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여행기는 2011년 7월 필리핀 배낭여행 중 적은 개인의 여행일기를 올린 것입니다.  너그러운 마음으로 재미나게 보시고, 필리핀 여행계획 중이신 분들은 필요하신 정보를 잘 얻어가시길 바라겠습니다. 언제나 그렇듯이 여행관련 질문은 댓글로 달아주시면 답변 드리겠습니다. 이 여행기는 일기를 올린 것이기 때문에 맨 처음부터 차례대로 보는 것을 권해드리며, 등장인물은 모두 가명 처리를 했고, 가명 처리된 사람들 대부분 사진 역시 안나오도록 처리했으니 오해가 없으면 합니다. 처음부터 보실분은 카테고리 '2011 필리핀 여행기'로 가서 보세요. 혹은 다음 글을 클릭하셔도 됩니다.  재밌게 보세요. [여행일지/2011 필리핀 여행기] - 희귀한 필리핀 배낭여행기 #01 소문의 필리핀 도착

 #10 San Juan night Life!!!!

 서퍼들이 모여드는 이 곳 산 후앙에서의 밤은 꽤나 재밌었다.
 낮에는 서핑 밤에는 음주가무

 서핑이라는 동일한 목적 하나로  모여있다보니 저녁엔 자연스럽게 술자리로 연결되곤 했다.
 실제로 서핑에 관한 얘기는 거의 제로에 가깝지만 어느 여행이나 그렇듯이 낮에 함께 구경하러 다니고 저녁에 술자리로 급속도로 친해지듯이 낮에는 서핑을 같이하고 저녁엔 술을 먹으니 엄청나게 친해졌다.

 산 후앙에서 술자리의 분위기 메이커는 뉴질랜드 (키위) 녀석인 제임스였는데 한국에서 영어강사로 일했었고, 한국말도 곧잘 하고, 한국문화도 엄청 잘 알았다.  그런 녀석이 분위기 메이커이다보니 자연스럽게 술 먹고 이런저런 한국게임들을 했는데 가장 애들이 좋아했던 게임이 3,6,9였다. 특히 도입부에서 양팔을 신나게 흔들며 어설픈 발음으로 삼육구 삼육구 하는데 어찌나 웃기던지.  그리고 알렉스라는 미국놈도 하나 있었는데 이 아이 역시 한국에서 영어강사를 했었는데 요상하게 제임스에게 경쟁의식같은걸 가지고 있었다. 둘다 잘 알기도 알고 하는데 알렉스 같은 경우엔 자기가 정말 한국 문화를 알려고 노력을 했었는지 한국 얘기를 많이했는데 아쉽게도 제임스가 너무 많이 알고 있었다. 

 수 많은 서양애들 틈바구니에서 한국 사람이 술 자리를 주도하고, 틈만 나면 한국 얘기가 나오니 자연스럽게 다른 애들도 궁금해하면서 한국에 대해 이런저런 것들을 많이 물어보고 알고 싶어했는데 그런 모습을 보며 다른게 외교가 아니라 이런게 외교구나 싶었다. 새삼 제임스와 알렉스에게 한국사랑의 마음을 알려준 그들과 쓰리썸해준 모든 한국여자분들께 대신 감사를 드린다. 여러분들이 바로 외교관입니다. 자랑스럽습니다.
 
 어쨌든 3,6,9로 달아오른 술자리는 클럽으로 이어지곤 했다. 
 택시처럼 타고 다니는 트라이시클러,  오토바이 옆에 좌석이 있는 유닛을 달아놓은 모양인데 이걸 타고 밤늦게 산 페르난도 타운으로 나가 이 클럽 저 클럽을 돌아다니며 신나게 놀았다.
 
 산 후앙에 있는 약 일주일 내내 이렇게 낮에는 서핑, 밤에는 3,6,9게임을 하며 술을 마셨는데 다들 자기네 나라 게임을 한번 해보자고 해서 한번씩 해봤는데 끝내 3,6,9를 이길만한 게임이 나오지 않았다.  암튼 뭐 이렇게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언제나 그렇듯이 이런 얘기는 그 현장에서 함께 놀아보지 않으면 도저히 설명하기가 ㅎㅎㅎㅎㅎ 

 
 그리고 우리는 모두 남잔데 망고바 여친이 꽤나 이 남자 저 남자들한테 들러붙어 색기를 발산하는 바람에 재미는 있었다. 근데 참 신기한게 웨스턴 새끼들 진짜 가식적인게 존나 신나게 놀다가도 안보이면 망고바 여친 욕 존나 함.

 걸레같은년, 개년 뭐 이런거...

 호주에서도 가끔 느꼈는데 웨스턴들의 가식은 역시 무서움.
  
 암튼 얘기는 이만 줄이고 사진으로 대신한다!
 

