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은 지금 2008 중국에서 동남아로 여행기를 보고 계십니다. 이 여행기는 짤막짤막한 에피소드 방식의 여행기가 아닌 여행일지를 바탕으로 쓴 일기 형식의 여행기 입니다. 좀 더 재밌게 보시려면 처음부터 읽어주시길, 처음부터 읽으실 분은 다음글을 클릭!  [Traverls/2008 중국에서 동남아로] - 중국 여행기 080318 Departure  혹은 오른쪽 카테고리에서 여행기-2008 중국에서 동남아로 카테고리로 가셔서 읽으시면  됩니다. 재밌게 즐기시길.

환상적인 바다사진과 이 날 즐거웠던 시간들과 잘 어울릴것 같아 배경음악을 준비했습니다. 제가 너무나 좋아하는 태국의 이효리! 타타영의 노래입니다. 음악과 함께 즐거운 여행기를 보세요!

배경음악 : Tata Young : Come Rain , Come Shine


 아침 8시에 아유와 만나기로 해놓고도 새벽 4시까지 수도쿠 쳐하느라 늦게자서 완전 늦게 일어났다. 서둘러서 준비를 하고 있다보니 아유에게서 온온 로비에 와 있다고 전화가 왔다. 서둘러 내려가자 뭔가를 바리바리 싸들고 와서 기다리고 있다. 게다가 아유도 DSLR을 가지고 왔다. 승묵이형과 권이 내려오길 기다리며 아유와 카메라 얘기를 나눴다, 그리고 옆에 커피숍에서 티를 사다가 아유에게 건네주고는 두사람을 기다렸다. 두사람이 준비를 끝마치고 내려오자 마자 우린 곧장 온온호텔에서 가까이 위치한 라농시장으로 걸어서 갔는데 그 곳에 각 지로 가는 썽태우 정류장이 있기에, 라농 시장에 도착하니 저번에 서울가든에서 만났던 아유의 친구 윳과 오 커플이 와 있다.  둘다 짐이 한보따리, 먹거리를 한가득 준비해 왔다. 우린 곧장 썽태우 하나를 잡아타고 출발을 했다.


'오'와 '윳'커플


 썽태우에 오르자마자 권은 수도쿠 광인 권은 수도쿠를 풀고 우린 대화를 나눴다. 그러다가 어떻게 수도쿠로 화제가 전환되어서 갑작스럽게 수도쿠 누가 빨리 푸나 시합을 하게 되었다. 그렇게  썽태우안에서 권이 가지고 있는 수도쿠를 돌려가며 푸는데 아유가 꼴등했다.
"차가 흔들려서 집중을 못하겠어 " 라며 변명해보지만 " 여기 다 같은 조건이야! " 라고 말하자 뾰루퉁. 완전 웃기다.



윳과 오가 아무래도 영어를 거의 못하다보니 조금 어색하기도 했지만 그래도 다같이 소풍가는 기분에 다들 환한표정. 어디로 가는지 모를 썽태우는 한참을 달려 조금 허름한 동네에 도착했는데 동네 안쪽으로 깊숙히 진입했다. 근데 그 곳은 완전 판자촌. 화려하기만 한 푸켓안에도 그런 빈민촌이 있었던 것이다. 근데 이 곳 사람들 특히 여자들 의상이 긴치마에, 얼굴에 하얀 다나카를 바른걸 보니 미얀마사람들인듯. 아유에게 " 버미(미얀마사람)? " 이러자.. "버미"라고 한다.



 미얀마에 가기 전, 비자문제로 여러번 난항을 겪은터라 그렇게 가까이에서 만나게 된 미얀마 사람들과 미얀마사람들의 마을이 왠지 가슴깊이 아로 새겨지는 기분이었다. 그 마을에서 몇명의 미얀마 여인네들도 탔는데 아유에게 뜬금없이 " 왜이렇게 미얀마 사람들이 많아? " 물어보자, " 돈 벌로 왔지, 여기에 진짜 미얀마 사람들이 많아 " 라며 약간 으쓱하는데 더불어 살짝 이 태국친구들에게서 미얀마사람들을 하대하는 태도를 느낄 수 있었다. 난 그토록 가고 싶은 미얀마기에 미얀마 사람들이 반가워 썽태우안에 탄 미얀마인들에게 " 밍글라바! " 라고 말하자, 썽태우 안에 미얀마 사람들 엄청 좋아한다.

