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은 현재 2008 황금의 땅 미얀마 여행기를 보고 계십니다. 이 여행기는 여행일지를 바탕으로 쓴 일기 형식의 여행기입니다. 따라서 처음부터 차례대로 읽으시는 것이 좀 더 재밌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언제나 그렇듯이 작은 사진은 클릭하면 크게 보실 수 있으며, 여행관련 질문은 댓글을 통해 해주세요. 그럼 시작합니다. 여행기를 처음부터 읽으실 분은 다음을 클릭해주세요 [Traverls/2008 황금의 땅 미얀마] - 미얀마 여행기 080820 미얀마 그 첫발  참고로 오른쪽 카테고리에서 Travels는 각 여행에 제 개인적인 기록이 스며든 여행기가 있으며 각 나라별 카테고리에서는 그 나라에서의 재밌는 에피소드나 볼거리 즐길거리가 소개되어있습니다.  참고 하시길, 재밌게 놀다 가세요!
 언제나 처럼 눈을 떴을 땐 넓은 방에 6명의 우리 꾸러기 특공대. 마치 대학교 엠티를 온 듯한 기분이다. 방 중간에 있는 작은 탁자 주변은 빈 맥주병이며 담배재가 흩어져 떨어져있고 양쪽으로 두개씩 놓여져 있는 침대는 모두 흩어져 잠들어 있다. 어젯밤에 자기 전에 얘기를 나눈터라 오늘 아침 이 곳 삥우린을 떠나 다시 만들레이로 돌아가기로 했음을 알고 있기에 더욱더 이 순간이 아쉬워졌다. 미얀마에 와서 항상 붙어있는 우리였지만 왠지 이렇게 한방에 모두 모여서 엠티 분위기를 내는 것도 오늘이 마지막이란 아쉬움.

 작은 창으로 녹음이 우거진 초록빛 섞인 빛이 들어온다. 정말 여행 다녀본 모든 나라가 그러했지만 이 곳 미얀마 역시 너무나 오길 잘했다는 생각뿐이다. 일어나 씻고 있으니 모두 하나둘 씩 일어나 주섬주섬 준비하기 시작한다. 당일치기 혹은 길어야 일박일정으로 온 삥우린이기에 배낭을 꾸리는 과정은 생략되었지만 모두 왠지 모를 아쉬움에 쌓여있었다. 웃으면서 " 하루 더 콜? " 이란 말에 모두 동요하기도 잠시, 하지만 머무를수 있는 날이 정해져있는 미얀마였기에 아쉬움을 뒤로하고 떠나야만 했다. 각자 가벼운 새끼배낭을 챙기고 방 이곳저곳을 살펴보며 빼놓은 물건이 없나 확인했다.


 조심성이라곤 눈꼽만치도 없는 진방이(진아..), 그 진방이가 사려깊은 아이로 느껴질정도로 만드는 언년이(재림). 이 둘이 있기에 언제나 이동할때 하는 이 과정은 더욱 진지하게 이뤄졌다. 방을 한번 둘러 본 후에 밖으로 나와 체크아웃을 했다. 짧은 며칠이지만 친절하게 대해주었던 모든 이들과 사진을 찍었다. 고기 먹을 때 썼던 석쇠를 다시 챙겨갈려고 보니 고기 궈먹을때 접이식 석쇠를 펴서 굵은 철사로 고정시켜놓았던 터라 그것 좀 다시 풀어달라고 부탁할려고 리셉션에 들어가자 숙소에서 일하는 이들이 마침 밥을 먹고 있어서 아침밥좀 얻어 먹고 배를 두들기며 나왔다. 사람들 기다리는데 혼자 그렇게 밥 얻어먹고 나오고 있다며 권이 화를 냈는데 괜시리 그 화에 맘이 좀 상했다.




