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은 현재 2008 황금의 땅 미얀마 여행기를 보고 계십니다. 이 여행기는 여행일지를 바탕으로 쓴 일기 형식의 여행기입니다. 따라서 처음부터 차례대로 읽으시는 것이 좀 더 재밌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언제나 그렇듯이 작은 사진은 클릭하면 크게 보실 수 있으며, 여행관련 질문은 댓글을 통해 해주세요. 그럼 시작합니다. 여행기를 처음부터 읽으실 분은 다음을 클릭해주세요 [Traverls/2008 황금의 땅 미얀마] - 미얀마 여행기 080820 미얀마 그 첫발  참고로 오른쪽 카테고리에서 Travels는 각 여행에 제 개인적인 기록이 스며든 여행기가 있으며 각 나라별 카테고리에서는 그 나라에서의 재밌는 에피소드나 볼거리 즐길거리가 소개되어있습니다.  참고 하시길, 재밌게 놀다 가세요!

 간다 간다 하면서 못갔던 깐도지 가든을 오늘은 기필코 가기로 마음을 먹은 우리들은 아침부터 밍기적거리며 다시 또 파토분위기를 연출하다가 12시 가까이 되어서야 숙소 밖으로 나올 수 있었다. 어제는 깐도지 가든을 간다고 점심으로 먹을 음식도 샀건만 오늘은 괜히 시장에 갔다가 또 안가게 될까봐 곧장 숙소에서 깐도지 가든으로 향했다. 가는 길 식당에 들려 아침밥을 먹은후 천천히 길을 따라 깐도지 가든으로 향했다.

 안그래도 작고 아담한 시골도시의 삥우린, 도로는 있지만 지나다니는 차는 거의 없다. 한낮의 뜨거운 태양이 내리쬐는 가운데 도로가를 따라 걷고 또 걷고 깐도지 가든으로 향하는 길은 지쳐만 갔다. 하지만 제법 마을 중심부에서 벗어난 곳이라 그런지 가는 길은 점점 더 이쁘게만 변해갔다. 울창한 나무들이며 이쁜 꽃들은 꽃의 도시 삥우린이란 말에 딱! 뜨거운 날씨에 모두 지쳐갔지만 너무나 이쁜 그 길에 반해 모두가 기분 좋게 걸어갈수 있었다. 가는 길을 제대로 모르기에 지나가면서 중간중간 미얀마사람들에게 길을 물어보는데 깐도지 라는 말이 잘 안통한다. 뭔가 발음이 틀린걸까 싶어서, 장난식으로 깐!도지, 깐도!지, 깐도지! 이렇게 여러 강세와 억양으로 물어보는데 깐~! 도지 라고 했을 때 사람들이 잘 알아듣는거다.




 계희가 이게 재밌었는지 그때부터 엄청 큰소리로 깐~! 도지 라고 말을 하면서 걷다가 미얀마 사람들이 지나가면 " 깐~! 도지" 이러니까 미얀마 사람들이 한번에 길을 알려준다. 완전 웃겼다. 울창한 나무들 사이로 난 시원한 길을 걸어가면서 마치 숲속을 거니는 느낌을 받았다. 그리고 어느덧 우리는 국립 깐도지 정원에 도착을 했다.

멀리서 보이기에도 한눈에 확 들어오는 멋드러진 입구의 깐도지가든.
입구에서 제법 비싼 입장료를 끊고 들어선 공원, 입구의 느낌부터 완전 자연친화적이다. 큰 통나무로 만든 이쁜 입구와 안쪽으로 들어선 울창한 삼림은 무더운 미얀마 날씨에도 불구하고 시원한 바람과 함께 상쾌한 기분을 전해주었다.


숲속길을 따라 걷는듯한 기분, 기분이 아니라 정말 숲속에 난 길이 너무 이뻤다. 조금 걷자 길 한쪽으로 멋들어진 집한채와 함께 실외 수영장, 그리고 그와 맞닿아있는 드넓은 호수가 멋졌는데 Club House라고 이정표가 붙어있다. 잠깐 구경이나 할까 싶어서 그쪽으로 발길을 옮겼다. 이 곳에서 운영하는 호텔같은 거였는데 정말 돈만 있으면 묵고 싶은 생각이 절로 들었다. 숲속의 호텔이라, 차마 이곳에는 못묵을지언정 그래도 즐겨볼수는 있으리라, 우린 호수와 맞닿은 나무로 만든 테라스쪽으로 갔다.



나무 바닥에 그냥 주저앉아 또 여러 이야기들을 나누다가 날씨도 좋고 호수풍경도 멋지고, 시원한 맥주한잔 먹었으면 좋겠단 생각에 맥주를 사먹자고 의견이 나왔는데 왠지 엄청나게 비쌀것 같은 예감. 하지만 우린 이런 멋진 곳에서 한잔 하는거도 나쁘지 않다는 생각에 맥주를 사먹었다. 예상대로 엄청난 가격. 그래도 맑은 햇살과 함께 푸른호수빛 그리고 시원한 미얀마 맥주의 느낌은 정말 최고였다. 돈이 아깝지 않았다.

