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은 현재 2008 황금의 땅 미얀마 여행기를 보고 계십니다. 이 여행기는 여행일지를 바탕으로 쓴 일기 형식의 여행기입니다. 따라서 처음부터 차례대로 읽으시는 것이 좀 더 재밌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언제나 그렇듯이 작은 사진은 클릭하면 크게 보실 수 있으며, 여행관련 질문은 댓글을 통해 해주세요. 그럼 시작합니다. 여행기를 처음부터 읽으실 분은 다음을 클릭해주세요 [Traverls/2008 황금의 땅 미얀마] - 미얀마 여행기 080820 미얀마 그 첫발  참고로 오른쪽 카테고리에서 Travels는 각 여행에 제 개인적인 기록이 스며든 여행기가 있으며 각 나라별 카테고리에서는 그 나라에서의 재밌는 에피소드나 볼거리 즐길거리가 소개되어있습니다.  참고 하시길, 재밌게 놀다 가세요!

 어제 만들레이 언덕(따웅)에 올라갔다 와서 그런지 완전 피곤하다. 일어났을 때부터 몸이 뻐적지근한게 운동부족이다. 모두 어찌나 힘이 들었는지 다들 하루종일 움직일 생각을 안한다. 졸지에 오늘 하루 또 공치는 분위기. 숙소에서 제공하는 아침을 먹고 나서 방으로 들어가 다들 숨죽이고 있는 가운데 점심시간이 지나서야 다 함께 밖으로 나갔다. 숙소 앞에 미얀마의 Tea, 러펫예를 파는 카페가 있어서 러펫예 가게에 가서 차를 한잔 마시는데, 직원들이 밥을 먹고 있었다. 또 호기심 작렬. 슬쩍 가서 뭘 먹나 쳐다보니. 밥과 오믈렛을 먹고 있는데 이 오믈렛이란게 대박이었다.

완전 두툼하니 양파과 당근이 쏭쏭쏭 오믈렛 두께가 거의 계란빵 수준. 크기는 피자 레귤러싸이즈 한판 크기. 정말 완전 식욕자극. 군침을 흘리며 보니 밥을 먹고 있던 직원들이 소탈하게 웃으며 먹어볼래? 한다. ㅋㅋ 당연하지!!!!!!!!!! 크게 한입 베어물고 밥까지 한입얻어 먹는데 맛이 정말 지존급이다. 마성의 오믈렛, 얼마나 맛있었으면 차를 파는 가게에서 오믈렛을 시켜먹어보겠다고 저거 사먹을수 없냐고 주인한테 물어보니 주인이 파는게 아니라고, 그렇게 맛있으면 더 먹으라고 조금 더 뜯어주는데 그걸 지켜보던 권 도 얼마나 맛있어 보였는지 한입 베어먹더니 감동감동. 팔았으면 완전 매일 먹을텐데 아쉬운 마음을 뒤로 하고 가게를 나와 시장 구경에 나섰다. 



어제밤에 술을 먹을 때 권이 넘어지면서 전기포트를 고장낸터라 (어제 시티마트 갔을 때 새로 산건데...-_-) 포트도 살겸 시장으로 향했는데 가는 길 전파사 같은 곳에서 전기포트를 팔고 있어서 대충 가격을 알아보고 계속 시장으로 향했다. 지금 머물고 있는 숙소 근처에 가전제품이나 전파사 같은데가 몰려있는 거리라서 전기포트 구하기는 그닥 어렵지 않은 듯 했다. 가면서 계속 물어보니 가게 마다 다 전기포트가 있다. 조금 억울한건 시티마트보다 다 싼 가격을 부른다. 권과 나는 걸어서 쩨조라는 중앙시장으로 향했다. 쩨조에 도착하니 그냥 재래시장같은 곳인줄 알았는데 생각과 달리 큰 건물의 쇼핑몰 건물이 있었는데 종합시장 같은 곳이었다. 이런 건물이 2-3개 정도.  역시나 시장 근처라 먹거리를 파는 노점들도 많고 사람들도 많고 활기 넘치는 모습.




