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은 현재 2008 황금의 땅 미얀마 여행기를 보고 계십니다. 이 여행기는 여행일지를 바탕으로 쓴 일기 형식의 여행기입니다. 따라서 처음부터 차례대로 읽으시는 것이 좀 더 재밌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언제나 그렇듯이 작은 사진은 클릭하면 크게 보실 수 있으며, 여행관련 질문은 댓글을 통해 해주세요. 그럼 시작합니다. 여행기를 처음부터 읽으실 분은 다음을 클릭해주세요 [Traverls/2008 황금의 땅 미얀마] - 미얀마 여행기 080820 미얀마 그 첫발  참고로 오른쪽 카테고리에서 Travels는 각 여행에 제 개인적인 기록이 스며든 여행기가 있으며 각 나라별 카테고리에서는 그 나라에서의 재밌는 에피소드나 볼거리 즐길거리가 소개되어있습니다.  참고 하시길, 재밌게 놀다 가세요!

 아침에 일어나 피곤한 몸을 이끌고 자동반사적으로 아침을 먹기위해 식당으로 가니 꾸러기특공대 말고 또 다른 한국분 한분이 계셨다. 일단 오늘 아침도 역시나 맛나게 아침을 먹으며 이런저런 대화를 나누고 휴식 모드에 들어갔다. 로비에 모두 둘러앉아 최대한 편한자세로 얘기를 나누다가 오늘 삼겹살이나 구워먹자고 얘기가 나와 시장에 가기로 했다.

숙소에서 한 10분정도 걸어가면 있는 시장, 아침에 와서 그런지 사람들로 북적이는 시장의 모습이 제대로다. 우리네 시골장터와 하나도 다를게 없는 딱 그 모습이다. 맛있는 먹거리들을 파는 곳들이며 여기저기 왁작지껄 흥정하는 모습이 정말 사람사는 모습이 거기서 거기다. 지나가면서 내가 좋아하는 양파튀김(며칠전에 먹어본터라)을 파는 곳을 발견해서 값싸게 튀김을 엄청 많이 샀다. 장터인심이라 그런지 확실히 바깥에 길거리 노점보다 더 싼듯. 튀김을 파는 인심좋은 노부부에게 " 싸꽁데 (맛있다) "를 연발하며 점수를 딴 덕인지 모르겠다.


[ 미인이었던 아가씨인지 아줌마인지..]


시장에 온 꾸러기특공대는 물만난 물고기 마냥 여자애들은 뭔가를 줏어먹을때 마다 여기저기서 싸공데~ 남자들은 이쁜 미얀마 여인네들을 볼때마다 "라데~ (이쁘다) "를 연발. 완전 웃기다. 일단 삼겸살을 먹기로 한터라 먼저 고기를 살려고 정육점을 찾다가 결국 시장의 완전 구석진 곳에서 정육점을 찾긴 했는데 문제가 있었다.

 

지금까지 삼겹살을 먹을때 태국이든 미얀마든 보통 고기를 대충 부위별로 썰어놓은상태에서 구입했기에 큰 문제가 없었는데 이 곳은 리얼이다! 그냥 돼지 한마리가 뭉텅이로....-_-;; 삼겹살을 어찌표현해야 한단 말인가. 나름 바디랭기지와 내 맘대로 해석에 강한 배낭여행자들이었지만 정말 막막한 순간이었다. 하지만 임기응변에 강한 배낭여행자의 본성은 그대로! 포기도 완전 빠르다. 삼겹살을 사기가 쉽지 않다라는 생각이 드는 순간 정말 숨도 안쉬고 곧바로 고개를 돌려 옆가게를 보며 말했다.

" 닭이 꽤 큰데.... 그냥 닭도리탕이나 먹지 "

그렇게 시장에서 곧바로 메뉴를 급 수정. 일단 닭을 사는 순간부터 모든 식자재 구입은 닭도리탕을 위한 것. 고추가루를 찾아서 역시나 이것저것 맛을 본후 최대한 한국고추가루와 비슷한 고추가루를 찾아 사고, 감자, 양파, 파, 기타등등 모두 구입. 한낮에 찌는 더위 속에서 그렇게 장을 봤더니 모두 살짝 지쳤다. 시장을 나가면서 한마디 " 시~~~~원한 미얀마 비어 콜? " 나의 외침에 모두 " 콜!!!!!!!!!!!! "

그렇게 우린 시장 앞에있는 술집에 들어가 시원한 맥주 한잔을 마시며 더위와 피로를 달랬다 그리고 숙소로 돌아왔다.



