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 먹거리 다이빙에 대한 얘기는 다이빙을 시작한 이래로 꾸준히 들어왔다.

그래서 다이빙 교육을 할 때 항상 절대 먹거리 다이빙 하지말라고 교육을 하곤 한다.


해양생물에 대한 인식이 얼마나 다른지 한 예를 들겠다. 태국 꼬 따오에 유일하게 공격성이 있는 물고기가 있으니, 

바로 ' 트리거 ' 란 물고기다.


이 트리거가 평소에는 별로 공격성을 띠지 않는데 산란기 때는 유독 날카로워져서 방어본능으로 공격을 해오곤 하는데, 어느정도 그 영역에서 벗어나면 더이상 공격을 하지 않는다.


어떤 외국인 강사가, 학생을 공격하려는 트리거를 가지고 있던 칼로 죽인 일이있는데, 결과는?

꼬 따오 추방.


물고기를 터치만 해도 난리가 나는 이 곳에서, 학생 보호를 위해 아무리 위급한 상황이라지만 물고기를 죽인 다이버는 용서 받지 못했다. (트리거를 쫒아내는 방법이 따로 존재한다. 그 강사가 얼마나 급박했으면 그랬겠는가 ) 이런 분위기라서 먹거리 다이빙이 상상이 안가는데, 한국에서 다이빙 한 이들, 혹은 펀다이빙 하러 온 손님들로부터 간혹 한국 먹거리 다이빙의 분위기는 충분히 전해들을 수 있었는데, 우연히 인터넷을 돌아다니다가 어떤 분이 먹거리 다이빙 관련된 티비 방송 캡쳐해놓은걸 올려놓아서 이렇게 가져와봤다.


부디 한국에서 다이빙 하시는 분들, 물 속에 놓고 올 것은 오직 버블(숨을 내쉬면 버블이 나온다), 가져올 것은 추억 뿐이라는 말을 기억하시며 다이빙을 즐기시길 바랍니다.




먹거리 다이빙에 대한 논란은 다이빙 계에서도 여전히 논의 중이기에 판단은 여러분 몫.

개인적으로는 반대한다.


흔히 먹거리 다이버들의 논리로, 낚시꾼들이 더 잡는다. 우리가 잡아봐야 얼마나 잡냐.

뭐 이런건데.. 낚시도 외국처럼 라이센스 제도를 도입하고, 다이버는 다이빙만 즐겼으면 한다.

물론 먹거리다이버들 이렇게 얘기하곤 한다. 

그런거라도 아니면 한국바다 뭐하러 들어가나. 그런 재미로 들어가지.


그렇다면 역시 따로 수집,채집 다이빙 라이센스 제도를 도입해서 수량제한 까지 두었으면 좋겠다.


암튼 개인적으로는 반대. 

하루라도 빨리 한국에도 더 많은 다이버들로 넘쳐나 남의 얘기처럼 되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으로 끝을 맺어본다.




PADI INSTRUCTOR 이경무

 카톡 : nitenday

 페북,이메일 : nitendaykm@gmail.com







+ Recent posts