 아유가 깜짝놀라며 "미얀마어 할줄알어? " 이러는데 인사만..ㅋ

어쨌든 다시 한참을 달려 썽태우는 한적한 해변도로에 우릴 내려주었다. 해변에 긴 꼬리배가 정박되어있는 그 곳으로 우린 짐보따리들을 안고 갔다. 태국친구들이 배 주인과 이런저런 얘기를 한 후에 우린 배에 올랐다. 배를 빌려서 섬으로 들어가는 것. 아버지와 십대의 아들이 같이 배를 조종하고 있었는데 어린아들이 대견스럽게 힘든 배일을 도와주는 모습이 왠지 흐뭇.. 날씨도 좋은 오늘 파란바다를 가르며 배가 신나게 달렸다.

윳도 DSLR유저




푸른 하늘에 푸른 섬이 떠있는 것 같다. 바다에서 패러글라이딩을 하는 사람들도 있고 정말 소풍분위기 물씬. 그리고 무엇보다도 좋은건 이 세계적인 관광지 푸켓에서도 뭔가 한적한 이 곳이 좋았다. 이내 우리가 들어갈 섬에 도착했는데 배가 점점 섬으로 다가갈수록 눈에 들어온 섬의 정경, 해변의 모습, 아담한 해변이었다. 작은 방갈로 몇개만이 있는 이 섬은 하얗게 눈부신 백사장이 굉장히 인상적이었다.


그리고 배가 점점 해안가로 다가가면서 놀랍게도 본색을 드러내는 물빛은 모든이가 태국바다에 기대하게 되는 바로 그 에메랄드빛 바다. 근데 이게 장난이 아니었다. 정말 에메랄드빛의 정점을 찍는 물빛.


너무나 환상적인 물빛에 우리 모두 감탄하고 드디어 배에서 내렸을 때 물은 에메랄드빛을 넘어 하얀 백사장과 함께 투명함을 더 했다. 우린 먼저 한 곳에 자리를 잡고 짐을 내려놓고 짐을 풀었다. 다들 아침을 안먹은터라 아유가 준비해온 도시락으로 아침을 먹었다. 환상적인 해변에서 우리만 있는 이 한적함, 야자수 그늘 아래서 맛난 점심은 아마 모두가 꿈꾸던 그런 것이리라. 맛나게 밥을 먹은 우린 곧바로 놀이준비를 시작했다.





아유가 스노클링 장비도 다 준비해둔터라 우린 스노클링 장비를 가지고 물에 들어가기로 했다.  아유는 해변가에 있는 화장실로 수영복을 갈아입으로 들어갔는데 비키니를 살짝 기대한 나의 기대와는 달리 탱크탑과 반바지로 갈아입었는데 " 마법 끝났어? " 라고 묻자 활짝 웃으며 " Yes " 한다. 마법이 끝난 아유와는 달리 여전히 마법중인 그리고 또 마법이 시작한 권과 오는 물에 안들어간단다. 덕분에 남자친구인 윳도 안들어가고, 아유,나,승묵이형 이렇게 3명이서 물에 들어갔는데 아유가 식빵을 한봉지 들고 들어오는거다. 정말 이 해변은 굳이 배를 타고 나갈 필요도 없다. 바다안으로 살짝 들어가는 그 순간부터 열대어들에게 둘러쌓이게 된다. 아유가 식빵 한조각을 조금 띠어서 물에 던지자 물고기들이 확 몰려드는데 엄청났다.


식빵을 던져 물고기 떼를 유인하고 스노클링하고 완전 즐거웠다. 정말 피피에서 돈 내고 한 스노클링은 비교도 되지 않을 정도로 환상적이었다. 바닷물의 질이나 물고기 양이 완전 달랐다. 그렇게 한참을 점심때까지 논 우린 다시 뭍으로 나와 태국친구들이 준비한 점심밥을 먹었는데 점심은 제대로 태국식. 내가 좋아하는 태국식 카레국정도 되려나 깽솜과 밥으로 완전 배터지게 먹고 소화시킬겸 원반던지기를 하면서 놀았다.




놀면서도 아유랑 이런저런 얘기를 나눴는데 오늘 일하느라 오지 못한 넹이 내일은 푸켓에서 꽤 유명한 곳인 팡아에 데리고 간다고 했는데 정말 미안하게도 우린 오늘 저녁에 떠나기로 의견을 모아둔터라 미칠듯한 아쉬움을 가지며 양해를 구해야만 했다. 한참을 오후늦게 까지 놀다가 배가 나갈 시간이 되어서 다시 배를 타고 뭍으로 나가는데 정말 이 환상의 섬. 이 섬 하나로 나의 푸켓에 대한 인식이 확 바뀌었다. 아유와 태국친구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를 표하고 뭍으로 나온 우린 다시 돌아갈 차를 구하기 위해 썽태우를 기다리는데, 아무리 기다려도 썽태우가 오지 않는다.




배위에서 인도여인 흉내를 내본 아유, 인도계라 정말 인도인 그 자체.


