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은 지금 '2005 동남아 3국' 여행기를 보고 계십니다.
이 여행기는 여행중 쓴 여행 일기를 바탕으로 쓴 일기형식의 여행기이니 맨 처음부터 차례로 읽으시는 것이 정신건강에 좋습니다. 처음부터 보실분은 [Traverls/2005 동남아 3국] - 한국/태국 050726 배낭여행자로서의 그 첫 걸음, 태국으로
언제나 그렇듯이 작은 사진은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으며, 여행 관련 질문은 포스트에 댓글을 남겨주시면 됩니다. 그리고 기타 블로그 관련 궁금증은 카테고리 '공지' 에서 '블로그 이용법' 등을 이용하세요. 즐겁게 보세요!  
 나는 3개 붙여논 의자에서 일어나 새벽 2시에 일어났다. 경찰서는 조용하다. 업무를 보는 경찰관 몇명만이 밤을 지새우고 있다. 영무는 경찰서 의자 한켠에서 기대어 자고 있다. 나는 조용히 일어나 경찰서 밖으로 나갔다. 그리고  마을근처를 배회했다. 정말 한적하고 조용한 마을이다. 끄롱야이 잊지못할것이다. 혼자서 마을을 걸으며 생각하고 이번 여행에 대해 생각했다. 만났던 사람들, 기억나는 것들. 그리고 앞으로의 나의 인생. 어느새 동이 터오고 아침이 밝아오고 있었다. 경찰서에 가자, 영무는 새벽6시에 일어났다.


우린 날도 밝고 슬슬 출발하고 얘기하고 짐을 챙겨 어스름한 새벽에 경찰서를 떠났다.



 우리가 떠날때 경찰이 버스정류장 위치를 가르켜준다. 이런 젠장, 경찰서 바로 근처였다. 어제 그냥 공터같은곳에 썽태우가 엄청 서있다. 많은걸 바란건 아니었지만 썽태우가 버스였다. -_-난감 암튼 썽태우가 6시 30분에 출반한다길래, 아침도 먹을겸 바로 앞 시장을 한바퀴 돌았다. 새벽의 시장의 모습은 항상 즐겁다. 마땅히 먹을게 안보였는데, 빵같은걸 팔길래 우유랑 같이 사먹었다. 얘네는 우유든 녹차든 카레든 안 단게 없다. 설탕 못먹어 죽은 귀신이 붙었나 다 달다. 단것도 조금 단정도가 아니라 이빠이 달다.


이제 뜨랏으로 드디어 출발하는구나 싶었다. 뜨랏까지 썽태우 요금은 일인당 50B  그래 이게 정상이지!  썽태우를 타고 한참을 갔다. 거의 한시간여를 미친듯이 달려 도착한  뜨랏. 이렇게 멀줄은 몰랐다. 이러니, 경찰들도 밤에 안데려다 줄려고 했구나 싶었다. 그리고 국경을 넘었을때 핫렉에서 왜 뜨랏까지 900밧을 불렀는지 조금은 이해가 가는 거리였다. 끄롱야이까지도 그리도 멀었는데,


뜨랏에 도착했더니 작은 마을일꺼라고 생각했는데 상당히 큰 마을 이었다. 아니 마을이 아니라 도시였다. 태국에서 3번째로 큰 섬인 꼬 창에 들어가려면 이곳 뜨랏에서 들어가야한다. 우린 원래 꼬 싸멧을 계획했었지만 힘들게 뜨랏에 도착하고 나니 방콕에서도 거리가 멀고 하니 언제 꼬 창을 다시 오겠나 싶어서 난 꼬창에 들어가자고 얘기했지만 영무는 영 안내키는지 이제까지 어쨌거나 계획대로 움직였으니 그냥 꼬싸멧에 가자고 했다.



그래서 꼬 싸멧에 들어가기로 결정하고 버스터미널로 찾아갔다. 꼬 싸멧에 갈려면 일단 반페까지 가야했다. 그래서 반페가는 버스를 알아보니 뜨랏에서 반페로 가는 버스는 없었다. 거기 버스회사 직원이 지도까지 펼쳐보이며 우리에게 설명해줬다. 뜨랏에서 반페로 가려면 일단 끄랭이란 도시에 가서 거기서 또 썽태우를 타고 가야된다는것이다. 난감했다.하지만 별 수가 없었다 그래서 일단 끄랭까지 버스표를 끊었다. 완전 돌아가는 길이다. 이곳 뜨라에서 끄랭 그리고 다시 반페 그리고 다시 꼬싸멧. 휴

 방콕행 버스라 버스에서 끄랭에선 우리 둘만 달랑 내렸다. 이젠 별에 별 곳을 다 와보는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일단 이제 여행막바지고 태국안에만 있을 예정이기에 가진 모든 돈을 태국 바트로 환전하려고 은행을 찾았다. 끄랭 타이 군인 은행에 들어가 환전을 했다. 은행원들이 아주 상큼했다. 