 
 




 [ 사진 위 : 스위스녀석 망고바 , 그리고 그의 필리핀 여친 (사실 여친이라기 보단 ㅎ) 어쨌든 이 여자애 땜에 재밌었음 ]

  포스팅 후기 )
 티스토리 뭐가 문젠지 저장해놓은 글이 절대 열리지가 않네요.
 덕분에 새로운 포스팅 하는데 시간이 좀 걸렸습니다. 그리고 좀 시간이 지나서 그런지 기억이 가물하네요 예전 처럼 사진을 막 찍는것도 아니고, 따로 매일매일 여행일기를 적는것도 아니라서 허접스런 여행기 죄송합니다.
 
 늦은 여행후기 죄송하며, 정신이 많이 없네요.
 간만에 다이빙 없이 푹 쉬는중이라 업데이트 해봅니다.
 
 방문 감사드리며 댓글 달아주시는 모든분들께 감사드립니다.
  


  1. 2011.08.15 16:02 신고

    재밌겠당 ㅎㅎ
    나도 너처럼 언젠가 꼭 해보리라!!! ㅋㅋ
    조만간 시험 끝나면 나도 한번 진짜로 가볼라고 ㅎ
    그전에 시험이나 잘봐야 될텐데
    건강하고 글좀 더 올려봐 ㅋ 대리만족 하게 ㅋㅋ
    건강하게 다니시게!!

  2. ㅁㅁ 2011.08.15 18:11 신고

    혹시 8월 5일날도 서핑 하셧나요.

    저도 라 오뇽에 다녀 왔습니다. 혹시 그 때 서핑하던 한국 분 두 분이 글쓴이 분이신지 모르겠네요. 필리핀에 놀러 가기전 이 사이트에서 바기오에서 갔다는 말을 듯고 라 오뇽에 한번 들려 봤는데, 물가도 비싸구, 생각보다 깔끔하지 않더라구요. 전 메이드서핑 어찌고 하는 리조트에서 하루 머물로 바로 떳습니다.

    전 짧은 일정이어서 라 오뇽에서 일박만 하구, 오로라비치의 발레르에 사방비치에 다녀왔습니다.

    혹시나, 서핑에 생각이 있으시면 발레르 추천해 드릴께요. 혹시나 해서 정보 남겨드립니다. 전 하도 고생을 해서....

    버스는 필리피노들 말 듣구 한후앙에서 길거리에서 버스 5시간 기달렸는데, 할튼 필리피노말들 믿으면 안되구요..

    그냥 라오뇽 앞에서 바기오 행 버스 타셔서 내리신다음에 클럽같은 곳에서 시간 좀 때우시다가. 새벽 4시 정도에 slaughter 버스 터미널로 가세요. SM 버슽터미널과 다른 곳에 있습니다. 로컬들이 사는 산 쪽에 있어요. 전 그냥 호텔에서 6시간 자다 나왔구요...;;; 1500 페소인거 아침 안먹는다니 20%할인해서 1200 페소 물고 잤습니다. 혼자 였으면 그냥 거리나 클럽돌아다니며 잤을텐데.... 할튼...

    새벽 4시에 slaughter 터미널에 가시면 버스 하나 올겁니다. 4시 반 풀발인데 필리핀 타임 적용해서 몇 십분 늦게 출발 하구요.

    • ㅁㅁ 2011.08.15 18:31 신고

      다른 대안으로는 한 2시 정도에 까바나뚜안 가는 버스가 하루에 한대 다니는게 산후앙? 라후앙에 옵니다. 경찰서 앞에서 기다리시면 지나가는거 잡아야 해요. 그거 놓치시면 바로 바기오 가시는게 낫구요. ㅎㅎ

      아니면 carmar 인가? 거기로 빨리 가셔서 까바나 뚜안 가셔서 발레르 가시는것도 좋은데 많이 갈아타야하구요. 그냥 바귀오 가셔서 타시는게 가장 좋을 듯..

      전 거리에서 그렇게 5시간 매연 쳐묵 쳐묵 하며 기달리다가 그냥 어두워지길래 무서워서 바귀오로 가버렸습니다.

  3. ㅁㅁ 2011.08.15 18:18 신고

    발레르행이라고 오디너리버스 옵니다. 노에어콘버스 그거 타고 발레르가면 한 낮 11~12시에 도착합니다.

    사람들에게 bay's inn가자고 하면 트라이시클 비용 10페소면 갑니다. 2명 타면 20페소에 쇼부 가능하구요. 그냥 25페소나 30페소 주면 웃으면서 좋아합니다...

    그 주위나 시내에서 호텔 잡아야 하는데 baler 시내에서 sabang beach 까지 가는데 트라이 또 타야하구 뭐 그러니 그냥 bay's inn에 잡으시는게 나아염.
    2베드, 에어콘은 1050
    더블, 에어콘 1150
    핫워터 더블 에어콘 1500
    그리구 에어콘 없는 방은 700, 다른 곳은 500짜리 방도 있구요.

    전 베이스인 추천하구요. 거기 물가도 싸서 산미구엘 레몬이나 애플같은거 35페소에 먹을 수 있습니다.

    라 유니온보다 경치도 훨 좋고 해변도 말도안되게 큽니다. 파도도 질이 훨 좋구요.

