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 맨처음 이 만화 ' 도박묵시록 카이지'를 접하게 된건 우연찮은 기회였다. 1999년인지 2000년도 쯤 친구들과 술을 마시다가 우연히 이 만화에 대한 얘기가 나왔는데 나는 처음 들어보는 만화였다. 당시에 만화책을 안보고 있었기에 모르고 있었는지는 몰라도 내가 이 만화를 모른다는 사실에 오히려 친구들이 놀라며 정말 모르냐고 재차 물어보는것이었다.

 모른다고 하자, 놀랍다는 듯이 그럼 꼭 한번 보라고, 아마 인생이 다르게 보일꺼라고 얘기를 해주는 것이다. 도대체 무슨 만화길래, 친구중 한명은 " 인생에 있어 카이지를 보기전과 보기후로 나뉠꺼야 " 라며 엄청난 기대감을 심어주었다. 너무나 궁금해 다음날 곧장 절대 렌트해서 보지 않는다고 생각했던 만화책을 처음으로 빌려보게되었다. 만화방에서 당시 16권정도까지 나온 것을 한번에 싸그리 빌려다가 보기 시작했는데 실로 엄청 났다.

세상에 이런만화가 있을 줄이야, 간단한 줄거리는 도박과 유흥으로 인생을 흥청망청 낭비하는 주인공 '카이지'가 빚때문에 개같은 인생을 살다가 빚을 탕감받기 위해 도박선에 승선하면서 벌어지는 일인데(초반줄거리는..) 놀라운건 여기서 하게 되는 도박은 다름 아닌 '가위 바위 보'게임이다. 근데 단순한 '가위,바위,보'가 아닌 '한정 가위 바위 보 카드게임 '이다. 

 만화책을 보면 알겠지만 가위바위보를 이정도까지 승화시킨 작가의 능력에 탄복하고 또 그 게임에서 나오는 갖가지 책략들은 정말이 혀를 내두를 지경이었다. 무엇보다도 이 만화의 더욱 무서운 점은 신랄하게 인간의 심리를 묘사한데 있다. 이 만화를 보다보면 정말 인간,사람이란 존재는 믿을만한 존재인가 의심이 될 정도로 자신의 인생에 쌓아온 믿음,신뢰들이 흔들리기 시작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너무나 악한 인간들의 본성을 신랄하게 묘사한데 이어, 구사일생으로 배에서 내리는데 성공한 카이지는 또 한번 우연찮게 인간경마,E카드(왕,시민,노예게임)등 정말 아무것도 아닌 너무나 간단한 게임에 얽히게 되는데, 정말 이게임들 역시 한정 가위바위보 게임처럼 얼핏보면 아무것도 아닌것처럼 보이지만 엄청난 인간의 심리전을 요구하는 게임으로 묘사를 하는데, 정말 너무 재밌다.

 더군다나 마지막 카이지의 최대적 "제애그룹'총수 '효우도'와의 대결에서는 운따윈 존재 하지 않는다. 모든것은 실력이다라는 것을 깨닫게 해준다. 카이지가 효우도와 벌이는 게임은 단순히 제비뽑기에 불과하다. 물론 실제로는 불가능한 설정이고 게임이고 게임의 결과또한 불가능할테지만 어디까지나 만화로서 실제 인생을 살면서 느낄법한 것들을 묘사해낸 만화가의 능력은 실로 엄청나다.

 정말 이 만화를 보면서 너무나 깨닫고 얻은것이 큰 바. 보면서 도대체 이 만화가란 놈은 어떤놈인가 궁금해졌는데, 친구들에게 카이지를 읽어보았노라 얘기했더니 하는 말이, 그 작가꺼 중에 '은과 금, 무뢰전가이 ' 두개가 더 있는데 그것도 인간의 심리를 아주 잘 묘사해놓은 만화라며 추천을 했는데 정말 이 두개의 만화역시 대박이었다.

