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은 현재 2008 황금의 땅 미얀마 여행기를 보고 계십니다. 이 여행기는 여행일지를 바탕으로 쓴 일기 형식의 여행기입니다. 따라서 처음부터 차례대로 읽으시는 것이 좀 더 재밌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언제나 그렇듯이 작은 사진은 클릭하면 크게 보실 수 있으며, 여행관련 질문은 댓글을 통해 해주세요. 그럼 시작합니다. 여행기를 처음부터 읽으실 분은 다음을 클릭해주세요 [Traverls/2008 황금의 땅 미얀마] - 미얀마 여행기 080820 미얀마 그 첫발  참고로 오른쪽 카테고리에서 Travels는 각 여행에 제 개인적인 기록이 스며든 여행기가 있으며 각 나라별 카테고리에서는 그 나라에서의 재밌는 에피소드나 볼거리 즐길거리가 소개되어있습니다.  참고 하시길, 재밌게 놀다 가세요!

 전날 술을 엄청 마신 탓인지 아침에 일어났을 때 말그대로 생지옥을 경험했다. 한국에서 정말 전날 술을 들이부어야 겪을까 말까 한 엄청난 숙취. 속은 뒤집어지고 두통에 말도 아니다. 몸이 힘이 쭉 빠져나가 몸이 벌벌 떨리고 입안에서 어제 마신 그 싸구려 미얀마 위스키 맛이 맴돌아 지옥 그 자체. 정말 진심으로 하루 더 묵고 싶었다. 다른 이들은 짐을 챙겨 모두 떠날 채비를 하는 와중에도 정말 죽는둥 하면서 힘들게 배낭을 꾸리는 그 와중에도 목까지 " 나 그냥 하루 더 있을래 " 란 말이 나올뻔...

 모두 아침먹고 부산을 떠는 와중에도 혼자 침대에 쓰러져 있었다.

캡틴이며 카웅,카예며 그동안 친절히 대해주었던 이들과 기념사진 촬영을 마친 후에야 길을 떠날 수 있었다. 버스정류장까지 따로 뭔가 타고 이동하는게 아니라 마을 초입에 있는 곳까지 걸어가야 한다기에 서둘러 모든 준비를 끝마치고 10시 30분 정도가 되어서야 아쿠아리스 INN에서 나왔다.


[정겨운 아쿠아리스인의 마당, 저 건물이 식당,부엌,사무실 건물 ]


[우리가 항상 죽치고 있던 그 로비 ]



떠날 날이 되니 또 유독 맑은 하늘. 배낭을 둘러메고 우리 모두 길을 나섰다. 한참을 걸었을까 마을 초입까지 오니 픽업트럭이 기다리고 있었다. 이걸 타고 정류장이 있는 쉔양까지 간 후에 쉔양에서 양곤행 버스를 타기로 했다. 


픽업에 타고 바라보는 풍경은 점점 멀어져 간다. 인레의 그 행복함도 안녕. 참으로 싱그러운 초록빛과 맑은 하늘빛이 멋있었던 곳이다. 모두 인레를 떠남을 너무나 아쉬워하며 풍경을 바라보았다.


이내 조금 달려 도착한 쉔양. 이곳에서 구멍가게 처럼 생긴 버스정류장에서 기다리며 있다보니 또 비가 내린다. 버스를 오랫동안 기다린 탓에 모두 지쳐 근처 노점이며 구멍가게며 가서 각자 먹을것도 해결하고 음료수도 마시고 한다. 나는 여전히 속이 지옥같아서 힘이 없이 혼자 푹 죽어있다.

한참을 기다린 끝에 1시경이 되어서야 양곤행 버스를 탈 수 있었다. 이미 많은 이들이 타고 있는 버스는 자리가 빼곡하다. 자리라곤 맨 뒷좌석 쪽에 비어있는 몇자리였는데 권과 나는 엄청나게 빼곡하게 쌓여있는 짐들 한쪽에 비어있는 맨뒤 창가쪽에 앉았다. 짐이 얼마나 많이 쌓여있던지 오히려 짐이 푹신한 베개가 되어줄 정도였다.  그렇게 짐들 사이에 짱박혀 양곤으로 가는 길.

창밖으로 흘러가는 풍경들을 바라보며 미얀마에 대한 이런저런 생각을 했다. 주위 국가들이 우리나라가 통일 되지 않길 바라는 것 처럼. 미얀마의 이런 군사정부에 집권은 분명 주위국가들에게 엄청난 반사이익이 될 터. 만약에 훗날 미얀마도 자유로워지며 개방이 된다면 그 땐 정말 태국보다 더 관광대국이 될 것이란걸.. 동남아와 인도를 연결해주는 황금 지대. 배낭여행에 있어서도 인도와 동남아 사이에 위치한 미얀마의 지리적 이점은 엄청난 정도를 넘어 환상적이다.

게다가 국토 전반에 깔려져있는 수 많은 유적들이며 천혜의 자연풍광. 그리고 지금 현재에도 통제가 되어 사람의 때가 묻지 않았을 수많은 지역들.. 이미 사람들에게 알려질대로 알려지고 때가 탈 때로 탄 태국은 정말 그 시골 곳곳까지도 외국인의 흔적이 가득한데 아마 미얀마가 개방된다면 정말 새롭게 떠오르는 배낭여행의 천국이 될 터.. 문득 창밖으로 흘러가는 이름도 모를 시골 마을이며 길가에 옹기종기 모여사는 이들을 보며 미얀마의 미래를 떠올려보았다.

그리고 오후쯤 지나친 또하나의 마을은 거대한 협곡사이로 시원하게 흐르는 계곡물이 장관이었다. 자고 있는 꾸러기 특공대를 깨워 보라고 했더니 모두 보고 감탄. 정말 나중에 이 이름도 모르고 지나친 마을은 외국인들이 엄청 모여드는 또 한곳의 빠이 매홍쏜이 될지도 모르겠다. 그 땐 저 강물에서 래프팅을 즐기겠지.

정말 오지라면 오지라 할 수 있는 이 곳. 계곡 줄기를 따라 대나무로 지은 집들이 옹기종기 모여있는 이 풍경을 나중엔 볼 수 없으리라. 아주 먼 훗날이겠지만 이 곳의 이런 모습을 눈으로 볼 수 있다는 사실에 괜시리 기분이 좋아졌다.  동남아에서 가장 아름다운 풍경을 가진 곳이란 찬사가 아깝지 않을 정도였다. 미얀마 정말 최고인듯.

이제 이 미얀마에서의 여정도 며칠 남지 않았다...굉장히 아쉬운 맘이 드는 순간이었다..





[어두컴컴해져서야 잠깐 들린 휴게소, 저녁식사를 대충 때웠다..]


  1. 진방이 2009.03.25 12:59 신고

    아...하루더있자고 그냥 허심탄회하게 말하지 그랬어요.....................ㅋㅋㅋㅋㅋㅋㅋㅋ

  2. Favicon of http://sleeepy.tistory.com BlogIcon sleeepy 2009.04.11 21:08 신고

    매일 매일 술먹으면, 덩치도 큰 사람이, 지방간 기본이겠는데? ㅋㅋ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