환전을 완료한후에 썽태우를 잡아 타고 반페까지 갔다. 생각보단 가까웠다. 썽태우 기사가 가는 동안 지도를 줘서 지도를 보는데 정말 멀리도 왔다는 생각이 들었다. 국경부터 끄롱야이까지도 엄청난 거리, 그리고 끄롱야이에서 또 뜨랏까지, 뜨랏에서 끄랭 , 그리고 다시 끄랭에서 반페. 정말 지친다 지쳐 어제에 이어 이동의 이동의 연속이다. 숙소구경한지 오래된듯 했다.

반페에 도착했다. 꼬 싸멧으로 가기위해 누안팁 선착장에 가려고 했는데 이 썽태우기사가 얌을 부리고 이상한 선착장에 우릴 내려주는것이었다. 우린 누안팁 선착장에 가야한다니까 same same 이 지랄하면서 일단 알아 보라고 하는거였다. 가격을 알아보니 300밧씩 부른다. 얌 부리는것도 지친다 우린 썽태우 기사에게 누안팁 선착장에 내려다 달라고 했다. 좀 띠꺼운 표정으로 우릴 누안팁 선착장에 데려다 준다 근데 미친 기사가 따라 내리더니 말리부 리조트 아냐고 따라 붙는다. 커미션에 환장한 놈같아 보였다.


표를 끊으려고 했더니 또 삐끼같은놈이 말리부리조트 들어오라며 우릴 붙잡는다. 가볍게 뿌리치고 선착장에서 티켓을 끊었더니 왕복 100바트다. 우리가 이제까지 언제 숙소한번 예약한적있나, 우리가 다 알아서 지르는 여행이었는데 우릴 뭘로 보고, 표를 끊고 배를 타러 갔더니 20명은 모여야 출발한다고 했다. 30분을 기다려도 개미새끼 한마리 없다. 섬을 들어갈수 있나 싶었는데 갑자기 순식간에 30-40명정도가 모였다. 그리하여 배를 타고 우린 꼬싸멧으로 향했다! 30분여를 배를 타고 가니 섬이 보인다! 꼬싸멧이다.



 어제의 일들이 눈앞에 펼쳐지며 감개무량!! 꼬싸멧에 도착하니 각 해변으로 이동시켜주는 썽태우들이 대기하고 있다. 우린 꼬싸멧 해변중에서도 가장 한적하다는 아오 초 해변을 선택! 상당히 선착장으로부터 멀어서 조용하고 좋다고 들어서 아오 초에 갔는데 감동. 일단 숙소를 정해야되는데 우린 너무 지쳐있었기 때문에 눈에 보이는  숙소로 갔다. 일명! 아오초 리조트, 들어가는 입구는 정말 환상적이었다. 감동하며, 섬에 들어왔으니 좀 좋은 방에서 자자 싶어서 인포메이션에 가서 방값을 물어보니 기가 막혔다.



팬룸은 600밧, 에어콘룸은 2500밧. 그동안 70밧 150밧 이런데서만 자다가 어이없는 섬 물가에 기가 막혔지만 달리 방법이 없었다. 결국 팬룸을 선택했는데 이게 왠걸 들어오며 봤던 삐까뻔척한 별장같은 곳이 아니라 구석에 정말 허름한 곳이었다. 양심적으로 얘기해서 너무 심했다. 이 정도 수준의 방이면 방콕에서도 50밧이나 할가 말까 할정도의 최악의 숙소였다. 변기에 물내리는 버튼도 없었다. 하지만 일단 우린 꼬싸멧에 들어왔다는데 무한한 감동을 느꼈기에 해변에서 놀았다. 저녁도 폼나게 비싼걸로 먹고 술한잔했다.



너무나 힘들게 온 꼬싸멧 이제 여행의 마지막 장소구나 생각하니 감회가 새로웠다. 영무랑 저녁먹고 술먹으며 의논을 했다. 그동안 완전 거지같은 생활로 돈이 상당량 남아있었기에 내일은 저 별장같은 2500밧짜리로 들어가자고 합의 봤다.



일단 오늘만 참자! 그렇게 해변의 밤은 깊어갔다.

  1. Favicon of http://koreatakraw.tistory.com/ BlogIcon 모피우스 2007.12.08 18:31 신고

    코사멧을 다녀온 글이 있어서 찬찬히 읽어보았습니다. 값지고 추억에 남은 배낭 여행을 하셨군요.

    트랙백 걸어두고 갑니다. 즐거운 주말되세요.

  2. Favicon of http://www.unny.com BlogIcon montreal florist 2010.04.04 01:42 신고

    여행사진 잘 봤네여 해변 멋있군여

    • 감사합니다. 꼬 싸멧. 방콕에서 가까운 바다라 시간 없으신분들은 가볼만 할듯 합니다. 태국 바다로 치면 그리 좋은 곳은 아니지만요..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