작가에 대해 더욱 궁금해졌다. 이 자식은 도대체 뭐하는 놈이길래 실제 본 직업은 도박사고 부업으로 만화를 그리는게 아닐까 생각될정도로 그림은 허접하지만 스토리만큼은 일류였다. 나중에 생각해보면 어쩌면 그 허접하고 과장될정도 묘사되는 그림체가 오히려 스토리에 더욱 집중시키는 역활을 하는지도 모르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쨌든 정말 엄청날 정도로 신랄하게 묘사해놓은 인간군상들의 모습. 정말 조금 과장되게 얘기하면 친구가 말한 ' 카이지를 보기 전의 인생과 보기 후의 인생으로 나뉜다'라는 말이 허황은 아니다. 나이가 든 사람들이 본다면 즐기면서 이건 맞는 말이네, 이건 아니네 라며 정확히 비판하면서 볼 수 있는 만화이기도 하겠지만 난 이만화를 스스로 정신차리지 못했다고 생각하는 젊은이들에게 권해주고 싶다.

 내가 이 만화에서 캐치한 교훈은 도박을 하라,인간을 믿지 마라가 아니라 '왕도'란 없다. '자신을 믿어라', ' 노력하라' 뭐 이정도의 교훈인데 문제는 이런 교훈이 틀에박히게 다가오는게 아니라 정말 아주 노골적으로 밀려들어온다. 어쨌든 혹시 아직 보지 않은 사람이 있다면 재미삼아 한번 읽기에도 좋은 만화책이니 강추를 넘어 필추!한다.


만화를 보다 보면 이 작가새끼 본업이 뭘까 심히 궁금해 지는데 궁금하신 분은 클릭 하시라! " 카이지 작가에 대하여!"




  1. gooki 2007.12.03 14:05 신고

    저도 다 읽었는데 아직까지 나오고 있죠? ㅎㅎㅎ 그 만화속에 카이지를 포함 모든 사람들이 쓰레기죠 근데 그 쓰레기들도 머리를 가지고 있다는거죠 도박쪽으로만 그리고 알량한 인간애도 조금 하지만 결국 다 돈 앞에 쓰레기가 되죠 계속 읽고 있으면 나도 쓰레기가 되는 것 같아요. 정말 도박중독에 빠진 사람들은 읽어봐야합니다.

    • 이게 아마 마작 부분 나오면서 사람들이 마작에 대해서 몰라서 흥미가 많이 떨어졌을꺼라 생각해요 아직 안끝났죠. 그나저나 정말 읽다보면 무섭기까지 하니 참 사람심리에 대해 신랄하게 그린 면은 정말 재밌는듯해요.

  2. Favicon of http://hyeranh.net BlogIcon 혜란 2007.12.04 09:03 신고

    올블로그에서 왔습니다^^
    카이지에 나오는 그 무시무시한 가위바위보 게임에 등장하는 인간 심리묘사.
    그거 한장면만 보고도 ㅎㄷㄷㄷ 했었는데...

    아마 끝까지 보게 된다면 '사람'이라는거에 질릴거 같아서 안 보고 있어요.
    왠만하면 따듯하게 믿어주면서 살고 싶은데.
    뭐, 저렇게 생각하는거 자체가 꿈이고 이상일 뿐이라는거 모르는바 아니지만 -_-.

  3. 초보의마음으로 2007.12.07 01:58 신고

    이 블로그 읽고 지금 막 다운받고 있습니다. 벌써부터 흥분되네요. 예전에 '타짜'에서 느꼈던 전율보다 더 큰 기쁨을 얻게 된다는 즐거움에..공유하는 여러분들이 있기에 좋은 세상이네요. 감사.

  4. Favicon of http://nobr.tistory.com BlogIcon nob 2007.12.07 16:29 신고

    이거 상당히 재밌게 보다가 ... 어디더라.. 마작 편에서 그만 보게 되더군요

  5. 2009.12.24 10:13 신고

    작가랑 카이지랑 왠지 닮았어!!!

  6. 나이트엔조이 2010.07.29 19:38 신고

    헐 구글에 도박묵시록 검색하니까 형 블로그나옴ㅋㅋㅋ
    토렌트 다운중입니다. 다음주엔 달라진 저의 모습을 보시겠군요. 죄송하지만 앞으로 잘 이용하겠습니다.

  7. ㅇㅇ 2013.09.26 03:51 신고

    가치관이 달라질 정도는 아니었지만 상당히 충격 받으면서 읽었던 작품이었죠.
    특히 클라이맥스의 긴장감은 작중 표현을 빌리자면 '압도적인' 느낌이랄까

  8. ㅇㅇ 2013.09.26 03:51 신고

    가치관이 달라질 정도는 아니었지만 상당히 충격 받으면서 읽었던 작품이었죠.
    특히 클라이맥스의 긴장감은 작중 표현을 빌리자면 '압도적인' 느낌이랄까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