 일단 건물안으로 들어가 시장 구경을 하다 전기포트를 파는 곳을 발견하고 전기포트를 구입했다. 그리고 시장을 돌아다니며 룽지 구경도 하고 여자들이 입고 다니는 미얀마 전통의상을 권이 한번 도전했는데 신기하게도 이 치마란게 내가 생각한것이랑 전혀 다른 것이었다. 무슨 얘긴가 하면, 미얀마를 여행하면서 남자나 여자 똑같이 룽지라는 긴 치마를 입고 다니는데 좀 입고 활동하다보면 고정한 부분이 헐렁한지 남자고 여자고 아무대서나 허리춤에 고정시킨 부분을 풀어 다시 쪼여매고 하는데 그럴 때 보면 치마는 통이었다. 근데 권이 입어볼때 보니 통이 아니라 그냥 일자였다. 말그대로 큰 천 한장을 둘둘 여러번 감싸서 통을 만들어 입는 것이었다. 말로 설명하기가 좀 힘든데 어쨌든 통으로 된 치마가 아니라 그냥 천 한장이라는거. 고정시키는 것도 무슨 핀이나 어떤 것이 필요한게 아니라 팽팽하게 감은후 끄트머리를 돌돌말아 낑궈넣으면 되는 것.


룽지 패션!



암튼 그렇게 시장국경을 한 뒤 나와서 올챙이묵같은걸 팔길래 그걸 사먹었는데 올챙이묵이라고 하면 다들 생소할지도 모르겠는데 강원도 음식이다. 쉽게 생각하면 도토리묵을 잘게 썰어서 국수처럼 해서 먹는건데, 올챙이묵은 옥수수로 만든 묵으로 국수를 만든건데 색이 노랗다. 이 미얀마 음식 역시 노란색 묵을 잘게 썰어서 국수처럼 만들어서 간장,설탕등으로 간을 해서 먹는건데 정말 강원도에 갈 때면 먹는 올챙이 묵과 맛이 비슷했다. 정말 보면 볼 수록 놀라운 미얀마 음식들, 어떻게 이렇게 한국음식과 비슷한게 많은지 깜짝 깜짝 놀란다. 올챙이묵을 먹고 근처 노점에서 파인애플도 사먹으면서 숙소로 돌아왔다.




 숙소로 돌아와 PMP로 영화 한판 땡겼다. "아포칼립토" 라는 영화였는데 한국에서 나올 때 그냥 PMP 용량을 채워오느라 급하게 아무영화나 막 가져온건데, 이런 대박이있나, 최근 몇년간 본 영화중에 거의 최고로 재밌었다. 너무 재밌어서 시간가는줄 모르고 봤다. 마침 다 보고 나니 계희가 방으로 왔는데 계희에게 적극추천, 밤에 PMP를 빌려서 보여주기로 했다. 오늘 저녁 밥은 어제 먹고 남은 맥주, 그리고 시티마트에서 사가지고 온 두부와 미얀마김치로 두부김치를 해먹으려고 했는데 이게 왠걸 어제 사가지고 와서 숙소 식당 냉장고에 넣어놓은 두부가 완전 썩었다. 알고보니 냉장고가 냉장고가 아니었다. 거의 냉기가 없는..-_-; 이런..썅

결국 두부는 그냥 버리고 김치와 맥주, 그리고 라면을 끓여먹었다. 그리고 밤에 또 어제 시티마트에서 사가지고 온 참이슬 한병을 마시며 두런두런 이야기 꽃을 피웠다. 이거 정말 소주까지 있으니 천국이 이곳이다. 내일은 꼭 반드시 만들레이 3종투어에 나서자고 다짐을 하며 밤을 보냈다.


 
: 이 여행기는 여행중 쓴 여행일지를 바탕으로 쓴 제 기록입니다. 아포칼립토 얼마나 재밌게 봤으면 이 날 일기 제목이 아포칼립토네요 ㅋ


  1. 김선우 2011.11.21 19:53 신고

    지금 영화 받는중입니다!ㅋㅋㅋㅋㅋ

  2. 엑스이놈 2013.02.28 19:27 신고

    올챙이묵도 좋아하지만 올챙이국수도 맛있죠 ㅎ
    저는 시골이 강원도 정선이라서 시골갈때마다
    전병이랑 올챙이국수 먹는데 친구들은 전병은 알아도
    올챙이국수는 생소해하는데 이게 나름 별미죠 ㅋ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