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은 현재 2008 황금의 땅 미얀마 여행기를 보고 계십니다. 이 여행기는 여행일지를 바탕으로 쓴 일기 형식의 여행기입니다. 따라서 처음부터 차례대로 읽으시는 것이 좀 더 재밌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언제나 그렇듯이 작은 사진은 클릭하면 크게 보실 수 있으며, 여행관련 질문은 댓글을 통해 해주세요. 그럼 시작합니다. 여행기를 처음부터 읽으실 분은 다음을 클릭해주세요 [Traverls/2008 황금의 땅 미얀마] - 미얀마 여행기 080820 미얀마 그 첫발  참고로 오른쪽 카테고리에서 Travels는 각 여행에 제 개인적인 기록이 스며든 여행기가 있으며 각 나라별 카테고리에서는 그 나라에서의 재밌는 에피소드나 볼거리 즐길거리가 소개되어있습니다.  참고 하시길, 재밌게 놀다 가세요!

가계부 (환율 1달러=1180짯)

숙소비 만들레이 ET호텔 4일치 40달러(더블룸)
삥우린행 픽업(트럭) 1500짯
휴게소 : 점심밥 1000짯, 맥주 500짯, 메추리알 500짯

공금 : 소주 1병에 3300짯, 맥주 한병에 1200짯
뚝배기 칼국수 1000짯



아침에 일어나 다시 한번 삥우린에 가기로 확실히 마음을 굳혔다. 로비로 내려가 다시 확실히 알아봤다. 가까운 곳에서 삥우린 행 픽업(트럭)을 탈 수 있다고 해서 움직일려고 다시 한번 다른이들에게 삥우린에 갈건지 말건지 물어보기 위해서 승호형,재림이에게 물어보니 이 커플은 별로 가고 싶지 않은듯, 대답을 머뭇거리고 계희,진아 커플은 간다는 것이다. 계희,진아네가 간다니 승호형과재림이도 간다고 해서 우린 서둘러 삥우린으로 떠날 채비를 끝내고 모두 배낭을 싸서 로비로 내려왔다. 숙소에 배낭을 맡기고 1박정도 할 짐을 가지고 삥우린으로 향하기로 했다

 만들레이 타운에서 83st와 26st의 교차로 지점에 삥우린행 픽업이 있기에 숙소에서 그리 멀지 않은 그곳까지 걸어서 갔더니 큰 트럭한대가 서있었다. 트럭 운전수 혹은 차장 정도로 보이는 남자에게 " 삥우린? " 묻자.. 타라고 손짓을 한다. 태국의 썽태우처럼 사이드에 좌석이 있는 트럭. 이 걸 타고 향하는 삥우린, 이 삥우린에 대해 간략하게 얘기하자면 이 삥우린이란 도시는 여러가지 이름을 가진 도시다. 빵묘도,메묘 등으로도 불리우는데 역시나 이 곳을 대표하는 닉네임은 바로 꽃의 도시 라는 것.꽃이 얼마나 많기에 이름에서부터 풍기는 이미지가 에버랜드 봄축제를 연상시킨다.



 트럭에 자리 잡은 우린 이런 저런 잡담을 하다가 내 아이팟(160기가)에 있는 음악이 화제가 됐다. 다름아닌 추억의 90년대 가요! 내 아이팟에 90년대 노래가 많았는데 당시 화제가 됐던 노래들을 얘기하면서 " 어 그거 있는데 " 라고 하면서 틀어주면 진아가 " 혹시! XXX 도 있어요? " 하면  " 당연하지! " 이러면서 틀어주고 틀어주고 하면서 노는데 나이대가 다들 엇비슷하다보니 90년대 노래로 말이 통하다 못해 어느새 다같이 한노래가 나오면 따라부르는데 정말 어른들이 60-70년대를 회상했던 것처럼 우리도 90년대를 회상하게 될 줄이야. 90년대 음악을 다 함께 따라부르는데 이 상황!!! 어디서 본 것 같아. 다름 아니라 중동여행때 시리아 아파미아를 갔다오는 길 애들과 차안에서 신나게 노래 부르던 기억이 떠올랐다. (당시 여행기를 보실 분은 클릭-> [Traverls/2007 중동 4국] - 시리아 070216.day 아름다운 아파미아  ) 어쨌든 3시간 30분이 걸린다는 만들레이에서 삥우린으로 향하는 길은 노래를 부르며 신나게 간 덕분에 지루할 틈도 없이 게다가 무려 1시간30분 일찍 단 2시간만에 도착할수 있었다.

