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은 현재 2008 중국에서 동남아로 여행기를 보고 계십니다. 이 여행기는 여행일지를 바탕으로 쓴 일기 형식의 여행기입니다. 따라서 처음부터 차례대로 읽으시는 것이 좀 더 재밌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언제나 그렇듯이 작은 사진은 클릭하면 크게 보실 수 있으며, 여행관련 질문은 댓글을 통해 해주세요. 그럼 시작합니다. 여행기를 처음부터 읽으실 분은 다음을 클릭해주세요 [여행일지/2008 중국에서 동남아로] - 중국 여행기 080318 Departure 참고로 오른쪽 카테고리에서 Travels는 각 여행에 제 개인적인 기록이 스며든 여행기가 있으며 각 나라별 카테고리에서는 그 나라에서의 재밌는 에피소드나 볼거리 즐길거리가 소개되어있습니다.  참고 하시길, 재밌게 놀다 가세요! 
 
오늘은 태국친구들이 내 생일을 맞이하여 여행을 떠나자고 한 날이다. 덕분에 일어나자마자 짐을 챙겼다. 일단 2박 3일로 계획하고 출발을 했다. 다 준비해서 DDM1층에서 있는데, 성민이는 기어코 태국여자애를 데려가겠다고 민을 데리로 가고 우린 그런 성민이 녀석을 기다렸다. 정말 민을 데리고 왔는데 데리고 온것도 온거지만 따라가는 민이 더 신기했다. 암튼 남과 통화를 하고 어디서 만날지 얘기를 나눈후에 Victory Monument 일명 "승리기념탑"에서 만나기로 하고 택시에 나눠타고 출발을 했다.

승리기념탑



 한참을 달려 승리기념탑 근처에 도착해 아직 남이 오지 않아 근처 식당에 들어가 아침밥을 먹는데 먹다보니 남이 왔다. 남과 만나서 성민이가 태국여자애 한명을 데려왔는데 괜찮냐고 묻자. 표정은 조금 안좋았지만 그래도 괜찮다고 얘기를 해주었다. 좀 있으니 홍도 도착했다. 진작에 남으로부터 조심스럽게 홍이 성민이를 맘에 들어하는 것 같다고 전해들을터라 성민이녀석에게 왠만하면 민 데리고 가지 말라고 말했는데 " 신경안써 " 라며 기어코 민을 데리고 온 성민이녀석. 홍은 성민이 옆에 있는 민을 보고 표정이 안좋다. 그래도 애써 태연한척하려는 홍. 분위기 아주 화기 애매하고 좋은 가운데, 우리는 근처 Van택시들이 쫙 서있는 정류장에서 Van을 타고 암파와라는 곳으로 향했다.


민과 박성민,일명 박똥개지 개도 아까움.


여기서 잠깐! 갑자기 튀어나온 이 민이란 태국여자는 누구인가? -_-;

얼마전 친구가 태국에 도착한날 여행기를 참조하면, 그 날 밤 많은 일이 있다고 나와있는데 사실 이 여행기에는 차마 블로그에 올리지 못할 많은 일들이 꽤 많이 삭제되어있는 상태에서 올라가는데 이해를 위해 민에 대해 소개하고자 한다. 방콕에서 카오산에서 돌아다니는데 길 가다가 어떤 이쁘장하게 생긴 태국여자애가 있어서 승묵이형이 또 작업을 걸었는데 이 여자애랑 친해지게 되었다. 그래서 같이 술을 먹게 되었는데 이 여자애와 친구한명이 더 있었는데 둘이 아주 일본어를 잘했다. 딱 보니까 일본애들을 쪽쪽 빨아먹는 이른바 태국된장녀들이라고나 할까.