[ 김경민의 옷이 미얀마로 팔려온듯... ]



[주몽과자, 미얀마에서의 한류 열풍은 그냥 열풍 정도를 뛰어넘은 수준..]
관련글 읽기 : [아시아/미얀마] - 한류 열풍의 정점, 미얀마

숙소로 돌아온 우린 일단 쉬다가 점심으로 라면을 대충 끓여먹고는 휴식 모드에 들어갔다. 진방이의 드레드 머리를 해체하는 작업이 거의 막바지 단계였기에 잠시 쉬는 동안 또 권과 언년이가 달라붙어 머리를 떼네는 작업을 한다. 우리의 요리사 승호형이 부엌에서 혼자 닭볶음탕을 만들기 위해서 열심히 작업을 하는 동안 각자 휴식 모드, 그리고 난 살짝 낮잠.



자고 일어나서 저녁때 먹을 맥주를 미리 사다 놓자는 얘기가 나와 가위 바위 보를 했는데 나랑 계희랑 둘이 걸렸다. 마침 비도 오고해서 좀 그칠까 싶어서 담배한대 피면서 비가 그치길 기다리다 담배 피면 그냥 가자 싶어서 있는데 권이 계속 옆에서 얼른 사오라고 보챈다. 담배 한대 피고 갔다온다고 말을 해도 계속 빨리 가라고 말하는 권 때문에 살짝 짜증.  어쨌든 시장까지 꽤 먼길에 맥주를 양껏 사올려면 고생이였기에 숙소에서 자전거를 빌릴려는대 자전거가 한대뿐. 게다가 둘이 탈수도 없는 일인용 자전거.

좀 짜증이 났던 상태였기에 계희에게 그냥 나 혼자 갔다오겠다고 말하고는 자전거를 잡아타고 바깥으로 나왔다. 비를 맞으며 혼자서 자전거를 타고 시장에 가서 맥주를 사오는데 길 사정이 안좋은데다가 비가 잔뜩 와서 물이 차서 정말 자전거 타기가 힘들었다. 게다가 한아름 맥주까지 사오니 정말 이건 묘기 수준. 숙소에 돌아오니 숙소에서 밥을 만들어줘서 밥, 닭볶음탕,게다가 미리 준비한 살짝 얼린 소주까지 최고였다.

미리 저녁때 함께 식사를 얘기해둔터라 아쿠아리스인 주인 노부부, 그리고 아들인 젊은 매니저, 그리고 언제나 우리에게 상냥한 미소로 이것저것 도움을 주는 카웅,카예, 그리고 아침에 만난 한국인청년과 프랑스여자까지 모두 초대해 먹는데 최고였다. 아쿠아리스인 사모님이 음식솜씨가 좋은지 한국인들이 많이 있다는 얘기에 김치를 조금 담가봤다고 가져왔는데 김치가 예술. 정말 최고의 만찬이었다.



다 같이 둘러앉아 맛있게 밥을 먹는 동안 웃고 떠들며 완전 즐거웠다. 모든게 행복해지는 그 순간. 여행에 와서 행복하고 이들을 만나 행복하고 인레에 와서 행복하고 아쿠아리스인에 자리 잡아 행복하고 행복 한가득인 만찬이었다.

정말...여행중 닭볶음탕이 처음은 아니었지만 미얀마였기에 가지고 있을 수 있는 그 소주와 먹은 닭볶음탕은 말할 나위 없는 여행중 최고의 만찬! 진로 만세!






  1. Favicon of http://sleeepy.tistory.com BlogIcon sleeepy 2009.03.23 12:13 신고

    해외에 나가서도 저런걸 해먹는걸보면 .....
    부러우면 지는건데....부러우면 지는건데....

    완전부럽....으허엉 ㅠㅠ

  2. Favicon of http://www.funnygames.co.uk/kissing-games.html BlogIcon kiss games 2011.08.18 09:13 신고

    이 여행기를 보고 미얀마에 가기로 결심했었고 드디어 다녀왔습니다 벅찬 마음에 오랜만에 다시 여행기를 읽어보고 있습니다 알고 볼때와 모르고 볼때의 느낌이 전혀 다르군요 미얀마 정보 구하기가 힘든데 정말 도움 많이 되었습니다 여행가기전에 이곳에서 여행기 읽으며 재밌게 보고 할 때는 잘 몰랐는데 다녀오니 주인장께서 얼마나 열심히 기록해놓았는지 느낄수 있었습니다 인레호수 사진을 이 곳에서 맨 처음 보고 얼마나 가고 싶었는지 모르겠습니다 그리고 이제 저도 그 곳을 느끼고 왔습니다. 감사합니다.

    • 도움이 됐다니 기분이 좋네요.
      그런맛에 블로그 하는거죠.

      이 여행기를 통해 미얀마에 가고 싶어서 잘 다녀오셨다고 하니 블로그 의욕이 충만해지네요 감사합니다.

      자주 방문해주세요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