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은 현재 2008 황금의 땅 미얀마 여행기를 보고 계십니다. 이 여행기는 여행일지를 바탕으로 쓴 일기 형식의 여행기입니다. 따라서 처음부터 차례대로 읽으시는 것이 좀 더 재밌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언제나 그렇듯이 작은 사진은 클릭하면 크게 보실 수 있으며, 여행관련 질문은 댓글을 통해 해주세요. 그럼 시작합니다. 여행기를 처음부터 읽으실 분은 다음을 클릭해주세요 [Traverls/2008 황금의 땅 미얀마] - 미얀마 여행기 080820 미얀마 그 첫발  참고로 오른쪽 카테고리에서 Travels는 각 여행에 제 개인적인 기록이 스며든 여행기가 있으며 각 나라별 카테고리에서는 그 나라에서의 재밌는 에피소드나 볼거리 즐길거리가 소개되어있습니다.  참고 하시길, 재밌게 놀다 가세요!

 지금 머물고 있는 꽃의 도시 삥우린에는 깐도지 가든이란 아주 유명한 공원이 있는데 정식명칭은 국립 깐도지 정원이다. 입장료는 제법하지만 워낙 이쁘게 잘 되어있다는 말을 들은터라 아침부터 일행들에게 깐도지가든에 가자고가자고 부산을 떨어서 모두 서둘러 준비해 숙소 밖으로 나왔다. 깐도지는 넓이도 꽤 넓은터라 우리는 가게 되면 오후늦게서나 나올것 같아 아침을 먹고, 점심꺼리를 준비해서 가기로 했다. 이쁜 정원에서의 점심식사라, 너무 기대가 됐다. 우린 삥우린 중심가에 위치한 시장쪽으로 발길을 옮겼다.

시장으로 걸어가면서 군인들이 엄청나게 많이 보였는데 근처에 군부대가 있는건지 정말 군인이 많았다. 시장쪽으로 가면 갈 수록 더욱 많아지는 군인들. 흡사 강변버스터미널에 온듯한 느낌이 들정도였다. 군인들이 많은데 워낙 다들 어려보이고 인상들이 서글서글해서 뭔가 험악한 분위기 보다는 휴가나온 즐거운 군인들과 함께 더욱 활기넘쳐보이는 삥우린 거리의 모습. 그런 모습에 더욱 활기넘쳐지는 우리 6명이었다.



시장에 도착한 우리는 각자 먹고 싶은 메뉴가 달라서 뿔뿔이 헤어졌다가 밥을 먹고 다시 모이기로 했다. 나는 밥이 먹고 싶어서 식당을 찾다가 시장 한켠에 있는 허름한 식당안으로 들어갔는데 뭔가 먹을게 있나 싶어서 테이블들을 훑어보니 엄청난 포스를 풍기는 음식이 있다. 볶음면이었는데 야끼우동같기도 한 것이, 완전 맛있어보였다. 그래서 그걸 먹기로 결정. 내가 먹는다니 계희,진아도 먹는다고 해서 함께 볶음면을 주문했고 승호형과 재림이는 사모사(튀김만두)를 사먹는다며 어딘가로 갔다. 조금 기다리니 나온 볶음면, 맛을 보는데 이런...



 이런....




대박. 완전 짜장면 맛이다. 이런 횡재가! 여행중 먹어보기가 하늘에 별따기라는 그 짜장면. 미얀마 정말 님 좀 짱인듯. 여기서 잠깐 여행중 짜장면의 의미를 되새겨 보자. 사실 여행중 언제나 사람들이 먹고 싶어하는 음식 순위를 메겨보자면 거의 삼겹살소주 커플이 1위, 간혹 라면 정도가 되겠는데 사실 라면은 사람들이 워낙 좋아하는탓에 여행나올때 의례 한두봉지는 가져오기 마련이라 의외로 여행중 맛볼일이 많다. 언젠가 한번 한국여행자들이 많이 모여있을 때 각자 꿍쳐놓은 한국에서 가져온 음식들을 꺼내놓는데 소주며, 신라면이며, 별의 별게 다 나오는 가운데 그 위용도 당당한 짜파게티 한봉지가 딱 바닥에 놓여져있었다.

 농담아니고 신라면 3봉지랑 바꾸자는 말이 나올 정도로 짜파게티의 인기는 하늘을 찔렀다. 아닌 말로 라면이야 솔직히 전세계어디서든 파는 거고 조금 한국의 맛과 달라서 그렇지 어느정도 비슷한걸 찾아낼려면 찾는게 라면인데 이 놈의 짜장면, 더군다나 오히려 짜장면보다 맛있다고 평가되어지는 짜파게티의 위력은 말로 표현할 필요도 없을 정도다. 뭐 이정도로 여행중 짜장면,짜파게티의 위력은 엄청나다. 개인적으로도 여행을 끝마치고 집에 돌아오면 언제나 시켜먹었던 짜장면. 그 맛은 정말...아우.

