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NZONE(깐쪼네)하면 우리는 이탈리아 남부 도시 나폴리를 떠올리게 된다. 그것은 이탈리아 음악 변천의 역사 과정에 있어서 아주 중요한 역할을 했던 곳이기 때문이다. 우리나라의 각 지방 민요와 마찬가지로 나폴리에도 그들의 민요가 있었는데 이를 NAPOLETANA(나폴레따나)라고 부른다. 나폴레따나가 깐쪼네의 전체를 대표한다고는 할 수 없지만 나폴레따나는 이탈리아 깐쪼네의 맥을 이어주는 역할을 했다.

우리가 잘 알고 있는 O SOLE MIO(오, 솔레 미오), SANTA LUCIA(산타 루치아), FUNICULI, FUNICULA(후니쿨리, 후니쿨라)가 바로 이런 곡들이다. 가사도 이탈리아어가 아닌 나폴리어였다. 지중해의 항구 도시 나폴리는 주변 여러나라의 지배하에 있었기 때문에 다양한 문화의영향을 받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가까운 곳에 위치한 그리스의 식민지이기도 했기 때문에 그리스 문화에 많은 영향을 받았다.

자연히 나폴리의 음악은 그리스의 음악적 영향도 무시할 수 없었을 것이다. 이처럼 외부의 문화적 영향은 나폴리의 어부들에 의해 쉽게 받아들여 졌다. 고깃배의 노를 저으며 그들의 인생을 노래에 싣고 위안을 삼으며 소박하고 아름다운노래를 만들어 현대에까지 이어져 왔다. 이토록 노래를 사랑하고 즐기던 나폴리 사람들은 여럿이 그룹을 지어서 노래자랑을 뽐냈으며 이것이 발전하여 노래대회로 이어졌을 것이다.

이렇게 하여 콩쿨이란 말은 바로 나폴리 변두리 PIEDIGROTTA(삐에디그로따)라는 곳에서 지금으로부터 150여년전에 생긴 이탈리아의 첫 가요제였다. 이 나폴리 가요제의 맥을 이은 것이 산레모 가요제다. 이탈리아 북서부에 위치한 해안 도시 산레모는 서쪽으로는 프랑스 국경에서부터 동쪽으로는이탈리아의 중부 토스카나 지방까지 아주 큰 해안선을 그리며 이어져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년내내 꽃이 피는 '꽃의 도시' 산레모가 시를 홍보할 목적으로 1951년부터 가요제를 개최했다. 처음에는 작은 규모의 대회였지만 해들 거듭할수록 덩치가 커져서 이제는 이탈리아의 자랑거리이자 가요제의 대명사가 되어 버렸다. 산레모 가요제 초기에는 한 가수가 여러 곡으로 참여하는 경우도 있었고, 한 노래를 두 명의 가수가 부른 형식을 취하기도 했다. 외국 가수들이 경쟁부문에 참여한 해도 있어서 우리가 알고 있는 JOSE FELICIANO, ROBERTO CARLOS, LUIS MIGUEL 등은 입상자 명단에 당당히 올라있다.

최근의 산레모 가요제는 5일에 걸쳐 진행된다. 기성부분인 CAMPIONI (혹은 BIG), 신인부분인 GIOVANI(혹은 NUOVI PROTAGONISTI) 그리고 초청 가수 SUPEROSPITI INTERNAZIONALI 3가지 파트로 나뉘어져 다양한 음악을 즐길 수 있는 대규모 페스티발로 발전했다. 산레모 가요제에서 VINCITORI(빈치또리) 즉, 우승자들이라는 호칭을 받게 되는 가수들은 기성부문 1,2,3위 그리고 신인부문1위 뿐이다.

빈치또리에 오르게되면 1년간의 인기와 부를 보장받게 된다. 그렇기 때문에 간혹 레코드회사의 로비와 심사비리로 구설수에 오르는 경우도 있는 실정이다. 이탈리아에는 이외에도 텔레비젼 시청자들의 투표에 의해 순위가 결정되는ANZONISSIMA(깐쪼니씨마)라는 가요제가 있고, 이탈리아내 큰 도시를 순회하면서 개최하는 CANTAGIRO(깐따지로), 신인가요제 CASTROCARO(까스뜨로까로), 연말에 그 해의 최고 인기 가수와 노래를 뽑는 FESTIVALBAR(페스티발바) 등 수많은 가요제가 펼쳐진다.


*** 산레모 가요제 역대 수상곡 모음 *** 보기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