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은 현재 2008 황금의 땅 미얀마 여행기를 보고 계십니다. 이 여행기는 여행일지를 바탕으로 쓴 일기 형식의 여행기입니다. 따라서 처음부터 차례대로 읽으시는 것이 좀 더 재밌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언제나 그렇듯이 작은 사진은 클릭하면 크게 보실 수 있으며, 여행관련 질문은 댓글을 통해 해주세요. 그럼 시작합니다. 여행기를 처음부터 읽으실 분은 다음을 클릭해주세요 [Traverls/2008 황금의 땅 미얀마] - 미얀마 여행기 080820 미얀마 그 첫발  참고로 오른쪽 카테고리에서 Travels는 각 여행에 제 개인적인 기록이 스며든 여행기가 있으며 각 나라별 카테고리에서는 그 나라에서의 재밌는 에피소드나 볼거리 즐길거리가 소개되어있습니다.  참고 하시길, 재밌게 놀다 가세요!

 오늘 아침은 모처럼 나보다 먼저 일찍 일어난 권이 밥먹으로 가자고 깨우는 통에 비몽사몽으로 1층으로 내려가 아침을 먹는데 모처럼 오키나와 게스트하우스 아침식사로 드믄 볶음밥과 삶은달걀. 간만에 맛있게 아침을 먹고 좀 있었는데 다른 커플들은 아직 안일어났는지 1층 방들이 조용하다. 권과 난 산책도 할겸 밖으로 나갔다. 나가서 노점에 앉아 간만에 러펫예 한잔을 하며 잠도 깨고 몸도 깨웠다.

 앉아서 차를 마시며 권과 얘기를 나누다가 항상 꾸러기특공대와 붙어있어서 오랜만에 둘이서 나와 있는 것 같단 얘길 하면서 근처 사원이라도 한군데 다녀오자고 의기투합이 되서 근처 사원쪽으로 걸어서 가는데 갑자기 비가 몰려온다. 다행이도 권이 혹시나 하는 마음으로 챙겨온 우산을 펴봤지만 우산이 휙하고 까뒤집어진다. 정말 개같은 양곤의 날씨. 욕이 절로 나온다. 심한 강풍과 비로 인해 다시 숙소로 돌아왔는데 게다가 정전까지 연속 콤보. 좀 짱인듯. 별수 있나. 이럴땐 PMP가 최고. PMP를 보면서 숙소에서 시간을 보내고 있다가보니 어느새 또 점심이다.

다행이도 점심 먹을 때 되니 비가 그친다. 꾸러기 특공대는 점심을 먹기 위해 밖으로 출동.


길을 걷던중 또 순대와 머릿고기 꼬치를 파는 노점을 발견한 꾸러기 특공대는 옹기종기 자리를 잡아 앉았다. 그리고 또 달리기 시작한다. 꼬치하나당 우리나라돈으로 30원정도 이걸 또 한사람당 몇십개를 뚝딱. 먹다보니 어찌나 한국의 순대가 먹고 싶은지..


맛있는 간,머릿고기 꼬치와 시원한 육수국물을 같이 배불리 먹곤 다시 시내를 어슬렁 어슬렁 배회하는 꾸러기 특공대. 어찌나 다들 먹성이 좋은지 이런 노점을 다시 한번 또 들리고 나서야 배를 두들기며 모두 만족스런 표정을 지었다. 하나에 30원정도짜리 꼬치를 노점 두개를 거쳐 무려 1500원돈 정도를 먹었으니 일인당 50개. 대식가들이었다.


거의 항상 왔다갔다하는 길이기에 신선함보다는 익숙함 속에서 돌아다니던 중 진방이와 언년이가 길거리에서 파는 다나카 나무토막을 샀는데.... 돌판은 어쩔껀데 -_-;;; 그걸 지켜본 권은 다나카를 갈아서 액으로 파는 것을 구입했다.  그렇게 길거리에서 쇼핑을 즐겁게 즐긴 우린 과일시장을 지나치게 되었다. 꾸러기 특공대 또 그냥 지나칠수 있나.



[다나카 구입중..]