암튼 어떻게 해보려다가 승묵이형이랑 말을 나눈 그 여자애는 정작 일본인 남자친구가 있다고해서 안되고, 다른 친구만 성민이랑 잘 되는 분위기. 승묵이형은 열받는다고 그 여자애 신발을 가지고 도망갔다. (정말로 가져갔다) 그래서 그 여자애랑 승묵이형은 완전 원수지간, 그리고 성민이는 그 친구를 꼬셔서 거의 사귀다시피 하는데 이 여자애가 Mean민 이다. 물론 성민이에게는 이 여자애 말고도 그 시암파라곤에서 일하는 여자애를 비롯해 많은 태국여자애들이 있었다. 

다시 간단하게 말하자면 승묵이형과 결국 Mean은 사이가 좋을수가 없는 상황. 민의 친구 신발을 들고 나른 승묵이형과, 그 친구에게 안좋은 감정을 가지고 있는 승묵이형은 민을 싫어한다. 뭐 암튼 이런 개같은 상황.

암튼 민은 그런여자다. ㅋ 다시 여행기로...


암파사로 향하는 썽태우안에서



 뚜이는 바뻐서 오늘은 못오고 내일 쯤 도착한다고 얘기해서 우리끼리 암파와로 향하는 길. 태국친구들과 항상 그냥 시내나 이런데서 만나다가 어디론가 함께 떠나니 굉장히 즐거웠다. 우리끼리 어디로 여행가는 느낌과는 또 다른 느낌. 이들이 한국에 왔을 때 같이 어디라도 여행을 함께 다녀와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조금 어색함이 감도는 가운데 밴에서 승묵이형이 또 옆자리에 앉은 여자애를 찝쩍찝쩍-_-; 승묵이형의 장점은 그래도 주위사람을 웃긴다는거다. 남과 승묵이형의 대결구도, 승묵이형이 남한테 통역좀 해달라고 부탁하면 남은 투덜거리면서도 통역해주고, 암튼 밴안에서 승묵이형 때문에 배꼽잡았다.

 참 생각해보면 성민이나, 승묵이형 때문에 남이 고생이 많았다. 남자들이 아주 태국여자 찝쩍인다고 그렇다고 말은 안통하지 덕분에 남만 중간에서 그 태국여자들이랑 통역해주느라고 참 고생이 많았다. 암튼 이게 시작이었지. 한참을 달려 도착한 암파사, 그 곳에서 다시 썽태우를 타고 진짜 암파와에 도착했다. 

좋다고 손붙잡고 가는 민과 성민이, 양민.


 이 곳에서 먼저 홈스테이를 할 그니까 민박집에 가야한다고 이동을 하는데 놀랍게도 암파와는 수상시장이 있는 곳이다. 암파와라는 동네가 가이드북에도 나오지 않고 전혀 들어본적도 없는 지명이라 사전지식이 없었는데 남에게 얘기를 들으니 현지인들이 많이 찾는 말그대로 현지인에게 유명한 관광지였다. 아닌말로 정말 암파와에는 외국인이라고는 우리말고 보이질 않고 현지인만 바글바글. 남과 홍을 따라 계속 걸었다. 수상시장을 통해 한 골목으로 접어들어 계속 걸어가자 넉넉해보이는 이쁜 시골마을. 계속 걸어서 드디어 우리가 머물 민박집에 도착했다. 민박집은 어디나 다 똑같을까 인심 좋아보이는 주인아줌마와 아저씨가 우릴 반가이 맞이해주고 오느라 수고했다며 코코넛을 넉넉히 잘라 마시라고 준다.




 마침 이 곳에 MT왔다가 떠나는 태국대학생들이 많아서 그들과 반갑게 인사도 나누고, 한국사람이라고 하자 놀라며 "안녕하세요! "를 외쳐대는데 기분이 흐뭇했다.  아줌마,아저씨가 우리가 머무는 방을 셋팅하는 동안 코코넛을 마시면서 쉬는데 참 한적하고 조용하고 좋았다. 정말 태국친구가 아니었더라면 전혀 알지도 못했을 그런 장소다. 코코넛을 마신담에는 홍이 코코넛을 잘라 안에 과육을 긁어서 먹기 좋게 내줬다. 덕분에 내가 좋아하는 코코넛을 마시고 고소하고 쫀쫀한 코코넛 과육까지 넉넉하게 먹을 수 있었다. 참 사람을 행복하게 해주는 친구들이다. 남과 홍에게 다시 한번 고마운 마음을 느꼈다.