 삥우린에 도착했을 때 사실 터미널을 기대했던건 아니지만 그냥 마을 중심부 정도로 보이는 길가에 트럭을 세우고 " 여기가 삥우린이야 " 이러고 내리라는데 내리니 날씨가 서늘했다. 알고보니 삥우린이 고원지대에 위치해 있어서 다른 지역에 비해 날씨가 상당히 좋다는.. 푹푹 찌는 날씨에 지쳐있던 터라 다들 이 서늘한 삥우린의 날씨에 모두들 기분이 완전 좋아졌다. 짐도 만들레이에 놓고 가벼운 마음으로 온 길이기에 몸도 마음도 가볍게 발걸음을 옮겼다. 일단 1박을 하기로 하고 왔으나 상황을 봐서 당일날 돌아갈수도 있다고 생각했는데 너무나 쾌적한 기후에 그만 6명 모두 아무렇지도 않게 1박을 하는 분위기.




 그래서 우린 숙소를 잡으로 돌아다니는데 마을안에 숙소가 몇 없었다. 그나마도 괜찮아보이는 숙소는 full이고 가장 저렴한 숙소는 인도인들이 운영하는건데, 이새끼들 진짜 누가 인도애들 아니랄까봐 아주 숙소상황이 형편없었다. 대략 문닫은지 몇십년은 되보이는 감방내지는 수용소 느낌을 풍기는 이곳, 전기가 정전이 아니라 아예 안들어온다고 한다. 정말 인도새끼들 ㅋㅋ 이 발랄한 놈들은 어쩔수 없나보다. 여자애들이 아주 숙소를 보고 기겁을 한터라( 재림이는 인도를 갔다왔는데도) 다른 곳을 더 알아보기로 했다. 다행이도 좀 괜찮아보이던 숙소 (하지만 full이었던) 매니저가 자기네가 운영하는 또다른 게스트하우스에 자리가 있다고 그 쪽을 소개시켜준다는거다. 하지만 마을에서 조금 멀리 떨어져있다고 하는거다. 뭐..일단은 직원의 안내에 따라 가는데 정말 마을에서 멀리 떨어졌다. 중심부에서 한 15-20분정도 걸어서 도착한 Grace 호텔(언제나 그렇듯이 말만 호텔이다.)




 마을에서 정말 멀리 떨어진곳이라 그런지 그래도 굉장히 여유있어보였다. 겉에서 보기부터 넓직한 정원과 함께 아담한 단층의 건물이 이뻐보였다. 그리고 숙소 내부도 정말 괜찮았다. 싼방을 찾으니 패밀리룸같은 곳을 보여주더니 6명 다 함께 쓰라는 거다. 방이 정말 넓고 침대도 큰 침대 4개가 있어서 2개씩 붙여서 남자침대,여자침대 해도 됐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함께 방을 쓰면서 오랜만에 MT느낌을 받을 수 있었던 것. 우린 선선한 날씨의 삥우린에 기분이 업돼있는데다가 숙소까지 맘에 들어서 다들 "삥우린 너무 좋아 " 이러고 있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아까전 숙소를 알아보며 돌아다니던중 시장을 잠깐 들렸는데 시장에 먹을 거리가 풍부했다. 게다가 시장입구에 있는 주류판매점에서 우린 또 한국소주를 만날수 있었다.


 정말 미얀마에서 한국음식? 라면? 소주? 절대 희귀품아니다. ㅋㅋ 행복한 나라!  암튼 우린 방을 잡고 모두 밖으로 나왔다. 중심부랑 멀어서 조금 그랬지만 숙소가격도 싸고 시설도 맘에 들고 대만족. 걸어서 시장이 있는 마을 중심부로 향했다. 시장에 도착해서 시장 초입에 늘어선 여러 음식노점을 보면서 군침이 도는데 정말 미얀마 음식이 한국음식과 비슷하다 비슷하다 했지만 이 곳에서 다시 한번 미얀마 음식과 한국음식이 많이 닮았음을 느꼈다. 머릿고기, 곱창, 칼국수, 비빔국수 완전 한국음식 같은 것들. 너무나 맛있어 보이는 음식들의 향연!



 모두가 삥우린 1박에서 " 삥우린 2박 확정 " 이라고~ 난리법썩이다. 그러던중 난 시장구경을 하다가 어떤 물체를 보게 되었다.

" 승호형! 저거.. "
" 엇!!!!!!!!!"
" 형..소주도 있겠다...우리? "
" 콜! "
이때 계희가 껴들며 " 형 뭐요? "
" 저거 "
" 엇!!!!!! ㅋ "

그 물체는 다름 아닌 고기를 구어먹을수 있는 화로! 우리가 이렇게 통할 수 있었던건 바로 삼겹살. 미얀마여행기 초반에도 언급했지만 우리가 만난곳은 태국 빠이. 빠이에서 또 매홍쏜에서 우리는 시장에서 돼지고기를 사다가 삼겹살을 5-6번 정도 구어먹었기에 미얀마에서도 가능할까? 라며 우스개를 했었다.