삼각대를 써서! 한컷!


우린 잠시 그곳에 머물다 다시 공원을 거닐기 시작했다. 공원은 넓기도 넓지만 여러가지 파트별로 나누어져있었는데 아이들 놀이터 같은 곳도 있었다. 놀이터 쪽을 지나 조금 더 걸어갔을까 사람들이 조금 몰려있는 곳을 발견할수 있었다. 그 곳으로 다가가니 뭔가 촬영중인듯 호숫가에서는 카메라 여러대가 한 커플을 찍고 있었고, 한쪽에는 쉬고있는 스탭인듯한 여러명이 밥을 먹고 있었다. 또 넉살좋게 다가가 좀 먹어봐도 되겠냐고 하자 아예 도시락 하나를 건네준다.

반사판도 있고, 메이컵박스도 보이는게 무슨 드라마 촬영이냐고 묻자, 드라마 촬영중이라는거다. 깐도지가든이 워낙 이쁘니 이곳에서 드라마 촬영을 많이 하는 것 같다. 미얀마 연예인 구경좀 해볼까 가까이 가서 구경하는데 카메라 3대가 찍고 있어서 가까이 다가가진 못했고 그냥 멀리서만 봤다.


잠시 드라마 촬영하는 걸 구경하고 계속 발길을 옮겨서 우리가 당도한 곳은 Teahouse였다. 뭐 대단한건 아니고 그냥 공원안에 있는 식당겸 매점 정도. 애들이 배고프다고 난리다. 난 아까 드라마촬영스탭 밥을 얻어먹어서 배는 안고팠기에 애들 먹는걸 기다리는데 갑자기 맑은 하늘이 어두어지더니 비가 쏟아지기 시작한다. 내리는 비를 보니 절대 곧 그칠 비가 아니다.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티하우스에서 비가 멈추길 기다리는데 고산지대다 보니 비가 내리니 날씨가 확 추워진다. 양곤처럼 더운 날씨면 그냥 비를 맞겠건만 날씨가 추워서 비를 맞기가 두려울정도로 쌀쌀했다. 그러다 우리 눈에 띈것이 바로 다름아닌 공원안을 돌아다니는 카트였는데 가격만 싸면 저걸 타고 돌아다니면 되겠다 싶어서 알아볼려고 하니 한 미얀마 인이 먼저 다가와 카트를 가리키며 탈꺼냐고 묻는거다. 그래서 가격을 묻자 8000짯인데 자기는 가이드고, 저걸 타고 돌아다닐꺼면 자기가 안내해주겠다는거다. 자기 가이드비는 안받겠다고,, 8천짯이면 거의 7-8천원 가량인데 6명이서 나누면 그리 나쁘지 않겠단 생각이 들어 흔쾌히 오케이 하고 우린 카트에 올랐다. 가이드가 자긴 돈 안받는다지만 분명 카트랑 적당히 나눠서 뽀찌를 먹을터..


공원이 엄청 넓기때문에 카트를 타고 돌아다니는 공원은 나쁘지 않았다. 게다가 비까지 오고 있었기에 탁월한 선택. 게다가 우리는 그냥 걸어다니며 구경을 했는데 가이드까지 있으니 하나하나 자세히 설명을 해주는거다. 저 나무는 무슨 나무고, 저 나무는 또 무슨나무고, 원래 일본에서 있던건데 여기로 가져왔느니, 별의 별걸 다 자세히 설명해주는데 또 그런 얘길 들으면서 보니 재밌었다. 카트를 타고 맨처음 도착한 곳은 전망대였다. 잘만들어진 전망대에서 엘레베이터까지 타고 오르니 깐도지와 그 주변풍경이 한눈에 들어왔다.


미얀마 전체가 다 그러하겠지만 꽃의 도시라 불리우는 삥우린이기에 더욱 우린 숲속안에 있는 느낌이었다. 주변을 온통둘러봐도 초록빛의 대지. 정말 아름다운 나라다. 전망대에서 풍경을 보고 다음으로 들린 곳은 조류관 같은 곳이었는데 하늘을 가리는 큰 그물로 이뤄진 그곳엔 여러가지 새들이 있었는데 이 곳에 웃긴 새가 있었는데 꼭 머리에 바나나를 얹어놓은 것 같은 모양의 새였는데 엄청컸다. 앉은 키가 50센티는 넘어보였는데 이 새는 먹이나 과일등을 던져주면 받아먹는데 정말 잘 받아먹었다.



워낙 크고, 부리도 단단해보여 살짝 무섭기까지했던 이 새를 보고 조류관을 나와 다시 카트를 타고 가든을 도는데 정말 멋진 풍경을 봤다. 사슴떼였는데 공원이 워낙 넓으니 사슴들을 그냥 방목해놓은듯한데 정말 숲속에 사슴들이 뛰노는 풍경은 아트였다. 동물원안에 갖힌 그런 사슴떼가 아닌 정말 야생의 모습을 느낄 수 있었다. 그렇게 한참을 카트를 타고 공원안을 둘러보고는 이제 구경이 끝났다. 가이드에게 카트를 탄거 입구까지 데려다 달라고 말을 했더니 여기서 내려야 된다는거다.