 암튼 우린 그렇게 천천히 발걸음을 다운타운 쪽으로 옮겼다. 시장쪽으로 향해 걸어가며 언제나 그렇듯이 맨첫날 도착해서 느꼈던 낯설음과 막막함은 온데간데 없이 마치 동네를 누비듯 익숙한 시선으로 마지막 삥우린의 모습을 가슴에 담았다. 시장쪽에 도착했는데 전에 돌아다니다 잠깐 알아봐둔 만들레이행 트럭이 서는 장소에 가자 때마침 만들레이로 출발하는 트럭이 막 출발할려고 한다. 재빨리 트럭을 잡아 타고 만들레이로 고고씽! (삥우린-만들레이 Pick up 트럭 1인 1500짯)


만들레이로 돌아가는 길, 트럭에서 바라보는 미얀마의 풍경은 다시 한번 마음을 울렸다.
산길 굽이굽이 돌아가며 내려다 보이는 드넓은 초록빛 지평선, 울창한 나무들 사이로 달리는 그 순간엔 들이마시는 그 공기마저도 초록빛 상큼함이 배어있었다. 정말 아름다운 나라다.


한참을 달려 다시 도시냄새가 물씬 풍기는 만들레이에 도착했다. 트럭이 우릴 떨거준 곳이 도무지 어딘지 모르지만 사거리 모퉁이에 세워져있는 길 이름을 보고 대충의 위치를 파악할수 있었다. 이게다 완전한 바둑판 형식으로 이뤄진 만들레이이기에 가능한 일, 숙소가 위치한 곳에서 멀리 떨어져있긴 했지만 거의 직선 코스라, 일단 걸었다. 갑자기 트럭에서 뚝떨어진 6명의 한국인때문에 잠시 시선집중. 우리는 걸어서 걸어서 우리가 짐을 맡겨놓은 ET HOTEL로 향했다. 돌아오는길 며칠만에 봐서 반가운 나이론 아이스크림 가게에 들려서 시원하게 아이스크림도 먹는데 권은 아침에 삥우린에서 잠시 다툰것때문에 아직도 토라져있는지 아이스크림도 안먹고 삐쳐있었다.

아이스크림을 먹고 ET HOTEL에 들어서자 일하는 이들이 모두 반갑게 맞이해준다. 몇일만에 보는 반가운 얼글들. 삥우린은 어땠냐고 묻는 그들의 말에 우린 모두 엄지손가락을 치켜대며 " 짱! 짱! " 이랬다. 맡겨둔 배낭을 찾아메고 방을 잡았다. 방에 들어가 전기포트로 라면을 끓여서 권에게 주면서 권과 화해를 했다. 그것도 이동이라고 다들 피곤했는지 각자 방에서 쓰러져 쉬다가 저녁이 되어서야 다 함께 밥을 먹으로 나갔다.

밥을 먹고 맥주 한잔 하며 내일은 반드시 만들레이 투어의 필수 코스 '밍군'에 가자며 일찍 파해 잠들기로 했다. 그리고 우리 다음 코스는 의견을 조율해서 껄로가 아닌 인레로 곧장 가기로 결정했다. 껄로는 삥우린처럼 고산지대에 위치한 선선한 기후와 트래킹을 즐길수 있는 지역이고, 인레는 거의 미얀마에 최고 하이라이트라 할 수 있는 인레호수가 있는 곳. 그닥 힘든 것 없는 일정이었지만 다들 인레호수에 대한 기대감에 껄로에서 일정을 생략하고 하루라도 더 인레호수에 머물길 바랬다.

숙소로 돌아와 인레행 버스를 예약했다. (1인 12000짯) 그렇게 내일은 빠져나갈 수 없이 밍군, 그리고 인레로 떠나는 일정. 인레에 간다는 생각을 하니 어느덧 미얀마 일정도 중반을 넘어 종반으로 가고 있음에 굉장히 아쉬운 마음이 드는 밤이었다.





  1. 정진희 2010.01.12 23:59 신고

    여행기 재밌게 잘 봤네요. 저도 3월쯤 미얀마 한달정도 생각중인데... 가끔 들러서 참고하겠습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