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은 지금 '2005 동남아 3국' 여행기를 보고 계십니다.
이 여행기는 여행중 쓴 여행 일기를 바탕으로 쓴 일기형식의 여행기이니 맨 처음부터 차례로 읽으시는 것이 정신건강에 좋습니다. 처음부터 보실분은 [Traverls/2005 동남아 3국] - 한국/태국 050726 배낭여행자로서의 그 첫 걸음, 태국으로
언제나 그렇듯이 작은 사진은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으며, 여행 관련 질문은 포스트에 댓글을 남겨주시면 됩니다. 그리고 기타 블로그 관련 궁금증은 카테고리 '공지' 에서 '블로그 이용법' 등을 이용하세요. 즐겁게 보세요! 

드디어 마지막 편입니다. 감회가 새롭군요. 그럼 즐감하세요!

새벽 6시 40분 기상! 오늘은 한국으로 가는 날이다.  다시 태어나는 기분이다. 타투도, 이 여행도 모든걸로 인해 다시 한번 태어난 것과 같은 그런 기분이 든다. 돈도 없고 아무것도 없다. 시간만 많다. 비행기 시간은  밤 11시30분, 2시간정도 텀을 두고 간다쳐도 일단 방콕어디에서든 공항에 밤8시~8시30분정도에만 출발하면 땡이다. 

숙소 창문으로 바라보는 태국의 풍경, 불과 한달 전 너무나 낯설었던 그 풍경은 이제 친숙함으로 바뀌었다.

 일단 밖으로 나와 카오산 메인로드로 향했다. 맨 처음 도착한 날, 밤에 카오산 거리에 발을 들였을 때 느꼈던 그 당황스러움도 이젠 익숙함으로 바뀌었다. 한달간의 시간이 참 많은걸 바뀌게 해주었다. 시간을 때워보려고 한참을 돌아다니는데, 할게 없다. 쇼핑도 돈이 있어야 하지 않나. 일단 아침을 먹으로 익숙한 라니레스토랑으로 향했다.



라니에서 밥을 먹고 빈둥빈둥. 홍익인간에서 빈둥, 더워지면 에어콘이 빵빵한 홍익여행사로 가서 빈둥대면서 만화책도 보고 쉬고, 다시 또 홍익인간.. 돌아다니다 보니 우기라서 그런지 갑자기 소나기가 내리지만 금방멈추기 때문에 잠시피해있으면 그만이다. 할일 없이 카오산 이곳 저곳을 계속 누볐다.

겨우겨우 시간을 때우고 오후 4시정도쯤 되었을때 영무가 동대문의 김치말이국수가 먹고 싶다고 가자고 했다. 어제 점심으로 동대문에서 난 너무나 유명한 김치말이국수를 먹고 영무는 라면을 시켰는데 영무가 잠깐 맛보고 뻑가버렸다. 면식의 달인인 나조차도 인정할수 밖에 없는 맛이었다. 정말 너무 맛있다. 한국에서도 통할수 있는 맛이다. 빈둥빈둥 계속 시간을 때우다 홍익인간에서 쉬고 있다. 공항가는 택시쉐어를 하기 위해 기다리다가 여자분 두분을 만나서 같이 쉐어하기로 했다.

영무는 짐도 있고 하니 자기가 혼자 쇼핑하고 온다고 갔다오더니 내 선물은 안사오고 지 친구들 줄 선물만 달랑 사왔다. 다시한번 제대로 뒤통수 맞는 순간이었다. 정말 내 동생이고 이미 알고 있는 성격이지만 너무 짜증났다.

 여행내내 쌓였던 짜증이 순간 폭발하지만, 솔직히 자포자기였다. 그냥 좀 짜증좀 내다 말았다. 영무가 돌아오고 여자분들 오고 8시쯤 그냥  할일도 없고 빨리 공항에 가있고자 공항으로 향했다.

 공항으로 가는 택시안에서 여자분 2명과 대화를 하는데 서로 어디어디 여행갔는지 여행지에 대한 얘기를 하는데 두 여자분은 인도를 다녀오셨다고 하는것이다. 그러면서 했던말이 내 뇌리와 가슴에 비수처럼 꽂혀왔다.


" 인도 정말 힘들어요, 다른데 비교도 안돼요, 인도 정도는 갔다와야 어디가서 배낭여행했다고 하죠.. "

 빌어먹을 나도 이번 여행에서 고생 좀 했다고 생각했는데, 오늘 하루종일 시간뻐기다가 홍익인간에서 잠깐 인도가이드북 읽어봤는데 쌀벌하게 소개해놓긴 했다만, 정말로 그런걸까 근데 그 여자 2명의 얘기가 아주 거슬렸다. 인도정도는 갔다와야 배낭여행했다고 얘기한다고? 정말이지 여행 꼴같지 않게 몇번안한애들이 더 난리다. 썅.  어쨌든 공항에 곧 도착했다. 방콕에 처음 도착했을때의 어리버리함은 없어지고 나름대로 익숙한 느낌.. 택시비를 뺀 나머지 돈을 다 써버려서 돈도 없었다. 비행기 시간은 한참남아있는데, 공항 면세점에서 쇼핑하고 무언가 사먹는 이들을 미친듯이 부러운 눈으로 쳐다본후에 겨우 비행기에 오를수 있었다.


