디아 파리떼들에게 너무나 지쳤다. 나중에는 내가 화를 내자 한명도 안붙었는데, 정말 참을수 없어서 소리를 버럭질렀더니 모라고 수근거리며 내 주위에서 물러났다. 정말 농담이 아니고 한대 치고 싶을정도로 사람을 짜증나게 했다. 한국분이 숙소까지 태워다 주신다고 했는데, 좁은 승용차에 엄청 많은 사람이 타기에 힘겨워 보여 그냥 뚝뚝타고 간다고 하고 우리가 찍어놓은 숙소로  향했다. 나린2 G.H

나린에 도착해서 방을 잡아보니 그냥 고만고만한 방이었다. 깜뽓으로 가는 버스도 있길래 내일 아침 7시로 예약해놨다. 프놈펜은 수도긴 하지만 그냥 별로 볼것도 없고, 지나쳐가는 도시로 일정을 잡아놨다. 그렇지만 프놈펜의 오늘 첫인상은 하루도 더 있고 싶은 생각이 안들정도의 번잡함이었다. 숙소에 짐 풀고 내려와서 가이드북보며 뭐할까 고민하고 있는데, 시엠리업에서 같이 온 재하,여지연씨 2명이 나타났다.

그리하여 오늘 하루 그들과 같이 다니기로 했다. 고민고민하다가 왕궁은 포기하고, 시간이 없으니 프놈펜의 하이라이트인 킬링필드와 뚜얼슬렝을 보기로 했다. 길에서 돌아다니는 뚝뚝을 세워 가격흥정을 한 후에 뚝뚝을 타고  먼저 킬링필드를 보러 갔는데, 정말 충격적이었다.

맑은 하늘에 탑의 모습이 참 인상적이었는데 이때까지만 해도 음 기념탑을 참 멋지게 잘 만들어놨구나 했는데 탑 가까이 가서 안을 드려다 보고 깜짝 놀랬다. 안은 온통 뼈들로 가득 차있었다.


폴폿이란 독재자로 인해 300만명의 사람들이 죽어갔는데 그 사람들의 유골들을 모아둔 위령탑같은건데 탑안에 해골로 가득차있다. 그리고 그 해골들은 연령대별 성별대로 구분돼있다. 정말 보는순간 가슴이 찌릿했다. 사람이 사람에게 어떻게 이렇게 할 수 있는가 하는 맘이 들었다. 다른 관광지처럼 기념사진을 찍고 싶은 생각도 안들었다. 이걸 보자 참으로 이 탑을 바라 보는 내 기분은 어느새 어두워져있었다.


  위령탑 뒤쪽에 곳곳에 파여진 구덩이가 있는데 그곳은 뼈들이 나온곳. 우리는 숙연한 분위기로 우리 4명은 말없이 킬링필드를 떠났다. 킬링필드에서 이제 뚜얼슬렝으로 가는길 , 뚝뚝을 타고 한참 가고 있는데 비가 오기 시작하는데 정말 엄청나게 퍼부었다. 그리고 뚝뚝이 멈추고 한참을 기다렸다. 그리고 겨우 도착한 뚜얼슬렝, 원래는 5시에 폐관인데, 우리가 도착한 5시 40분에도 들어갈수 있었다.

아마도 6시30분정도까지는 관람가능한듯한데 우린 시간이 오래걸릴텐데 짧은 시간에 관람하기 힘들겠다 싶어서 포기하고 돌아왔다. 입구부터 위압감이 느껴지는 뚜얼슬렝, 하지만 우린 발길을 돌려야했다.

재하와 여지연씨는 내일 베트남으로 출발하는데 우린 깜뽓으로 들어가니 조금 여유만 있으면 내일 뚜얼슬렝을 보고 깜뽓으로 갈 수 있겠다 싶어서 숙소에 오자마자 깜뽓가는 시간을 아침7시에서 12시 30분으로 변경했다. 샤워하고 내려가서 저녁을 같이 먹었다. 

 밥을 맛나게 먹고나서는 술한잔 하려고 근처 슈퍼마켓에서 맥주좀 사다 먹기로 했는데, 이 놈에 슈퍼가 정말 멀었다. 겨우겨우 한참을 걸어서 찾았는데 싸게 때울려고 슈퍼왔는데 이것저것 사다보니 돈이 엄청깨졌다.

술을 사서 GH옥상에 올라와 바닥에 판을 벌리고 술 한잔 하며 이런저런 대화들을 나눴다. 이렇게 만났는데 또 내일은 이별.

이제 내일 뚜얼슬렝을 보고 너무나 보고 싶었던 깜뽓으로 간다. 캄보디아도 끝이 보인다.

연관글 보기
2007/12/04 - [여행 에피소드/길에서 느낀 생각] - 캄보디아, 어느 호텔뽀이의 배려
2007/12/06 - [여행 에피소드/길에서 느낀 생각] - 죽음의 수용소, 캄보디아 뚜얼슬랭 : 사람이 가장 무서운 존재다.

  1. 2007.12.07 11:34

    비밀댓글입니다

    • 캄보디아, 이 이후 2008년에 한번 더 들어가서 두번 가게 됐는데 두번째는 좀 더 많은걸 봤죠. 못봤던 것들도 많이 봤고.. 두번째가 참 좋았던것 같습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