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은 현재 2008 중국에서 동남아로 여행기를 보고 계십니다. 이 여행기는 여행일지를 바탕으로 쓴 일기 형식의 여행기입니다. 따라서 처음부터 차례대로 읽으시는 것이 좀 더 재밌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언제나 그렇듯이 작은 사진은 클릭하면 크게 보실 수 있으며, 여행관련 질문은 댓글을 통해 해주세요. 그럼 시작합니다. 여행기를 처음부터 읽으실 분은 다음을 클릭해주세요 [여행일지/2008 중국에서 동남아로] - 중국 여행기 080318 Departure 참고로 오른쪽 카테고리에서 Travels는 각 여행에 제 개인적인 기록이 스며든 여행기가 있으며 각 나라별 카테고리에서는 그 나라에서의 재밌는 에피소드나 볼거리 즐길거리가 소개되어있습니다.  참고 하시길, 재밌게 놀다 가세요!
 여행자 버스에서 새벽 6시경 잠에서 깼다. 비몽사몽, 그 가운데 외국애들의 대화를 들었다. 여기서 버스를 갈아타야 된다는 내용이었다. 그래서 일어났더니 권,승묵이형,친구 모두 세상 모르게 자고 있다. 나만 혼자 내려서 알아보니 끄라비행은 그냥 이 버스로 타고 가나 여기서 리컨펌을 해야한다는 것이다.  암튼 자는 이들을 깨워 나와 그곳에서 리컨펌을 하는데 우리보고 어딜가냐고 묻길래 그냥 끄라비 간다니까 다른 곳에 가면 여기서 버스를 또 신청하라고 하는거다. 씨푸랄.. 여기서 잠깐 방콕 남부섬의 여행자 버스 시스템에 대해 집고 넘어 가 볼까 한다.

INFO 방콕 남부섬으로 향하는 여행자 버스 시스템

 태국 남부에는 수 많은 해변과 수 많은 섬들이 있다. 태국에 워낙 여행자들이 많은터라 방콕에서 각지로 향하는 개별적인 버스 운행이 가능하겠지만 여행사들은 좀 더 머릴 써서 이 버스운행을 체계화 한다. 먼저 태국남부섬으로 내려가는 첫 관문도시인 수랏타니를 근거지로 삼는다. 방콕에서 일단 남부섬으로 내려가는 모든 여행자들, 정확히 얘기해서 여행사버스를 끊은 여행자들은 모두 수랏타니에 온다. 그리고 이 곳에서 선별작업을 거친다. 수랏타니에서 가까운 태국 동부의 꼬따오,꼬사무이,꼬팡안 등으로 가는 여행자들은 그 쪽 방향의 버스에, 그리고 수랏타니에서 더욱 남부로 내려가는 이들은 또 다른 버스에, 이렇게 각 목적지 별로 수랏타니에서 선별작업을 해서 나눈다. 물론 그 와중에 방콕에서 내려오는 여행자들은 계속 쌓여간다.

 그래서 방콕에서 수랏타니에 오면 얼마정도의 대기시간을 가지고 기다렸다가 각자의 목적지로 버스를 타고 이동하게 되는데, 방콕 남부섬으로 향하는 길 여행사버스를 신청했다면 반드시 알고 넘어갈 회사가 있는데 바로 P.P Family다. 얼마나 무서운 회사냐면 남부섬에서 이 회사의 손길을 벗어날래야 벗어날수가 없을 정도다. 여행사 버스가 일반 로컬버스에 비해 편한점은 카오산에서 출발,카오산에서도착 정도 인데, 그 외에는 여러가지 제약이 많고 가격도 언뜻 생각하면 싼 것 같지만 중간 휴게소가 여행사와 연계된 휴게소라 엄청난 폭리를 취하고, 또한 대기시간도 길고 하기 때문에 개인적으로는 일반 로컬버스를 추천한다.


피피패밀리 휴게소에서 비싼 컵라면으로 허기를


다시 여행기로,,,

한참을 P.P Family에서 운영하는 휴게소에서 있으면서 다음 목적지에 대해 논의 한 끝에 우리는 그냥 일단 끄라비의 아오낭으로 가기로 했다. 그곳에 머물면서 나중에 따로 꼬 란타, 혹은 꼬 피피로 가던지 하자고 의견이 모아졌다. 그리고 다시 버스를 타고 한참을 달려 남부도시 끄라비에 도착했다. 버스뒷자석에 누워서 정신없이 자면서 와가지고 도착한건 좋았는데 우리가 내린 곳은 무슨 끄라비 외곽에 위치한 P.P Family head office 였는데 정말 어이없게 여기서 시내다운타운까지 50바트를 내고 나가라는거다. 어이 상실의 순간. 승묵이형 화내면서 흥분해보지만 울며 겨자먹기로 결국 50바트를 내고 택시를 타고 이 곳에서 빠져나가니 바깥에 아오낭 행 썽태우가 있다.




