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은 현재 2008 중국에서 동남아로 여행기를 보고 계십니다. 이 여행기는 여행일지를 바탕으로 쓴 일기 형식의 여행기입니다. 따라서 처음부터 차례대로 읽으시는 것이 좀 더 재밌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언제나 그렇듯이 작은 사진은 클릭하면 크게 보실 수 있으며, 여행관련 질문은 댓글을 통해 해주세요. 그럼 시작합니다. 여행기를 처음부터 읽으실 분은 다음을 클릭해주세요 [여행일지/2008 중국에서 동남아로] - 중국 여행기 080318 Departure 참고로 오른쪽 카테고리에서 Travels는 각 여행에 제 개인적인 기록이 스며든 여행기가 있으며 각 나라별 카테고리에서는 그 나라에서의 재밌는 에피소드나 볼거리 즐길거리가 소개되어있습니다.  참고 하시길, 재밌게 놀다 가세요! 

 아침부터 체크아웃하느라고 분주하게 배낭에 짐을 챙겼다. 더이상 방콕에 있고 싶지도 않거니와 슬슬 장소를 옮길만 했다는 생각이 들어서 다 함께 남부 섬으로 내려가기로 했다. 짐정리를 모두 끝마치고 DDM에서 아침밥을 먹고 있는데 승묵이형과 친구는 어제 다녀온 고기부페 얘기를 듣더니 죽어도 김밥하고 김치를 먹고 가야된다면서 가르쳐준 고기부페로 택시를 타고 떠났다. 고기부페 위치를 정확하게 택시기사한테 설명하기 힘들어 남에게 전화했으나 전화를 안받아서 뚜이에게 전화해서 도움을 받았는데 승묵이형과 친구가 떠나고 나서 얼마 안있어 남에게서 전화가 왔다. 남이 하는 말이..

" 거기 부페 오후 늦게 문여는데... "

-_-;;;;

아니나 다를까 한참후에 승묵이형과 친구가 들어오면서 " 야! 씨발 거기 문 닫았잖아! "
" ㅋㅋ 안그래도 둘이 택시타고 가고 나서 남한테 전화와서 거기 오후 늦게 문연다고 하잖어..ㅋㅋ "
" 아..그냥 동대문에서 밥먹었어. "

이러고 있다. 암튼 남부섬으로 내려가는 버스는 밤버스라서 우리는 빈둥빈둥. 방콕이 처음인 내 친구와 권은 왕궁을 보러 가고, 승묵이형과 난 머리를 자르로 갔다. 베트남에서 자른 머리가 지저분해져서 한번 더 삭발을 하기로 결심하고 근처 미용실을 갔는데 아 이놈의 아줌마가 머리 스크래치를 못내는거다. 그나마도 돈 더 내라고 이지랄하는데 돈은 씨발 좀 잘 자르고 나서 돈얘길 꺼내던가 머리는 병신같이 만들어놓고 돈얘길꺼내니까 너무 짜증났다. 




무려 2시간동안 머리를 2번에 걸쳐서 짜르는데 화딱지가 엄청났다. 열좀 받아서 머리 깎고 숙소로 돌아오니 친구와 권이 돌아와 있다. 시간이 어느새 다 되어 샤워를 하고 배낭을 챙겨 메고 DDM을 나오면서 성민이와 작별이다. 우리가 남부섬으로 떠나고 나서 며칠있다가 에어아시아 비행기를 타고 베트남 하노이로 가서 곧장 한국으로 떠나는 녀석.

정내미가 떨어질때로 떨어진터라 아쉬운맘도 없다. 암튼 여행사버스를 신청해놓은터라 픽업을 따라 카오산에 있는 여행사 버스터미널(주차장)으로 갔다. 1시간 여를 기다려 6시 30분이 넘어서야 여행사 BUS가 도착하고, 우린 남부섬으로 떠났다! 이것이 성민이와 나의 마지막 대면이었다. 나중에 남부섬에 내려가 우린 계속 남부섬에 남아있고 한국행을 위해서 먼저 방콕으로 온 친구가 여전히 방콕에서 여자만나느라 정신없는 성민이를 만났다고 한다.  친구 얘기로 듣자니 태국여자애들한테 구두사주고, 밥사주고 그러고 있었다고 한다. 정말... 더이상 박똥개에 대한 얘기는 없을 것이다.
  1. 농땡이회사원 2008.11.14 10:19 신고

    그래도 박똥개에게 남에게 빌려간 뱅기값은 받아내주세요~!!
    읽는 내가 다 짜증나네..ㅡ.ㅡ
    님글 읽고 태국친구들 사겨보고 싶어요.
    엄청 착하고 순순하고, 멀 바라고 잘 해주는것도 아니고...

    태국여행기 짱 잼나요~~

  2. 부산아가씌- 2008.11.15 12:26 신고

    친구분의 행동에 화가 많이 났었을 듯.....
    친구와의 관계는 그렇다 하더라도..
    태국 친구들에게 더 미안했을 것 같아요......

    그래도 태국 친구들이 착해서 다행...
    정말 괜찮은 친구인 것 같네요..
    시기심 생기는데요??
    ㅋㅋㅋㅋ

  3. 혀니 2009.07.18 02:11 신고

    저 미용실 저두 3번이나 갔는데 ㅎ ㅎ ㅎ
    저는 해피 하우스에서 있었거든요..골목 끝 게스트하우스..
    저 아줌마<?>가 젤 머리 못한다는 ㅋ
    한번도 저 분이 머리하는거 못 봤음돠 ..어쩌다 걸리셨는지 ..
    주인 아주머니는 아주 아주 뛰어나신데..
    저는 나름 가족같이 잘 대해주시구,,
    바가지도 안 씌워서 참 좋았어요^^
    그리도 동대문 저 미용실 바로 맞은편으로 이전했음돠
    망한듯..보이는...흠...
    전 갠적으로 DDM사장님 사모님 굉장히 좋아하거든요 ㅎ ㅎ
    물론 저 갠적인 생각 ~

  4. 인생이여행 2014.06.10 20:03 신고

    최근 경무님 글을 감상하러 오는 일이 제 하루의 낙이 되어버렸습니다..ㅎ
    여행기를 읽다보면 정말 재미있는 소설책을 읽는 느낌을 받아요~제가 마치 같이 여행을 하고 있는 듯한,,ㅎ
    저도 이번7월에 태국을 갈려고 하는데 정말 기대가 됩니다~^^
    태국 친구분들 정말 착하고 좋은 분들인 것 같아요~
    윗 분 말씀대로 꼭 빌려준 돈은 받게 해주셨으면 좋겠는데
    지금쯤 어떻게 됬는지 궁금하네요~ㅎ
    좋은 글 감사합니다~^__^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