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날 석가 세존()이 제자들을 영취산()에 모아놓고 설법을 하였다. 그 때 하늘에서 꽃비가 내렸다. 세존은 손가락으로 연꽃 한 송이를 말없이 집어 들고 약간 비틀어 보였다. 제자들은 세존의 그 행동을 알 수 없었다.

 그러나 가섭만이 그 뜻을 깨닫고 빙그레 웃었다. 그제야 세존도 빙그레 웃으며 가섭에게 이렇게 말했다.

  "나에게는 정법안장( : 인간이 원래 갖추고 있는 마음의 덕)과 열반묘심( : 번뇌를 벗어나 진리에 도달한 마음), 실상무상( : 불변의 진리), 미묘법문( : 진리를 깨치는 마음), 불립문자 교외별전( : 언어나 경전에 따르지 않고 이심전심으로 전하는 오묘한 진리)이 있다. 이것을 너에게 주마.”

 이렇게 하여 불교의 진수는 가섭에게 전해졌다. 이심전심이라는 말이나 글이 아닌 마음과 마음으로 전하였다고 한데서 유래한다. 불교의 심오한 진리를 깨닫게 해주는 말이다. 현대의 ‘텔레파시'가 통한다’와 유사한 의미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 Favicon of http://sleeepy.tistory.com BlogIcon sleeepy 2010.01.18 11:49 신고

    갑자기 불가에 귀의하셨나~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