어이없게 1인당 50바트라는 돈을 내고 끄라비다운타운에 도착했다. 남부도시의 정취가 물씬 풍기는 끄라비는 이슬람인 말레이시아와 가까운 남부도시 답게 무슬림들이 많이 보였다. 우리는 먼저 가볍게 마을을 한바퀴 돌고 아침밥을 대충 챙겨먹고 아오낭 비치행 썽태우를 타고 아오낭으로 갔다.


  
 아오낭으로 향하는길 파란 바다와 파란 하늘, 그리고 잘 닦여진 해안도로가 너무나 멋진 풍경을 보여줘서 은근 기대 만땅이 되었다. 아오낭 비치에서 싸고 괜찮은 여행자 숙소가 몰려있는 경찰서 근처로 가자고 썽태우 기사에게 말을 해서 경찰서 근처에 도착을 했다. 지도를 보고 대충 현재 위치를 알아낸 후에 숙소를 알아보는데 역시나 언제나 짐 담당인 권에게 배낭을 지키라고 하고 배낭을 바닥에 대충 내려놓고는 숙소를 알아봤다. 남자가 3명이니 각자 한군데씩만 알아봐도 금방 여기저기 알아볼수 있었다. 그리고 우린  가격대 성능비가 젤 괜찮은  Jinda G.H에 자리를 잡았다.



짐지키라니까 저러고 있다.

이젠 아무대나 드러눕는 권.



  짐정리를 하고 휴식. 여러 숙소를 알아본 결과 그나마 가격도 괜찮고 방도 괜찮았는데 방에서 특히 경관이 좋았다. 멀리 아오낭의 멋진 풍경이 한 눈에 들어오는 방이 꽤 맘에 들었다. 게다가 에어콘이며 냉장고까지 갖춘 괜찮은 방이었다.


우린 부푼마음을 안고 수영복으로 갈아입고 해변으로 나갔다. 생각보다 멋진 바다 풍경에 기뻐하기도 잠시, 쓰레기 한가득 드러운 해변과 굵은 모래알갱이의 따가운 감촉이 기분 나뻤던 해변, 그리고 드러운물, 얕은 수면, 잔잔한 호수같은 바다. 정말 역대 최악의 바다였다. 오죽하면 권과 친구는 아예 물에 들어갈 생각도 안하고 승묵이형과 나만 둘이서 바다에서 놀다가 나왔는데 아주 기분 엿같고 좋았다.



태국친구들이 사준 수영복을 입은 권!




바다에서 놀 기분이 안나서 밥이나 먹자는 생각에 싼 밥집을 찾아다니다가 권과 나는 세븐일레븐에서 컵라면을 먹고나서 노점 카우팟 하나를 나눠먹었다. 그리고 승묵이형과 친구는 빵을 사먹고 노점에서 닭다리를 사먹고 우린 다같이 맥주를 사들고 방으로 돌아왔다. 오후부터 시원한 에어콘바람을 쇠면서 맥주한잔.

  끄라비 큰 기대도 안했지만 정말 이건 너무했다 싶어서 얼른 다른 곳으로 이동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일단 내일은 남이 정말 이쁜 해변이라고 추천을 해준 라이레에 갔다와보자고 하고 그렇게 남부섬의 일정이 시작되었다.

<사진설명>
해변에서 아이스박스를 들고다니며 음료수나 맥주를 파는 아이의 아이스박스와 메뉴표를 잠깐 뺏어 든 승묵이형. 그는 왜 그랬을까?

이유는 바로 저 뒤에 사진에는 안나왔지만 빨개 벗고 일광욕중인 서양여자 두명이 있었는데 그들에게 자연스럽게 다가기위한 도구로서 아이의 아이스박스와 메뉴표를 빌렸다. 암튼 정말 웃긴 사람이다! ㅋㅋ 그는 진심이라니까







  1. pinkbarbi 2008.11.14 21:56 신고

    아 승묵씨 제일 밑에 사진 대박이네요 ㅋㅋ
    넘 웃겨요 ㅋㅋㅋㅋㅋㅋㅋㅋ

  2. Favicon of http://taeho.net BlogIcon 스타탄생 2008.11.16 03:00 신고

    우.. 저도 끄라비 아오낭 도착하자마자, 기대에 못미쳐 실망해서 바로 라이레로 배타고 떠났더랍니다.
    너무 이른 아침이었나? 제가 생각하는 해변이 아닌것 같아서 ㅋ
    카오산 여행사에서 파는 여행버스가 수랏타니까지인것 같아요. 분명히 끄라비라고 하고 돈을 지불했는데, 그 수랏타니에서 모두 내리게 한 후 피피, 푸켓 등등 나누어지면서 돈을 더 받더군요 줸장.

    • 그건 사긴데요.. 그래도 보통 목적지까지는 다 데려다 주는데..후.. 아오낭 썩긴 썩죠..정말 반전의 해변입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