과육을 벗겨주는 홍.


 방이 셋팅이 다 됐는지 짐을 옮겨놓기 위해 방으로 가는데 태국전통 목조가옥이다. 기다란 나무 기둥이 떠받을어 있는 집은 2층에 방이 있고 1층은 빈공간이다. 빈공간에는 화장실들이 자리잡아 있다. 나무 계단을 올라 2층 방으로 올라가니 큰 방 하나와 작은 방 두개가 있다. 더운 여름 시원함을 안겨주는 나무 마루바닥에 매트리스와 모기장이 셋팅되어있다. 우리는 대충 짐을 한쪽구석에 놓고 편안한 옷으로 갈아 입은 뒤 잠시 휴식 모드.

방 안 찍으려는 지찍는줄알고 저러고 있다.-_-;;

술을 좋아하는 홍

유쾌하고 너무착한 남!

나의 최고의 여행메이트 권!


쉬는 동안 남과 홍이 날 위해 준비했다고 이빠이 사가지고 온 위스키 하나를 뜯어 마셨다. 낮술 작렬. 나무가 시원하게 그늘을 만들어준 나무 평상 위에서 느긋하게 대낮부터 얼음에다가 위스키를 빨고 있으니 천국이 이 곳이다.




남은 술을 안마시고 홍은 술을 좋아하는데 다행이었다. 술 좋아하는 사람이 한명이라도 있어서 홍과 술한잔 하면서 다시 한번 홍이 한국에 왔을 때 대학로에서 소주 먹고 쓰러진 일이며 이런 얘기를 나누며 깔깔대며 평화로운 오후를 보내고 있었다.

 그리고 우린 구경을 위해서 밖으로 나갔다. 암파사는 수상시장이 곧 관광지 이기 때문에 시장으로 나갔는데 고맙게도 민박집 아저씨가 가이드를 해준다고 했다. 남이 민박집에 온 첫 외국인이라고 아저씨가 직접 암파와를 안내해주겠다고 하는거라고 아저씨한테 고맙다는 말 한마디라도 하라고 일러줘서 아저씨한테 고맙다는 얘기를 하고 아저씨를 따라 길을 나섰다. 


한가롭고 기분좋은 햇살이 내리 쬐는 암파와, 울창한 가로수 길을 따라 걸으며 우린 메인인 수상시장 말고 곳곳에 재미난 곳을 아저씨를 따라 방문 할 수 있었다.


이름은 까먹었는데 태국 사람들이 즐겨먹는다는 젤리를 만드는 집도 갔는데 가서 젤리도 많이 얻어 먹었다. 그리고 여러가지 기념품 가게, 여행사에서 신청한 투어면 따라갈 법한 그런 투어내용이었지만 큰 부담이나 짜증스런 생각은 들지 않았다. 아저씨덕분에 이쁜 가게나 신기한 가게들을 구경한다는 그런 생각뿐.

물이 빠진 골목(?!)


암파와 구석구석을 구경하면서 암파와를 소개하는 투어리스트 센터 같은 곳에 가서 암파와의 역사나 이런 것도 잠깐 살펴보고 버려진 철길을 중심으로 벼룩시장같은 것이 서있는 곳도 구경하고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그리고 본격적으로 메인인 수상시장쪽으로 나갔는데 맨첨 도착했을때보다 사람들이 더 많아졌다. 일요일이라 그런지 관광객들이 몰려서 정말 엄청난 인파가 바글바글, 발걸음을 옮기기 힘들 정도였다. 수상시장이라 배에서 이런저런 먹거리를 팔고 그 먹거리를 사서 근처에 계단이나 턱에 앉아서 먹는 사람들까지. 복잡한 상황이었지만 뭔가 사람냄새가 난다고나 할까. 외국인이 안보이는 정말 현지인을 위한 여행지라 그런지 더욱 우리들에겐 흥미로운 장소였다.