 어쨌든 미얀마에서 짜장면 맛이 나는 음식을 맛본 순간 눈이 훽가닥.


그렇게 우린 맛나게 점심을 먹고나서 깐도지에 가서 점심으로 먹을 사모사며 과일이며 조금씩 샀다. 밥도 배불리 먹었겠다, 이제 깐도지로 갈려고 하는데 알 수 없는 귀차니즘들이 발병. 6인 전원. 누가 시키지도 않았는데 그냥 오늘 하루 쉬자는 분위기. 깐도지 가서 먹자며 사놓은 이 사모사며 과일들은 어쩔꺼냔 말이지. 결국 우린 계획을 급수정! 어제 시장이 파해서 못했던 삼겹살 파티를 하기로 했다. 우린 시장을 돌면서 삼겹살과 야채등을 구입하는데 태국에서부터 워낙 많이 구어먹은터라 필요한 재료며,역활분담이 딱딱 나뉘어져 있다. 이젠 프로페셔날이라고!


 그렇게 재료를 준비해서 온 우리는 숙소로 돌아왔다. 모두 이상하게도 완전 지쳐서는 다들 늘어지기 시작, 낮잠 자는 사람, pmp보는 사람(나..-_-), 머리 푸는 사람 (미얀마 여행기를 처음부터 본사람은 아시겠지만 뒤에 온 4인이 모두 드레드). 각자 늘어지기 시작. 시간은 흘러흘러 어느덧 오후가 되었다.

 계희,진아,승호형,재림 이렇게 4명은 드레드를 하고 있는 와중에 태국에서 미얀마 오기 전날 드레드를 했다는데 미얀마에들어온지 내가 12일 가량 되니 얼추 이들이 드레드 한 것도 (승호형 제외..원래 하고 있었음) 2주가 되가고 있다. 내가 옛날에 드레드 했을때도 2주정도 됐을때 머리가 지옥이었는데 그들의 고통이 충분히 이해가 갔다. 아니나 다를까 슬슬 모두가 머리를 풀까 말까 고민하다가 제일 먼저 진아가 풀기로 결심하고 조금씩 조금씩 만들레이에서부터 머리를 풀고 있었다. 덕분에 사람들이 들러붙어 머리를 풀어주는 소일거리를 하는데 시간 잘 간다.


 암튼 오후 4시경. 삼겹살을 먹자고 얘기하고 마당으로 나왔다. 난 화로를 구해볼려고 숙소측에다가 물어봤지만 없다는 얘기에 절망도 잠깐, 마당에 공사 할려고 쌓아둔 벽돌이 떠올라, 벽돌을 쌓아서 화로를 만들기로 했다. 벽돌을 날러 쌓으면서 화로를 만들고 있으니 계희가 와서 도와준다. 불을 많이 피워본터라 어떻게 만드는게 좋은지 잘 알았기에 연기 빠지는 길까지 만들면서 쌓는데 숙소에 있는 할아버지가 와서는 도와준다. 이 할아버지는 더 프로페셔날! 철판까지 깔아서 재를 깔끔하게 처리 할 수 있게끔 해준다.



 화로를 만들고, 나무를 구해다가 불을 피우고 본격적으로 삼겹살을 굽기 시작했다. 여자들은 방에 있었는데 권만 혼자서 부엌에서 파절이,상추절이를 만들어서 내왔다. 그리고 슬슬 익어갈 무렵 멤버전원이 모였다. 본격적인 가든파티! 정말 말그대로 가든파티다. 이 곳 그레이스 호텔 마당에 드넓은 잔디밭에서 먹는 삼겹살과 소주.

우리의 예기치 않던 삥우린 일정은 그렇게 쭉 된다!







  1. Favicon of http://sleeepy.tistory.com BlogIcon sleeepy 2008.12.18 15:32 신고

    헛, 저렇게 구우면 삼겹살 기름이 불에 떨어져서 고기가 그을음냄새가 엄청 나는데 ㅎㅎㅎ

    쿠킹호일로 위를 사악 감싸거나 해줘야 훨 맛있어~ ( 기름은 길을 내서 불쪽이 아닌 다른 쪽으로 흐르게...)

    • 형님 역시 고단수! 안그래도 태국같은데서는 호일을 구해서 고기를 궈먹었는데 미얀마는..아무래도 호일같은거 꿈도 못꿔보겠더라구요.. ㅋ

      그래도 저때 정말 맛있었어요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