" 화로를 팔고 있다면, 우리 숙소에 화로 하나쯤 있을꺼야. 고기를 구어먹을 수 있다는 얘기지. 게다가 소주까지 있다고! "
이 말을 함과 동시에 모두 기쁨의 미소 발사!

그리고 우린 계속 시장 구경을 하다가 뚝배기에 파는 칼국수 같은 걸 사먹기로 했다. 양곤에서도 세꼬랑으로 가는 길 노점에서 파는 걸 봤지만 먹어보진 않았는데 마침 이쁜미얀마아가씨와 그 엄마가 함께 테이블에서 이 국수를 먹고 있길래 또 넉살좋게 다가가 얻어먹어봤는데 대박. 진짜 칼국수.



칼국수와 비빔국수를 시켜서 나눠먹고는 우린 삼겹살을 구어먹자고 의견을 모으고 돼지고기를 사기 위해 돌아다니는데 오후가 되서 그런지 시장이 파하는 분위기. 아쉽게도 삼겹살은 내일로 미뤄야 할듯. 우린 시장을 돌아보고 나오는길 초입에 있는 주류점에서 소주를 사고, 또 시장에서 파는 머릿고기를 사가지고 숙소로 돌아왔다.




이것이 무엇일까요?

불쏘시개! ㅋ


사진설명) 화로에 불붙일때 저 작은 조각에 불을 붙이면 불이 확 한번에 붙는다. 저걸 불쏘시개로 해서 탄이나 나무에 불을 붙인다. 저거 진짜 대박.(태국에서도 쉽게 구할수 있다)






 방으로 돌아와 테이블에 머릿고기와 소주를 놓고 두런두런 6명이서 둘러앉아 소주에 머릿고기를 먹으며 이 얘기 저얘기, 참 6명이서 너무 궁합이 잘맞아서 완전 재밌는 여행멤버가 구성된 듯 하다. 본격적으로 즐거워지는 미얀마 여행이다!


 
  1. Favicon of http://sleeepy.tistory.com BlogIcon sleeepy 2008.12.15 12:13 신고

    내년에 태국 가지 말고 미얀마로 갈까?
    자~꾸 미얀마가 땡기네...ㅋ

  2. Favicon of http://myungee.com BlogIcon 명이 2008.12.16 14:05 신고

    미얀마.. 되게 먼 나라인줄 알았는데 어째 우리네 풍경이랑 비스끄무리 합니다. ㅎㅎ
    나이트님덕에 막 눈이 호강중...ㅎㅎ;;

    오늘, 날이 쌀쌀하니 바람이 마구마구 불던데, 잘 지내고 계시죠잉~?

  3. Favicon of http://sonbe.tistory.com/ BlogIcon 손선비 2008.12.17 01:43 신고

    미얀마 사람들 생활하기 어렵다던데.... 그래도 풍경은 아름답네요^^ 아름다운 풍경을 보여준 미얀마 사람들에게 축복이 함께하길

    • 풍경도 이쁘고 사람들도 이쁘고 하지만 정부가 개판이죠. 정말 미얀마 다니다보면 한국정부는 아주 훌륭한 모범일 정도라니까요. 아이러니하게도 한국에 박정희가 이 곳에서는 롤모델로서 활용되는데 문제는 정말 롤모델로서가 아니라 군사정부 존재의 당위성을 설명하는데 이용한다는거죠.

  4. Favicon of http://lovebp.tistory.com/ BlogIcon 소천*KA 2009.03.18 01:10 신고

    도심에서 떨어진 호텔, 정원, 단층건물, 넓은 방... 저도 여기서 묵은 것 같은데용~
    양곤 숙소를 제외하면 숙소가 다 같은 곳이에요. 진짜 반갑군요~

  5. Favicon of http://www.funnygames.co.uk/kissing-games.html BlogIcon kiss games 2011.08.18 09:14 신고

    좋은 텍스트가 감사합니다!

  6. 엑스이놈 2013.02.28 19:46 신고

    동남아시아 음식중에서 저는 그래도 베트남이 한국음식이랑
    가장 비슷할줄 알았는데 미얀마가 가장 비슷한듯하네요.

    태국보다도 미얀마 음식이 더 군침이 돕니다.
    동남아시아 음식중에서 어느나라 음식이 가장 맛있나요?

    • 여행다니다보면 한국음식이랑 비슷한 음식이 꼭 있죠. 개인적으로는 인도네시아 음식이 최고였던 것 같습니다. 오죽하면 제가 블로그에도 따로 한번 포스팅했습니다. 인도네시아 음식에 대해서. 못보셨나요? 서울에 식당을 낸다면 인도네시아 음식 식당을 차리고 싶다고 주변에 자주 얘기하곤 합니다. 비슷한 질문을 많이 받아서 ㅎㅎ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