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은 현재 2008 황금의 땅 미얀마 여행기를 보고 계십니다. 이 여행기는 여행일지를 바탕으로 쓴 일기 형식의 여행기입니다. 따라서 처음부터 차례대로 읽으시는 것이 좀 더 재밌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언제나 그렇듯이 작은 사진은 클릭하면 크게 보실 수 있으며, 여행관련 질문은 댓글을 통해 해주세요. 그럼 시작합니다. 여행기를 처음부터 읽으실 분은 다음을 클릭해주세요 [Traverls/2008 황금의 땅 미얀마] - 미얀마 여행기 080820 미얀마 그 첫발  참고로 오른쪽 카테고리에서 Travels는 각 여행에 제 개인적인 기록이 스며든 여행기가 있으며 각 나라별 카테고리에서는 그 나라에서의 재밌는 에피소드나 볼거리 즐길거리가 소개되어있습니다.  참고 하시길, 재밌게 놀다 가세요!

사모사 100짯
수박 200짯
만들레이 시외버스터미널-시내 트럭 3000짯 1인당 500짯



 전날 술을 많이 먹었음에도 돈을 주고 이미 만들레이 행 버스를 끊은 탓인지 모두 일찍 일어났다. 돈이 무섭긴 무섭다. 평소 같으면 늦잠 잤을 텐데 말이다. 어쨌든 일어나서 숙소에서 아침을 먹고나서 준비를 서둘러해서 모두 배낭을 메고 숙소 로비에 모였다. 아침 9시 버스를 기다리며 좀 있다보니 이내 버스가 왔다. 7시간 정도 걸린다는 만달레이 행 버스. 에어콘도 안나오는 주제에 조낸 비싸다. 허름한 버스에 배낭을 실고 버스에 올랐는데 버스가 상당히 낡았다. 미얀마에 와서 교통수단에 기대를 안한지 꽤 됐지만 그래도 비싼 돈을 주고 끊은 버스라 살짝 기분이 안좋았다. 그나마 7시간이면 금방이란 생각으로 위안.

버스 뒷칸에 배낭을 넣는 중


 사막같은 메마른 땅의 버강, 그 도로를 모래 먼지를 가르면서 달리길 한참. 7시간 걸린다는 만들레이는 9시간정도를 달려서 몇개의 작은 도시를 거쳐 도착할 수 있었다. 도착했음을 단박에 알아차릴 수 있을정도로 번화한 도시, 양곤의 경제의 중심지라면 만들레이는 문화의 중심지라 할 수 있다고 하는데 양곤보다 훨씬 더 대도시같은 분위기를 풍기는 만들레이에서 왠지 모를 답답함을 느꼈다. 여행을 하면서 도시보다는 한적한 시골이 맘편함을 나 뿐아니라 모두 느끼고 있던터라 다들 벌써 버스에서 내리기도 전에 버강이 좋았는데 라며 버강을 추억했다. 



 제2의 도시답게 Citymart며 거대한 건물, 백화점등이 보이는 만들레이 버스터미널에 도착하자마자 꽤 많은 숫자의 삐끼들이 따라 붙는다. 버스 뒷칸에서 배낭을 꺼내는데 모래먼지가 얼마나 심했는지를 여실히 보여준다. 배낭이 완전 모래먼지에 푹 쌓여서 배낭들이 노란색으로 물들 지경이었다. 대충 꺼내들어 털고나서 배낭을 메고 이제 만들레이 다운타운까지 어떻게 갈지 알아보는데 일단 현지 이 곳이 다운타운에서 10킬로미터 떨어진 시외버스터미널이라니 어쨌든 이동을 해야했다. 하지만 다운타운까지 들어가는 교통편이 마땅치 않았다. 픽업트럭 기사들만 가격을 불러재끼며 있는데 가격도 만만치 않았다.

 일단 큰 길가로 가면 있을 까 싶어서 배낭을 메고 큰길가로 가니 도무지 방향은 커녕 갈피를 못잡겠어서 잠깐 그곳에 배낭을 내려놓고 모두 모여 의논, 좀 더 알아보고 없으면 픽업트럭을 타고 이동하자고 해서 나만 혼자서 다시 터미널 쪽으로 가서 다운타운으로 가는 버스나 트럭이 없나 알아보았으나 없다. 다시 돌아와 보니 픽업트럭을 흥정해놓고 기다리고 있는데 결국 그 트럭을 타고 다운타운으로 왔는데 다행이도 픽업트럭 기사가 싸게 와서 우리가 숙소 잡는 걸 도와주었다. 맨첨 ET호텔을 시작으로 여기저기 게스트하우스를 알아보는데 계속 운전을 해주었는데 나중에 알고보니 이 기사 집이 이 근처라서 어차피 여기로 오는길이라 우릴 싸게 태워준거고, 또 도와준거라고. 