결국 히치하이킹을 시도하려고 하는데 완전 웃겼다. 어느나라나 똑같다. 인원이 많다보니 게다가 남자도 3명. 이쁜 아유와 오가 전면에 나서고 남은 이들은 멀찌감치 있기로 했다. 그렇게 히치하이킹을 시도 한 끝에 성공. 차를 얻어 타고 가면서 아유는 친구에게 연락을 해서 어디론가로 차를 가지고 오라고 통화를 한다.


도로 한가운데 썽태우가 우릴 내려주고 떠난 뒤에 아유친구가 오길 기다리는데 이내 픽업트럭 한대가 왔다. 다시 그 차를 타고 푸켓타운 라농시장에 도착했다. 모두와 작별인사를 나누고 숙소로 돌아오는데 아유가 함께 왔다. 오늘 우리가 방콕으로 올라간다니 아유가 자기 바이크를 타고 지금 떠나는 방콕행 버스가 있는지 알아봐주겠다고 같이 가자고 해서 아유와 함께 아유의 바이크를 타고 버스정류장으로 향했다.



아무래도 호텔직원이고 푸켓에 살다보니 정류장보다는 인근의 여행사들을 먼저 알아보는데 지금당장 떠나는 티켓은 구할수 없었다. 결국 마지막 보루인 버스터미널로 갔는데 현지인이 좋긴 좋다. 말이통하니 아유가 티켓창구에서 이것저것 물어봐서 금방 방콕행 버스가 몇대 남은걸 알 수 있었다. 제일 싼걸로 끊어달라고 부탁을 하고 버스티켓을 끊으니 왜이렇게 아쉬움이 몰려오는지 티켓을 끊고 숙소로 돌아와 아유와 작별인사를 하고 우린 배낭을 메고 정류장까지 걸어가기로 했다.


버스터미널에서 우린 끊어놓은 7시 방콕행 막차를 타고 가는데 버스는 뻐썽(2등급버스)이었는데 거의 뻐능(1등급버스)처럼 좋았다. 장거리 노선이라 그런가보다. 터미널에서 대충 저녁식사를 하고 버스에 짐을 넣고 오르는데 정말 너무나 큰 아쉬움이 몰려왔다. 환대해준 태국친구들, 아름다운 푸켓의 모습, 더구나 내일 팡아에 데려가 준다고 했던 넹을 보지도 못하고 같이 팡아도 못가고 떠나는 이 마음이 얼마나 쓰렸는지, 떠남이 이토록 아쉽게 다가오긴 오랜만이었다. 하지만 푸켓을 별로 좋아하지 않았던 아니 싫어했던 내가 푸켓을 좋아하게됐으니 방콕의 남과, 이 푸켓에 태국친구들의 작전은 대성공이었다. 컵쿤캅!



  1. 부산아가씌- 2008.12.03 14:15 신고

    물이 아주 그냥 끝내주네요..
    쵝오쵝오- ㅋㅋㅋ

    사람 잡는 수도쿠.....
    너무 오랜만에 보네요..
    저도 집에 몇 권 있을껀데..
    여행때만 찾게 되니....
    ㅋㅋㅋ

    전 태국 가수 중 엔돌핀...
    그 그룹(?)이 좋더군요......
    노래 너무 좋은게 많아서.....
    엠피에 몇 개 담겨있는데..
    젤 좋아하는 노래 파일은 도저히 찾을 수 없어요..
    아직도 찾고 있답니다..
    ㅜㅜ


    그나저나..
    요즘 태국 무척 말이 많은데..
    현지상황이 궁금하군요..
    괜찮으시다면..
    현지상황을 좀 알려주세요...
    궁금합니다..

  2. 엔돌핀 저도 좋아합니다. 시디 몇장 가지고 있는데 참 좋죠..

    태국상황은 뭐 사실, 이렇게 비유하면 맞을란가요? 한국에 있어도 뉴스에 관심없는 사람은 광화문을 컨테이너로 막았는지 말았는지 조차 모르는 것처럼..-_-; 뭐 그렇죠...

    제가 뭘 알아야죠.ㅋㅋ

  3. everland78 2009.02.18 00:38 신고

    이 타타영이라는 가수의 노래 몇번 들으니까 귀에 쏙쏙 들어오네요.

    우찌 생겼나 어서 네이버 가서 검색해봐야겠다.ㅋㅋㅋ

  4. Favicon of http://bacon.tistory.com BlogIcon Bacon 2009.03.21 12:13 신고

    바로 이곳이군요.
    제가 꿈꾸던 바로 그 동남아. @_@

  5. Favicon of http://hby@naver.com BlogIcon 봉황 2012.08.09 14:44 신고

    그환상의섬 이름이 없네요
    기회가 된다면 가고 싶은곳 이네요
    태국친구들이 넘 넘 부럽네요..............................................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