그러면서 카트 정류장같은 곳으로 우릴 데려갔는데 카트여러대가 서있고, 카트기사들로 보이는 사람들이 모여있었는데 가이드가 여기다가 카트비를 내면 된다고 하면서 여자직원이 있는 카운터로 데려갔다. 기분좋게 8천짯을 내려고 하는데 갑자기 8천짯이 아니라 3만2천짯을 내라는거다. 뭔소리냐고 했더니 20분에 8천짯인데 지금 80분을 탔으니 3만2천짯을 내라는거다.

이새끼들 장난하나. 내가 존나 따지자 가이드는 자기는 그냥 우릴 도와주려고 했을 뿐이고, 자기는 이걸로 돈버는것도 없는데 자기한테 따지지 말라는거다. 그래서 그럼 8천짯만 내겠다고 하니, 그건 또 안된다고 지랄. 그래서 거기서 아주 난리를 치면서 처음에 20분에 8천짯이란 말은 없었잖냐고 길길이 난리를 치니 결국 한참 실랑이 끝에 8천짯만 내고 나올수 있었는데 기분이 정말 안좋았다.

그곳에서 샛길로 난 길로 나오니 공원 밖이다 비는 계속 추적추적 오고, 숙소까지 뭔가를 타고 갈려고 해도 워낙 차도 없고 한적한 곳이라, 우린 천천히 길을 따라 걸었다. 숙소로 돌아오는길 왜이렇게 기분이 안좋은지 미얀마에 와서 참 행복하고 즐겁기만 했는데 카트때문에 맘이 상했다. 그래도 3만2천을 물고 안나와서 다행이었지만 옥의 티 같은 느낌. 암튼 숙소로 돌아온 우린 쉬다가 다 함께 밥을 먹으로 나왔는데 시장에 가서 비빔국수를 사먹었는데 다들 굶주린것처럼 한사람당 2-3그릇을 뚝딱 먹어서 비빔국수 가게에서 옆가게 비빔국수를 가져다가 줘야 될 정도.


노점하나를 차지해 비빔국수를 거덜내는 한국인6명 때문에 때아닌 야시장의 분위기는 화기애애, 주위에 미얀마사람들이 모여 우리가 먹는 모습을 보고 깔깔 웃는다. 근데 어떻게해.. 완전 팔도비빔면인데.. 대박이야 미얀마음식. 가격도 한그릇에 200짯, 200원도 안한다고!



비빔국수를 배터지게 먹고는 숙소로 돌아오는길 맥주를 사와 맥주를 마시며 내일은 만들레이로 돌아가자고 의견을 모았다. 6명 모두가 한 방에서 머물며 마치 MT온 기분을 느끼게 해주는 즐거운 삥우린의 마지막 밤이었다.


  1. Favicon of http://toyvillage.net BlogIcon 라이너스 2008.12.18 09:48 신고

    멋진 곳이군요. 미얀마... 꼭 한번 가보고싶은곳인데.
    부럽습니다^^

  2. Favicon of http://sleeepy.tistory.com BlogIcon sleeepy 2008.12.18 15:37 신고

    미얀마 음식이 한국사람 입맛에 잘 맞나 보네

    • 미얀마음식 자체가 입맛에 잘맞는것도 맞는거지만 이상하리만치 한국음식과 비슷한 음식이 많더라구요. 형님 잘 지내시죠? ㅜ,ㅜ

  3. chubg 2008.12.25 01:02 신고

    처음부터 끝까지 잘 읽고 갑니다.
    2009년 1월 초에 미얀마로 여행을 떠나려합니다.
    벌써부터 설레이는 마음으로 가슴이 벌렁벌렁합니다.
    좋은 여행기, 감사합니다.

    • 2009년 1월 초에 미얀마에 가신다니 그전에 미얀마에 대한 정보를 최대한 빨리 올려야겠군요...도움이 되어야 할텐데...여행준비 잘하시길..

  4. Favicon of http://blog.naver.com/shunyata0 BlogIcon shunyata 2008.12.26 16:30 신고

    이쁜 블로그에 멋진자료 감사합니다.
    즐거운하루되세요.. ^^

  5. 언년이 2009.02.03 20:30 신고

    꺄옹 비빔국수 !!!!!!!!!!!!!!!!!!!!!!!!!!!!!!!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6. Favicon of http://lovebp.tistory.com/ BlogIcon 소천*KA 2009.03.18 01:18 신고

    깐도지 가든에 가려고 삔우린까지 올라갔던 건데 저는 혼자서 넘 무서워서 담날 바로 만달레이로 도망갔어요.
    시장도 삭막했는데 인도사람들이 대부분이었구요.
    여자 혼자 다녀서 그랬는지 지나가는데 해꼬지를 하는 아이들도 많았고
    너무너무 냉랭한 마을 사람들에게 질려서... ㅠ.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