이렇게 우리의 이번여행은 끝났다. 하지만 우린 다음번엔 또 다른곳으로 떠날 마음의 준비가 이미 되었다. 너무나 많은걸 느낄수 있었던 여행이었다. 말로 다해 뭐하리 아마 평생 처음이자 마지막이 될 것같은 내 동생과의 여행. 의미가 깊다.. 여행중 만난 모든 사람들, 모든곳이 다 좋았다. 싫은소리를 늘어놓고 싫은점도 있었고, 하지만 그래도 모두 추억이고 즐거웠다. 이제 조금 여행이 뭔지 느낄 수 있게 되었다! 다음 목표는 인도다! 씨발 인도가! 얼마나 힘든지 보자 이말이야!



: 2005 동남아 여행기를 마칩니다. 이글루스 블로그에 포스팅 되었던 건데 이번에 옮기면서 사진도 추가하고 글 도 조금 다듬었습니다. 옮기면서 여행기억도 새록새록 하고 좋네요. 다음으로 옮길 여행기는 마지막에 말씀드린데로 정말로 인도에 갔기 때문에 인도여행기를 올립니다. 이 여행기로 사람들이 조금씩 이글루스 블로그에 들어왔다가 인도여행기에 좀 히트쳐서 어느정도 여행블로그로서 인지로를 쌓았었는데 개인적으로도 가장 재밌는 여행기가 아닌가 싶습니다. 이번 여행기는 처음 배낭여행을 하면서의 풋풋함이 묻어나오고 인도여행기는 혼자 여행하면서 정말 진정한 여행을 느낀 여행기로서 기대해주셔도 좋을듯 합니다.

자 이제 나이트엔데이 여행기 중 가장 웃기다는 인도여행기를 보러 가시겠습니까?
[여행일지/2005 인도] - 인도여행기 051227 델리로의 첫발! 인도여행 시작!!!

이글루스 덧글 보기 클릭


 

  1. Favicon of http://ㅈㅈㅈ.com BlogIcon 내일을 위한 오늘 2008.02.11 18:14 신고

    실물깬다 ㅋㅋ 여행기에 툭하면 쌍욕에 여자 보지 어쩌고... ㅉㅉㅉ 수준낮은것들. 얼굴이 그게 뭐니?? 남의나라 구경하기전에 본인 얼굴이나 관리하거라...

  2. 마음은 언제나 여행 2008.07.16 17:54 신고

    잘봤습니다 패캐지로방콕,앙코르왓갔다왔는데 어디발로다닌 베낭여행에 비할까.. 직장인이라 시간이 안돼니.. 대학시절 우리땐 (85학번)지금처럼 베낭여행이 그렇게 많지않은 시절이라 마음껏 저질러볼수있는 나이와 지금 젊은이들의 여유가부럽네요 적은경비에 다니다보면 물론쌍욕도 나오겠지요 이해됨 솔직하고 생생한 여행기 잘읽었습니다 마치같이 다닌것처럼..

    • 감사합니다. 최고의 칭찬을 들은 것 같습니다. 지금도 여행하다보면 나이 있는 분들을 많이 뵙는데 그분들을 보면 정말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는 걸 느껴봅니다. 여유라는건 마음에서 나오는게 아닐까 합니다. 감사합니다. 자주 들려주세요^^

  3. 하이루군 2008.07.21 12:29 신고

    재미난 여행기 잘 읽었습니다. 고생한만큼 많은걸 얻으신것 같내요. 좋은 추억 얻어 갑니다.

  4. 알랍존~ 2008.10.08 12:44 신고

    완전 잼있게 잘봤어요.
    직장에서 시간가는줄 모르고 다 봤네요~
    해외여행이라곤 꼴랑 패키지 푸켓 갔다온게 다 인데 것도 개인행동은 무서워서 절대 삼가고요..ㅋㅋ
    용기있고 멋있네요. 보면서 저도 용기 얻어 가요~ ^^ 가끔 적나라한 표현에 쫌 깬다 싶기도 했는데 계속 읽다 보니 그게 오히려 더 진솔하고 잼있었어요. ㅋ 즐거운 배낭여행 계속되시길 바래요

    • 적나라한 표현은 그저그런대로 귀엽게 봐주시길, 개인적인 기록보존 목적이 강한 글들이다보니 이해해주시길^^ 자주 들려주세요!

