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은 현재 2008 중국에서 동남아로 여행기를 보고 계십니다. 이 여행기는 여행일지를 바탕으로 쓴 일기 형식의 여행기입니다. 따라서 처음부터 차례대로 읽으시는 것이 좀 더 재밌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언제나 그렇듯이 작은 사진은 클릭하면 크게 보실 수 있으며, 여행관련 질문은 댓글을 통해 해주세요. 그럼 시작합니다. 여행기를 처음부터 읽으실 분은 다음을 클릭해주세요 [여행일지/2008 중국에서 동남아로] - 중국 여행기 080318 Departure 참고로 오른쪽 카테고리에서 Travels는 각 여행에 제 개인적인 기록이 스며든 여행기가 있으며 각 나라별 카테고리에서는 그 나라에서의 재밌는 에피소드나 볼거리 즐길거리가 소개되어있습니다.  참고 하시길, 재밌게 놀다 가세요! 
 
 아침에 일어나 권과 나가서 아침을 먹고 방으로 들어와 옆 방으로 가봤다. 방문을 두들겼다. 방문을 열어주는 친구, 방 안으로 들어가니 이런 씨발.. -_-;

 승묵이형은 침대에서 여자랑 꼭 껴안고 자고 있다. 얘길 들어보니 둘이서 어젯밤에 나가서 술을 마셨는데 승묵이형이 또 여자를 꼬셔서 밤을 불태웠다는 거다.  그나저나 웃긴건 이 아오낭에 팟퐁같은 곳이 있다는거다. 믿기진 않았지만 친구 말로는 승묵이형과 자기도 어제 그 곳을 목격했을 때 잠깐 벙쪘다는. 이런 한적한 해변에 팟퐁같은 곳이 있다니..

방에서 바라본 아오낭의 풍경



 둘이서 여자보내고 밥먹고 온다고 말하며 친구와 승묵이형이 밖으로 나가는데 승묵이형이 데리고 나가는 여자의 모습을 권이 목격. 권 고개를 가로저으며 " 아유 저 개. " 이런다. 암튼 우린 오늘 nam이 적극 추천해준 해변, 라이레로 향하기로 하고 해변으로 나가 꼬리배를 타고 라이레로 향했다. 섬은 아니지만 돌산에 둘러쌓여 고립된 지역으로 있는 라이레는 이렇게 배를 타고 가야했는데 가는 길 기암괴석에 멋진 돌산들이 병풍처럼 둘러쳐져있는 끄라비의 풍경은 최강이었다.  끄라비를 다시 보게 될 정도. 그리고 이내 도착한 라이레, 정말 배가 해변으로 향하는 동안 그 풍경에 " 우와! " 소리가 절로 나왔다.






 아담하고 한눈에 들어오는 작은 해변이었는데 너무나 아름다운 해변이었다. 바다에서 보는 그 풍경이 1등급이었다. 일단 대충 나무그늘아래 짐을 내려놓고 자리를 깔고 우린 물에 들어갔는데 이런 씨발. 이게 왠일인가, 완전 썩는다. 낮은 수면은 그렇다치더라도 바닥에 뾰족한 돌맹이가 얼마나 많은지 해수욕 불가능. 결국 물에서 나와 우린 해변가에 있는 레스토랑에 자리잡고 앉아 피자며 스파게티를 시켜먹으며 모처럼 럭셔리한 시간을 보냈다. 그러다가 권이랑 말싸움을 해서 권이 토라졌는데 승묵이형과 친구와 함께 권을 집어 들어서 물에다가 던져버리면서 다시 화기애애한 분위기.



 그렇게 잠깐 시간을 보내고 우리가 현재 있는 해변의 한쪽 구석에서 다른 한쪽 구석으로 이동하는데 이게 왠일. 라이레의 대반전.



갑자기 물 속의 고운 모래의 감촉이 전해져오고 적당히 깊은 수심. 깨끗한 물. 완전 어이상실이었다. 너무 좋아서 물에 들어가서 나올 생각을 못할정도로 최고였다. 아름다운 라이레 해변의 풍경과 놀기 딱 좋은 물. 한참을 놀면서 이 곳에 아예 숙소를 잡아서 있고 싶을 정도였다. 하지만 곧 배 시간이 다 되어서, 아쉬움을 뒤로하고 다시 긴 꼬리배를 타고 아오낭으로 향했다. 아오낭으로 돌아와 권과 말다툼을 또 했다. 여행을 함께 오래하면서 참았던 것들이 다 튀어나왔다. 한국으로 돌아가기 위해서 내일 방콕으로 먼저 떠날 친구를 따라 같이 방콕으로 가서 한국에 간다는 권. 어쨌든 한참 다툼을 하고 밤에는 친구와 승묵이형, 나 3명이서 맥주한잔을 하러 나왔다.

친구와 승묵이형을 따라 술집 골목으로 갔는데 정말 어이없게 술집골목에 봉이 있고 여자들이 춤추고 있었다. 이 무슨..-_-;;;

친구는 신나서 "역시 태국이야! 이런 시골에도 이런게 있을 줄이야! " 이러면서 완전 신났다.  낮에는 보이지 않는 외국인들이 꽤 많았는데 늙은 아저씨 할아버지들이 많은걸 보니 여기도 깐짜나부리처럼 나이든 서양아저씨들이 와서 여자를 사서 휴식을 취하는 그런 정도의 장소인것 같다.. 암튼.. 권이랑 싸워서 마음이 편치 않은 밤이었다.


  1. Favicon of http://sleeepy.tistory.com BlogIcon sleeepy 2008.11.14 11:27 신고

    처음 싸운걸까나?

    그나저나 뭔 글을 읽는것 보다 빨리 올린대 ㅡㅡ;;

  2. Favicon of http://taeho.net BlogIcon 스타탄생 2008.11.16 03:12 신고

    끄라비타운에서 배를 타면 라이레 동쪽, 아오낭해변에서 타시면 서쪽해변으로 배가 들어오더군요.
    아... 라이레에 그런 술집이...제가 갔었을 때만 해도 그런곳은 없었는데 슬프네요.
    글을 읽으니 서쪽해변에 반전을 느끼셨는데, 남쪽해변은 안가보시고 떠나셨나봐요.
    남쪽 해변이 더 반전입니다 ㅠ.ㅠ.
    그리고 라이레는 암벽등반으로도 유명한 곳이죠.
    저도 한번 해보고 올껄, 아쉬워지네요.
    트랙백 날려요~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