만들레이 시외버스 터미널

이제는 익숙한 미얀마의 작은 픽업트럭


 암튼 우린 중국계 미얀마 인이 운영하는 ET 호텔에 자릴 잡고 짐을 풀었다. 모두 배가 고팠는지 다같이 짐풀자마자 밖으로 나와 밥을 먹으로 나왔는데 숙소 근처에서 미얀마 사람들과 얘기하다가 우연찮게 우리가 버강에서 맛본 그 김치같은 '미친'에 대해서 얘기했는데 한 사람이 근처 레스토랑에 가면 미친이 있다고 알려줘서 그 식당으로 갔다. 식당은 제법 비싸 보였고 실제로도 비쌌는데 밥을 시키고 반찬을 골른후에 미친을 좀 갖다 달라고 미얀마사람이 적어준 종이를 보여주며 미친을 주문했다. 그리고 나온 미친은 -_-; 우리가 상상하던 그것이 아니었다. 왠 희멀건 죽같은것에 국수같은게 나왔는데 당황스러웠다. 미친 하나 바라보고 온 식당인데 미친은 안나오고 밥은 비싸고 하지만 맛은 있었다.

이게 미친이라고 나온건데 -_-;썅


 그렇게 밥을 먹던 중 우연찮게 혼자서 그 식당에서 식사중인 한국아저씨를 만났는데 아저씨가 너무나 반가워했다. 미얀마에 있으면서 한국사람을 한번도 못만났는데 한명도 아니고 6명씩이나 떼거지로 만나니 즐겁다며 우린 밥을 다같이 먹고나서 근처에 술집으로 자리를 옮겨 시원한 미얀마 맥주를 마시면서 이야기 썰을 풀었다. 아저씨는 양곤의 수행센터에서 위파사나 수행을 하러 왔다가 잠깐 여행중이라며 내일쯤 인레호수를 거쳐서 다시 양곤으로 가서 수행센터에 들어간다고 말씀하셨다. 어쨌든 오랜만에 한국말을 신나게 써본다며 즐거워하시는 아저씨의 모습에서 혼자 여행 할 때의 내 모습을 엿봤다. 




 사람이 그리운 여행, 사람때문에 더욱 즐거워지는 여행,  지금 미얀마는 참으로 사람 때문에 더욱 즐거워지는 여행이라 행복하다.

  1. Favicon of http://orange.innori.com BlogIcon 바꺼 2008.11.14 21:13 신고

    잘보고 갑니다.
    즐거우시겠어요. ㅋ
    맘맞는 맴버들을 만났을때란~
    저도 내년이나 후년쯤 생각하고 있는데,
    항상 건강하시고 목적달성 하시길^^

  2. 부산아가씌- 2008.11.15 12:18 신고

    정말 말이 통한다는게 얼마나 큰 것인지 깨닫게 되는 것 같아요..
    어디 한 번 나갔다 올 때마다..
    영어공부 진짜 열심히 해야지....
    진짜 완전 열심히 해야지...
    다짐을 하게 되는데..
    막상 또 들어오면..
    사는게 바빠서 그런지 맘 같지 않아요..
    ㅠㅠ


    정말이지..
    스피크 잉글리시 베리 웰 하고 싶어요..
    완전 바램이지요.....

    • 말이 통하면 정말 재미 200% 증가가 될까요? 그럴 수도 있겠지만 때론 말이 안통해서 웃긴것도 많아서 일장일단이 있을 것 같아요. 그래도 영어 같은건 잘해두면 정말 사람사귐의 폭이 확 늘어나는 장점은 있는듯하네요

  3. 이계희 2008.11.16 05:27 신고

    승호형이랑 재림씨 입벌리는 사진
    올라올줄 알았어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4. Favicon of http://lovebp.tistory.com/ BlogIcon 소천*KA 2009.03.18 00:54 신고

    저도 ET 호텔에서 잤는데... 거기도 아직 그대로인가봐요. ^^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