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은 현재 2008 중국에서 동남아로 여행기를 보고 계십니다. 이 여행기는 여행일지를 바탕으로 쓴 일기 형식의 여행기입니다. 따라서 처음부터 차례대로 읽으시는 것이 좀 더 재밌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언제나 그렇듯이 작은 사진은 클릭하면 크게 보실 수 있으며, 여행관련 질문은 댓글을 통해 해주세요. 그럼 시작합니다. 여행기를 처음부터 읽으실 분은 다음을 클릭해주세요 [여행일지/2008 중국에서 동남아로] - 중국 여행기 080318 Departure 참고로 오른쪽 카테고리에서 Travels는 각 여행에 제 개인적인 기록이 스며든 여행기가 있으며 각 나라별 카테고리에서는 그 나라에서의 재밌는 에피소드나 볼거리 즐길거리가 소개되어있습니다.  참고 하시길, 재밌게 놀다 가세요! 
 
아침에 일어났는데도 허리가 낫지 않았다. 어쩔수 없이 에라완 폭포는 포기. 허리가 아픈 그 와중에도 배는 고파서 아침을 먹으로 나갔다 돌아와 쉬다가, 방콕으로 가자고 얘기가 나와서 다행이도 움직일정도는 되어 방콕으로 가기로 했다. 권이 승묵이형과 친구한테 방콕가자고 얘기를 하러 갔다 오고, 12시경에 배낭을 싸서 체크아웃하고 친구네 숙소로 향했다. 승묵이형과 친구가 이미 배낭을 싸서 나와 있다. 오토바이에 사이드카를 달은 일명 쌈러를 잡아타고 버스터미널로 갔다.


깐짜나부리 블루스타 게스트하우스


 버스터미널에 도착하자마자 방콕행 버스를 끊어타고 1시간여를 달려 방콕 남부터미널에 도착했다.  그 곳에서 택시를 타고 DDM에 도착, 방을 잡았다. 허리가 그래도 많이 나아진 느낌이다. 방을 잡고나서 먹는거라도 제대로 먹자는 생각에 김치말이국수를 먹었다. 그리고 카오산을 한바퀴 도는데 꼬창에서 만났던 배양을 또 만났다. 카페에 앉아 차를 마시고 있던 배양과 잠깐 대화를 나누는데 저 멀리서 성민이가 온다. 머리는 까치집을 해가지고 태국여자애 Mean(민)네 집에서 자고 오는 길이라고 한다. 

 아직도 성민이에 대한 맘이 안풀렸는지 얼굴을 보자마자 짜증이 몰려온다. 캄보디아 돌 때 매일매일 태국가서 볼 것도 많고, 자기는 시간이 부족한데 괜히 날 따라와서 어쩌구저쩌구, 돈도 부족한데 어쩌구저꺼구 매일 그런말을 하며 사람을 피곤하게 했던 녀석은 정작 태국에 와서 무수히 많은 날을 이렇게 방콕에서 태국여자를 만나는데 돈과 시간을 소비하고 있다. 암튼 성민이 녀석은 여전히 방콕에 있었다. 카오산을 한바퀴 마저 돌고 숙소로 돌아와 좀 쉬다가 술을 마시러 늘 가던 포선즈에 갔는데 포선즈 들어가서 자리를 잡자 성민이고 내 친구 녀석이고 아주 난리도 아니다.

 자리에 앉자 마자, 정작 핸드폰 주인인 난 핸드폰을 거의 안쓰는데 다들 태국여자애들한테 내 핸드폰으로 번갈아가며 통화를 한다. 성민이 자식 이새끼는 정말.. 난리도 아니다. 핸드폰으로 이 여자 저 여자 번갈아가며 삑삑, 계속 되는 여자얘기에 그런걸 이해하는 나 조차도 짜증이 나는데 여자인 권은 얼마나 짜증이 났는지 자리에서 일어나 카오산이나 한바퀴 돈다는 권을 따라 나도 나왔다. 길거리에서 꼬치와 맥주를 사서 대충 길가에 앉아 꼬치와 맥주한잔을 하는데 참 좋다. 사실 여행하면서 그동안 사람이 많이 그리웠던 여행이 많고, 혼자 있을때 외롭다는 사실을 너무나도 잘 아는 나지만 이번 여행은 정말이지 사람이 넘쳐흘르는 여행이다. 여행 내내 사람이 끊이지 않는다. 그래서 싫다는건 아니지만 그래도 기분이 묘하게 나빴던 건 베스트프렌드라고 할 수 있는 성민이 녀석에 대한 실망감. 어쨌든 넘치는 사람으로 행복한게 아니라 사람으로 인한 스트레스가 더 심해가는 나날이었다.


승묵이형


 권이 이러는 것도 충분히 이해가 갔다. 오죽하면 "중국에 있을 때까 좋았어 " 라고 말할 정도로 끊임없는 여자얘기와 여자들에게 찝적대는 성민이,친구,승묵이형 남자3명에 지쳐가는 권이었다. " 남자가 정말 무섭다. "

" 남자가 원래 이러는건 알았지만 정말 이번 여행와서 남자들 하는 행동보니까 정말 심하다 " 라고 얘기하면서 지쳐있는 권.  나 역시도 이번 여행에서 만큼은 정말 사람 귀한줄 모르겠다. 내가 생각하는 여행다운 여행은 조금은 포기상태다. 빨리 떠야겠다.

밤에 태국친구 Nam과 통화를 했는데 곧 내 생일이라 내 생일에 다 같이 2박3일정도로 놀러가자고 얘기를 해준다. 고맙다. 그래서 이 얘기를 애들이랑 해봤는데 정말 가관이다. 태국친구들이 그래도 내 생일 챙겨주겠다고 놀러가자고 얘기한건데 그걸 성민이 녀석은 태국여자 민을 데리고 간다고 친구놈은 안간다고 하고 정말 이새끼들 한테 실망을 넘어서 절망단계다. 짜증 제대로다. 나도 모르겠다. 새끼들.

결국 내 생일을 기념해 태국친구들과 함께 가는 여행은 태국친구들과, 성민,민(태국여자애),권,승묵이형,나 이렇게 되었다.

  1. 이계희 2008.11.14 05:21 신고

    제목보고 진짜 강아지얘기가 나올줄알았는데...

    구미에서 블로그잘 감상하고 있습니다.
    역시
    욕이 난무하군요 크하하
    난무 이거맞나?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만무?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

    이러고있네..

  2. 부산아가씌- 2008.11.15 12:35 신고

    저도 경무씌 여행기 읽으면서..
    남자 조심해야해..
    남자 조심해야해..
    남자 조심해야해..
    혼자 되뇌이곤 하죠...
    ㅋㅋㅋㅋ

    • 남자 조심..근데 보통 뒤로 저렇게 해도 앞에서는 잘하니까 여자들이 잘 눈치 못채죠.. 그냥 신경끄고 사시는게.. 젤 좋을듯 합니다. 아닌 말로 여자 싫다는 남자 없으니까요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