과일을 이것저것 흥정해가며 사고 있는데 또 비가 내릴 기세로 하늘이 어두워진다. 급하게 숙소로 돌아오다가 참새가 방앗간을 들리듯 슈퍼에 들려 이것저것 먹거리 구경을 하다가 맥주를 사가지고 가자고 의견이 모아져서 맥주를 살려는데 어제 들렸을때 한병당 1300이라던 미얀마 비어를 오늘은 1350을 부르고 좀 많이 살꺼라고 하니까 그제서야 디스카운트 해서 1300에 해준다고 생색을 내는 거다. 얼마차이 안나지만 어제 부른가격 오늘 부른가격이 다른 그 사실에 좀 기분이 나뻐서 그냥 안사고 숙소로 돌아오면서 얘기했다.



[동영상 : 양곤의 과일시장 ]





숙소 근처에 술집에서 흥정해서 먹던지 하자고 저 슈퍼에서 부른가격이면 술집에서 먹을수 있는데 굳이 먼 슈퍼에서 사서 힘들게 들고가느니 그게 낫겠다 싶었다. 그리하여 숙소로 돌아오는 길 우린 골목 초입에 있는 술집에 들렸다.



[거의 모든 노점마다 들리는 꾸러기특공대, 그걸 보는 권의 표정 "정말 못말려" ]

술집에 들린 우린 혹시 맥주를 사가지고 갈 수 있는지를 물었는데 술집에서 그럴수 있다고 했다. 게다가 가격흥정도 잘되서 싼 가격에 맥주를 구입할수 있었는데 우리는 기분좋게 맥주 2짝을 구입했다. 이렇게 맥주를 많이 사는 이가 없었는지 주인이 흔쾌히 종업원을 시켜 배달까지. 오키나와 숙소까지 맥주가 배달 되었다. 이렇게 편한걸 지금까지 그 먼 세꼬랑 근처 마트에서 맥주를 사서 오는 삽질을 한 생각에 움찔.



매일매일 맥주도 모잘라 이젠 맥주를 짝으로 사다가 먹는 꾸러기특공대. 술을 마시며 모처럼 웃고 떠드는 시간보다는 진지한 얘기들을 나눴는데 이런저런 얘기를 나누다보니 마음속에 알게모르게 혼자서 가지고 있던 잡념들이 조금 날라가는 것 같았다. 그토록 오고 싶었던 미얀마에와서 매일 매일 술을 진탕마시며 거의 아무것도 하지 않은 내 자신에게 질책도 해봤지만 사실 뭐 어딜가나 술은 마시고 이렇게 즐거운 이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데 무슨 고민이 필요하겠나 싶었다.

무엇보다도 밤에 그간 쓴 돈들을 정리하고 가계부를 정리하고나서 보니 미얀마 생각보다 저렴하게 잘 여행한 기분이 들었다. 맥주나 소주를 산다고 나간 돈이 꽤 되지만 얼추 6명이서 다니면서 숙소비를 할인받거나 투어 교통비를 잘 아껴서 다이다이한 느낌. 맥주 2짝 덕분에 또 새벽까지 이야기 꽃을 피우는 꾸러기특공대의 밤이었다.





  1. 진방 2009.03.27 17:06 신고

    맥주빈병갔다주는 조건으로 싸게 사서 먹고 왔잖아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얼마나 맥주가 먹고싶었으면.....별생각을 다 짜내서 말도 잘안통하는데ㅋㅋ

  2. 2009.03.28 13:01

    비밀댓글입니다

  3. Favicon of http://sleeepy.tistory.com BlogIcon sleeepy 2009.03.30 10:05 신고

    올 가을 여행을 태국에서 미얀마로 바꿀까봐 ㅎㅎ
    그런데 미얀마는 괜찮게 잘 데도 있을까나?
    동남아 여행 계획좀 짜줘바바 +_+

    • 근데 미얀마는 뭐랄까 가볍게 가시기에는 가는 길도 불편하고 하니 태국이 낫지 않을까 싶습니다. 근데 뭐 그런것만 감수한다면 특색있는 여행이 될 듯해여. 아 그리고 미얀마도 고급호텔이나 좋은 숙소가 많이 있어여..

      형님이 어딜 가시다고 먼저 정하시면 디테일한걸 알려드릴순 있는데 어딜 가시라고는 제가 말씀못드리겠어여^^;;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