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은 현재 2008 중국에서 동남아로 여행기를 보고 계십니다. 이 여행기는 여행일지를 바탕으로 쓴 일기 형식의 여행기입니다. 따라서 처음부터 차례대로 읽으시는 것이 좀 더 재밌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언제나 그렇듯이 작은 사진은 클릭하면 크게 보실 수 있으며, 여행관련 질문은 댓글을 통해 해주세요. 그럼 시작합니다. 여행기를 처음부터 읽으실 분은 다음을 클릭해주세요 [여행일지/2008 중국에서 동남아로] - 중국 여행기 080318 Departure 참고로 오른쪽 카테고리에서 Travels는 각 여행에 제 개인적인 기록이 스며든 여행기가 있으며 각 나라별 카테고리에서는 그 나라에서의 재밌는 에피소드나 볼거리 즐길거리가 소개되어있습니다.  참고 하시길, 재밌게 놀다 가세요! 

 아침에 일어나 서둘러 체크아웃을 했다. 의견이 꼬 피피로 가자는 것과 꼬 란타 가자는 걸로 나뉘어져서 일단 끄라비타운에 가서 결정하자고 해서 방콕으로 올라가는 친구녀석 배웅도 할겸 배낭을 메고 끄라비타운으로 가기로 했다. 썽태우를 타고 끄라비타운으로 오자마자 우린 함께 노점에서 밥을 먹고 배낭을 노점에다가 맡기고 근처 Vogue 백화점을 구경했다. 일단 구경하면서 대화를 나눈결과 권과 나는 꼬피피로 가기로 마음먹었으나 승묵이형은 고민중. 한참을 고민한 끝에 승묵이형도 그냥 꼬피피로 같이 가기로 했다.




친구는 4시에 방콕행 버스를 탄다기에 우리는 일단 선착장 쪽으로 향해 걸었다. 가는 중간중간 여행사에서 피피행 배 가격을 알아보니 일인당 400밧을 달라고 한다. 꽤 비싸다. 선착장 근처에 도착해서 직접 끊어서 가는 방법이 없나 한참을 알아봤으나 현지인들로 부터 모두 같은 말을 들어야만 했다. 여행사에서 끊어야한다는 것. 아무리 알아보려고 해도 방법이 없었다. 정말 여행사 말고는 방법이 없을까, 여행사를 이용하기 싫어서 어떻게든 직접 끊어갈려고 알아봤으나 결국 여행사 밖에 방법이 없다. 여행사를 이용하기 정말 싫었던 나는 일단 사람들은 여행사 한 곳에 있으라고 하고 혼자 나와서 이리저리 백방으로 알아봤는데 사람들 말이 제각각, 결국 더이상은 무리란 생각이 들어 여행사로 돌아와 390밧에 끊었다. 이런 가격이면 아오낭에서 그냥 곧장 피피로 향했어도 됐을 것을 괜히 끄라비 타운까지 나온 것 같다. 그냥 친구를 배웅 한걸로 의미를 둬야겠다.


 일단 배를 끊고나서 친구와 인사를 나누고 녀석에게 조심히 한국에 가라고 얘기하는데 이 새끼, 생일날 선물도 못주고 같이 여행도 못가서 미안하다면서 좋은 숙소 한번 들어가라고 천밧을 준다. 이새끼 창녀들한테 그렇게 돈을 뿌려대더니 하지만 고맙다. ㅋ 감사히 받고 녀석은 홀로 배낭을 메고 터미널로 향하고 우린 픽업트럭을 타고 피피행 배를 타러 가는데 우리가 도착한 곳은 또 P.P Family. -_-; 대박. 피피패밀리 Head Office에서 지루한 대기시간을 보낸 후에 3시가 넘어서야 그 곳에 딸린 선착장에서 배를 타고 피피로 떠나게 되었다. 분명히 현지인이 이용하는 선착장이 있는게 틀림없다. 배안에는 이미 많은 수의 현지인들이 타고 있고 이 곳에서는 거의 대부분 여행자들이 탔다. 물론 소수의 현지인도 있었지만, 암튼간에 가격은 틀릴듯.




 배는 인도네시아에서 말레이시아로 향할때 타봤던 고속페리였다.  배에 올라 곧장 출발, 2시간여를 빠르게 달려 4시 30분이 조금 넘어 피피 섬에 도착했다.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의 영화 " The Beach"로 유명세를 타다 못해 사람들로 넘치게 된 바로 그 섬 피피에 첫발을 들였다. 역시나 섬의 유명세 답게 엄청난 여행자들과 엄청난 숫자의 삐끼. 여기서 우린 조낸 삐꾸깥은 삐끼를 따라 한참을 헤맨후에야 트윈팜 방갈로라는 위치가 기가막힌 하지만 열악한 시설의 숙소를 잡을 수 있었다. 바닷가에 면해 있는 정말 좋은 위치의 이 숙소는 겉으로 보기에는 야자수로 지은 방갈로가 꽤 낭만적으로 보였지만 시설은 아주 개같았다. 그나마도 물가 비싸기로 소문난 이 피피섬안에서 저렴한 숙소라서 묵게 되었는데 일단 우린 짐을 풀고 곧바로 수영복으로 갈아입고 석양지는 해변에 들어가 놀다가 나왔다.



 씻고 나와 쉬다가 우린 밥도 먹을겸 섬을 거니는데 아까전에 방을 찾으로 이리저리 돌아다니면서 봐뒀던 부페가 자꾸 생각났다. 초밥,회를 파는 부페였는데 가격은 222밧. 우린 그 곳으로 가서 비싼 가격을 뽕 빼듯이 미친듯이 김밥,참치회,해산물을 닥치는대로 먹었다.  몇접시만에 또 배가 부르다. 부페를 끊어야 겠다는 생각을 다시금 해봤다. 숙소로 돌아와 잠을 청하는데 난 PMP를 보면서 시간을 보내는데 이놈의 방갈로가 모기가 어찌나 많은지 승묵이형과 권은 둘다 모기 때문에 잠을 못이룬다. 난 어째 모기에 그닥 민감하지 않아 버틸만은 했는데 승묵이형은 도저히 못참겠는지 새벽에 편의점을 가자고 하는 바람에 편의점가서 에어콘 바람 좀 쐬고 물좀 사먹고 그리고 방갈로로 돌아와 잠을 잤다.



승묵이형이 " 내가 진짜 아무대서나 다 자는데 여긴 아니다. 내일 방 옮기자. 난 진짜 못참겠다. " 이런다...-_-;

모기떼 수백만 마리와 전투를 치뤄야만 했던  피피의 첫날밤이었다.



  1. 부산아가씌- 2008.11.15 12:22 신고

    전 모기는 견딜 수 있어요..
    모기 오만 마리도 견딜 수 있는데...
    방에서 나는 눅눅한 냄새는 견딜 수 없더군요..
    결국은 모기향을 10개 정도 피워서..
    그냥 모기향에 질식하고 말지라는 맘으로..
    그 눅눅함을 없애기 위해..
    그런 무모한 짓을 하기도 햇엇는데..
    진짜 사람 나름인가봐요..
    ㅋㅋㅋㅋㅋㅋ

  2. Favicon of http://theparks.allblogthai.com BlogIcon 단군 2009.11.11 21:03 신고

    ㅋㅋㅋ...쥔장님, 그거 100바트예요 100바트...제가 이곳에 사는 사람이잖아요...물론, 현지인이 이용하는 선착장이 있지요...

    그런데 그걸 여행객들은 알길이 없지요...현지인을 끼고 돌아 댕긴다면 모를까요...ㅎㅎㅎ

    수고 하셨습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