    저 갔을 때는 상어출몰해서 필리피노들 샥샥 이러는데 필리피노 그거 구경하러 헤엄쳐 가구.. ;;;

    할튼 라오뇽보다 물가도 싸구 경치도 좋구 서핑하기도 훨 좋아요. 렌트 비용은 뭐 똑같구요.

    거기에서 마닐라 올때는 하루에 버스 2대 있는데, 익스큐티브 제네시스 타면 650에 마닐라 쿠바오나 파사이 4시간 반만에 옵니다. 우등고속이에요. 화장실도 있구, 과자와 물도 주구, 담요와 세먼도구도 줍니다. 내리면 바로 파사이 제네시스 터미널에 있어서 거기서 공항가는거 20페소 내구 버스 타고 공항도 10분만에 가구요.

    혹시나 발레르 가시게 되면 좋은 정보 남겨주세요.

    • ㅁㅁ 2011.08.15 18:27 신고

      아 발레르 - 마닐라 오는거 아침 4시 반에 발레르터미널에서 출발하구, 다른 필리핀버스와 다르게 사람 많이 안차도 출발하니 한 3시 반에 나오셔서 앞에 자고 있는 트라이 기사 깨워서 발레르터미널가자고 하면 넉넉하게 갈겁니다. 자는거 깨우고 밤이니 한 30페소 주면 좋아할 겁니다. ㅎㅎ

  4. ㅁㅁ 2011.08.15 18:23 신고

    아 개인적으로 필리핀에서는 바기오가 가장 깔끔하더군요. 담배도 못피게 하구. 거리도 깔끔하구, 애들 영어도 다른 지역보다 깔끔하구, 스타일도 좋더라구요.

    긍데 라이브 클럽 2군데와 스트립바 한군데 밖에 못가봤어요. 라오뇽 가기 전날과 라 오뇽 나와서 밖에 못가서...

    한 클럽 이름이 honey moon이었는데, 그거 이름보구 저랑 같이 동행하던 필리피나와 농담 따먹기 했거등요. 이거 원래는 horny moon 이었는데 심의에 걸려서 이렇게 이름 바꾼거다 하면서 문앞에서 장난치면서 들어갔는데, 진짜 스트립바 클럽일 줄... 전 그냥 춤추고 노는 클럽인줄 알았는데.. --;

    할튼 호니문도 보구.. ㅋㅋ, 그리고 그 옆에 라이브 바와 다른 라이브바도 갔는데, 우와.. 라이브하던 필리피나.. 몸매가 진짜.... 팬츠도 핫팬츠를 넘어서 부티팬츠에....

    ㅋㅋ 할튼 이상하게 여행하면서 정보 찾다보면 이 사이트 간간히 저도 모르게 자주 오게 되는데...

    정보 많이 남겨주세요.

    글구.. .발레르.. Baler 강추합니다.

    위치는 aurora province에 있구요.

  5. 씨발 망고 좃나 맛있네 2011.08.16 10:56 신고

    망고 좆나 맛있음 나도 저런것 한번 먹어아지

  6. kayenne 2011.08.16 12:01 신고

    필리핀 하면 가볼려고 론리 사서 뒤적여봤는데 배낭여행으론 매력적이지가 않더라구요 ㅋㅋ배낭여행 다니는 사람도 별로 없어서 정보도 거의 없고 ㅋㅋ 정보라곤 전부 섹스관광뿐 ㅋㅋㅋㅋㅋ

  7. 2011.08.19 05:49 신고

    양키들 앞에선 한국사랑 뒤에서는 님 없으면 욕할지도 ㅋㅋㅋㅋ

  8. ㅎㅎ 2011.08.28 14:27 신고

    남자들이란 ㅋㅋ 본인들도 같이놀고 여자 욕하다뉘
    똑같은거 같은데 ㅋㅋ 야 니들도 똑같애 외치시지 ㅋ

  9. 호땅친구 2011.10.23 22:12 신고

    지금까지 이야기 중에 차례로 보는데
    산후앙에서 제일 제미나 보입니다
    세로움에서 오는 카타르시스와 설레임이 묻어나는
    빠른기상등 사진도 이날 많이 찎으셨네여 ㅋㅋ
    행복해보이구여 ~~근데 설마 위로 집어 던지셨나여?ㅋㅋㅋㅋ

  10. 삐삐 2012.03.22 15:50 신고

    오 무님 정말 많이 후덕해지셨네요 ㅎㅎㅎ

    진짜 다요트는 술땜에 안되 ㅠㅜ

    그래도 마음만은 홀~~쭉 하신거죠 ㅋㅋㅋ

  11. 한량이 2012.09.19 22:21 신고

    한국판 론리 플래닛이네요^^
    산후안 정보 잘보고 갑니다.
    저도 서핑이나 하러갈려구요

  12. 슈팅 2013.02.20 17:28 신고

    헐 양키들 하나같이 꽤 생긴거 보소... 이것이 바로 양키간지

  13. http://cafe.naver.com/badasanai
    더욱 자세하고 노골적인 이야기는 카페에 가면 보실수 있습니다.
    카페에서는 노골적인 질문 또한 받습니다.

  14. 아.. 2014.09.30 19:08 신고

    호나우딩요랑 노셨네요....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