  5. 안나 2009.05.11 12:00 신고

    좀 적나라한 표현이 있긴 하지만 꾸미지 않은 글이 그당시 상황을 더 잘 설명하고 있는 것 같아 재미있네요. 전 여잔데 남자들 심리도 좀 알 수 있는 것 같고.^^

    저도 패키지 여행만 대여섯번 했는데 늘 느끼는 것이지만 패키지 여행은 제게 맞지 않는 것 같더라구요. 하지만 겁이 많은지라 자유여행은 꿈만 꾸고 있었는데 이제 곧 결혼하게 되어서 신혼여행부터 신랑 데리고 자유여행 다니려 합니다.

    다음 인도 여행기도 잘 읽고 글 남길게요.

  6. 파인애플주스100잔 2009.05.24 23:08 신고

    여행기가 정말 재미있어요
    저는 유럽이랑 상해는 배낭여행 갔었는데
    동남아도 꼭 한번 다녀오고 싶어요
    동남아는 회사 워크샵으로 가거나
    관광청에서 하는 팸투어로만 다녀서
    혼자서 필리핀 태국 라오스 베트남을 다녀오고 싶네요^^
    여자라서 혼자는 갈 수가 없고..
    친구랑 가자니 맘이 안맞을거 같고
    꿈만 꾸고 있네요
    왠지 글을 읽다보니 제가 지금 동남아의 뜨거운
    햇살을 맞는 느낌이예요^^ 부러워요^^

    • 동남아 같은 경우는 여자 혼자서도 다닐만 하니 한번 도전해보세요. 다른지역에 비해서는 굉장히 나은 편이라고 생각됩니다^^

  7. 강세진 2009.05.27 14:20 신고

    배낭여행이라...ㅎㅎ

    지금의 저로서는 참 각오가 안되는 일이네요..

    너무 편하게만 살아와서 그런가..

    나이 더들기전에 한번 해보고 싶다는 막연한 생각은 들지만

    경무님처럼 각 여행지에 녹아들어서 하는 보람찬 여행은 안될거 같아요..ㅎㅎ

    저 로또 당첨되면 세계일주 한번 같이 하실래요~?

    • 로또 당첨 되시면 꼭 연락주세요. ㅋㅋ
      사실 여행이란게 뭐 별거 있겠습니까 여행의 기술이라고 해봤자 열린마음과 약간의 조심성, 그리고 운 이정도일까요. 하지만 정말 젊었을때 만큼은 꼭 경험해 봐야하지 않는것이 여행이지 않을까 싶네요. 한번 큰 맘먹고 나가보세요. 결코 후회 없으실꺼에요^^

  8. 절정고수 2009.07.15 10:32 신고

    이글을 보니 처음 베낭여행 가던때가 생각납니다
    온통 실수와 바가지의 연속이지만 그때가 더 재밌었는거 같아요
    지금은 어쩌다 장기여행자가 되어 버렸네요

  9. 김현태 2009.10.07 14:11 신고

    참 재미나게 읽었습니다. 솔직 발랄한 표현에서 현지에서 느낌을 직설적으로 표현한것까지 만약 내가 여행을 간다면 많은 도움 되겠구나..싶군요.. 집사람과 결혼 4주년 여행을 태국 패키지로 갔다왔는데... 그건 여행이 아니였다 싶네요 ㅡㅡ;; 암튼 끝까지 읽어 나가렵니다...ㅎㅎ 화이팅!

  10. 데이비뚜 2010.08.02 13:31 신고

    잘 보고 갑니다 데이엔나이트님덕에 시야가 밝아졌네요 저는 지금 치앙마이~!

  11. 즐겁게 2016.07.17 06:42 신고

    저도 이시기쯤 (2005년 5-6월경) 태국.베트남.캄보디아.라오스 배낭여행을 준비했다가
    갑자기 터진 일때문에 타이항공 비행기표 취소하고 일하느라 정신없었던 시간들이 생각나네요

    이때 만약 저도 갔다면 잘하면 경무씨와 좋은 인연이 되지않았을까 싶습니다. (대강 연배도 비슷한거같아요)
    이 여행기가 지금 현재 얼마나 물가가 올랐는지(?) 를 참 잘 보여주고있네요..
    제가 준비할때는 당시 환율 - 10만원에 4000바트정도에 숙소비용이 참 저렴했던것으로 기억하는데...

    이젠 애 다키울때까지는 두 아이 아버지로 배낭여행은 꿈도 못꾸네요.. 대리만족하며 잘 보고있습니다

  12. 2017.04.04 12:26

    비밀댓글입니다

  13. 미스터권 2017.04.04 12:29 신고

    하는 일을 내려놓고 여행을 갈수 없기에...
    여행을 좋아하는 한사람으로써 글을보며 예전 여행을 한번 회상하게되네요..
    즐겁고 유쾌하게 글읽고 갑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