가리비구이며 이것저것 해산물을 사먹으며 느긋하게 암파와의 수상시장을 즐겼다. 모처럼 사람때문에 짜증나는 여행이 아닌 사람때문에 즐거운 여행을 느끼며 신나는 시간을 즐기고 있었다. 다시 한번 남과 홍,뚜이 태국친구들에게 컵쿤캅!

To be continue....



: 080525일자 여행기는 사진도 많고 사건도 많아서 두편으로 나누어 올립니다. 낮의 Day편,  밤의 Nite편 두편으로 나누어 올립니다. 참고하시길.



  1. 민짱 2008.11.13 14:43 신고

    리얼 여행기 ㅋㅋ

    오늘 왕창 업댓 넘 잼있어요~

    박똥개군이 이런거 올린거 알면 가만 안있을거 같은데 ㅋㅋ

  2. pinkbarbi 2008.11.13 15:41 신고

    ㅋㅋㅋ암파와 담에 가봐야지
    그러게요
    친구가 이거 블로그 안봐요?ㅋㅋㅋ

    성민군 이거 보면 싸움나지 안을까 싶네요 ㅋ

    • 안보는걸로 알고 있습니다. 보게 되서 한마디 듣게 되더라도 뭐 삭제하는 방법밖엔 없죠.. 암파와는 담에 태국 가게 되시면 꼭 들려보시길..

  3. Favicon of http://sleeepy.tistory.com BlogIcon sleeepy 2008.11.14 09:12 신고

    오호~
    이제야 누가 누구인지 정확히 알겠어 :)

    권이라는 친구가 진짜 제대로 된 여행메이트라는건 여행기를 읽을때마다 느끼고 있다.

    착한거 같던데 잘 사겨도 되겠구만 ㅋㅋ

  4. everland78 2009.02.17 17:50 신고

    저 위에 배위에 먹을거리들 사진 장난아니군요.

    값도 장난 아니게 싸겠지요................군침이 3리터쯤 나오는군요.

    언젠가 가고야만다 암파와라.!!!!!!!!

    • 암파와 정말 좋았습니다. 태국 친구들을 따라가서 숙소를 어떻게 잡는지 정확한 이동경로를 잘 모르겠어서 확실한 안내를 못해드리는게 아쉬울따름이네여

  5. everland78 2009.03.23 22:47 신고

    음하하하. 드디어 한달 뒤에 갑니다. 암파와. 같이가줄 태국친구도 만들었구요. 숙소도 예약 끝.
    암파와 제가 더 재밌게 놀다올랍니다. 다 영무씨덕에 알게된 좋은곳이에요. 감사감사.

    • 영무는 누구죠?
      ..............................


      암파와에 가신다니 제가 이젠 부럽 ㅠ,ㅠ 맛난거 많이 드시고 오시길 갖다오신담에 블로그라도 열어서 재미난 여행기 들려주세여!

  6. 승묵이형아는사람 2011.03.23 18:12 신고

    진짜 이상하네요
    제가 아는 그형은 그런형이 아닌데
    박성민군ㅁ과 비교한건 사과하세요ㅡ.ㅡ;;

  7. Favicon of http://caleb1783.tistory.com BlogIcon 케일럽 2011.07.13 12:43 신고

    안녕하세요~

    암파와 다녀 오셨군요~

    저도 다녀왔는데 기찻길 시장은 않가셨나봐요?

    그쪽 사진들은 않보여서요~ 트랙백 걸고 갑니다~

    그럼 평안하세요.

  8. Favicon of http://www.agoda.co.kr/asia/thailand/amphawa_samut_songkhram.html BlogIcon 암파와 숙소 2011.07.13 12:50 신고

    완전 태국스러운 생활을 하셨네요.

    숙소는 괜찮나요?

    물가라 모기가 많이 모일듯...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